2018.03.23 18:02


지난번에 올린 밀린 이야기의 2탄쯤 되려나? ㅋ
작년 초여름부터 지금까지 녀석들이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작년 여름은 정말 더웠다.
우리도 가만이 있어도 헉헉댈 정도로 더웠는데 털 뒤집어 쓴 애들은 오죽하랴;;;
못 참을 정도로 더울때 잠깐씩 에어컨을 켰고, 그때마다 애들을 불러들여서 같이 쉬었다. ^^

의자를 하나씩 꿰차고 누워서 쉬는 모습들~




결국 중간에 한번 털을 쫘악~ 밀어줬다.

​아래는 털 깍으러 가는 줄도 모르고 바깥구경하느라 신난 녀석들~

(수리와 마리)



털 깍고 돌아오는 길~ ㅎㅎㅎ

​(완쪽부터 수리, 수지, 마리 순)



녀석들의 큰 일과 중 하나인 옹기종기 모여 텃밭 감시하기 중~ㅋ


또 하나는, 무화과 나눠 먹기~ㅎ



매일 에어컨 켜는 시간엔 어김없이 들어와서 쉬는 녀석들, 저런 포즈는 대부분 수리;;;ㅋ


앗~ 사진 찍다가 걸렸;;; ㅎㅎㅎ



수지는 얌전히, 용언니 배 위에서 쉬기~ (근데 수지야, 거기 있으면 멀미 안 나니? ㅋㅋㅋ)


“참을만 해요~~”



마리는 의자에서도 잤다가 바닥에서도 잤다가 맘대로~~




수리는 여전히 누워서 데굴데굴~~


“저 예쁘죠! @.@“


그러다 어느순간 다리위에 올라와서 떡실신~ㅎ



마리는 얌전히 잘 자는데... ^^;;;


수지도 비교적 얌전히 잘 자고~~


의자가 더워지면 바닥으로 내려가 자는 수지랑 마리




안에 들어와 있으면 밖이 궁금하고~


밖에 있으면 안이 궁금하고~~ ㅋㅋㅋ



하루에 여러차례 산책 삼아 텃밭을 열어주면, 

땅 파고 (굼벵이 잡아먹으며) 노는게 일인 녀석들~


“저 불렀어요?”





그러던 중... 날이 좀 선선해져서 지내기 좀 편해질 무렵...

마리 아래쪽 배에서 뭔가 몽글한게 잡혀서뤼, 병원에 데려갔다.


애들도 같이~



검사결과, 유선종양이라고...해서, 수술을 했다.


일단 수술해서 떼어낸 후 조직검사를 해야 악성여부를 알 수 있다는데, 다행히 이번에는 악성은 아니란다.


마리 배에 난 수술부위가 아물때까지, 집 안에서 같이 지냈다.

물론 녀석들도 함께...^^


여전히 바닥과 의자 위를 넘나드는 녀석들~

​(수지야, 너 그렇게 있으면 안 불편하니? ㅋ)



바깥상황이 궁금해서 창밖을 쳐다보는 수리와, 그와 상관없이 (불편한 자세로) 잠이 든 수지~



다행히 수술도 잘 되었고,

수술부위도 잘 아물었고,

조직검사 결과도 괜찮고...


그렇게 또 한계절이 지나갔다. ^^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 텃밭을 탐색중인 녀석들~


덥수룩~~하기에, 본격적으로 귤철이 시작되기전에 털을 한번 더 밀었다.


겨울초입에 갑자기 추워진 어느날, 다같이 꼬까옷 입고 일광욕 중~ ㅎㅎㅎ

(파란옷이 마리, 빨간옷이 수리, 주황옷이 수지)



겨울엔 추우니까, 저녁엔 들어와서 또 다같이 잤다.






“”까꿍~ 놀아주세요~~” ㅎㅎㅎ




수리의 G랄을 관람중인 마리와 수지~ㅋ


볕 좋은 낮엔 나가서 일광욕~


애들감시용 카메라를 통해서 본 녀석들,

(새로 만든 집 위, 칠하기 전)




​역시나... 털이 또 덥수룩~~해져서 털 깍으러 간 날~ (아래는 수지)


털 깍고 난 후의 마리와 수리



다시 집으로 와서...


요 아이는 수지~


완전 추운 겨울은 살짝 지나서... 용언니 수면바지 두개를 잡아서 만든 (얇은) 옷을 입혔다.




여전히 망루(지붕)에서 지내는걸 좋아하는 아이들~



꽃과 함께~







녀석들은 아주 잘 지내고 있다... ^^




  • 유키 2018.03.24 20:01 신고

    오~ 럭셔리 하우스가 여기에도 등장.. !
    용언니한테 우리집도 15평으로 좀 부탁드리겠;; 읭? ==33===3333

  • 아파트담보 2018.03.25 12:15 신고

    귀여워요 ㅋㅋ 창문바라보는게 ~ . 강쥐들은 차타면 정말 정신없이 밖에 관찰하느라 주인이 불러도 못 듣는적이 많더라구요 ^^

    • 또치 2018.03.25 12:38 신고

      우리가 보면 호기심 가득한 아이들이지만,
      지들딴엔 무척 삼엄한 마음으로 경계를 서는거 일지도 몰라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