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04 17:32

 

녀석들이 털을 깍았다.

털 깍기 직전의 사진 중엔 녀석들이 크게 나온 사진이 없어서... 동영상으로 대체~ㅋ

 

애교쟁이 엄마(마리)와 무덤덤한 딸(수리)

 

 

 

털을 깍고 난 다음날의 녀석들 모습~

 

 

 

그런데... 날씨가 계속 따뜻하다가, 하필 털 깍은 다음날 바로 추워져서...

수수 엄마가 만들어 놓고 마무리만 못 하고 있던 옷들을 가져다가 서둘러 마무리 해 입혔다.

 

 

 

그 와중에 햇볕을 쪼인다고 앉아있던 수리~ㅎㅎㅎ

 

 

 

단추달고 입혀보고, 아래쪽 단추 자리 보고 하느라 불려와서는 이렇게;;; ㅋ

 

 

 

(마리 옷은 원래 있었던 거고) 수리랑 수지 옷 완성~ㅋ

 

 

 

수지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느라 바쁘고~

마리랑 수리만 자리잡고 저렇게... ㅋㅋㅋ

 

 

 

펑퍼짐~하게 앉는건 수리만의 매력? ㅎㅎㅎ

 

 

 

돌아다니느라 바쁜 수지(파란 목줄), 어리둥절 수리(빨간 목줄), 여유만만 마리(앉아있는 녀석)

 

 

 

 

 

며칠 후...

녀석들 텐트 수리중~

 

 

찢어진 곳에 방충망 쪼가리를 덧 대서 꼬메는 도중에...

 

 

 

녀석들이 자기들꺼라며 감시에 감시를 거듭;;;

다 되었다고 들어가보라는 소리에... 들어가선 저렇게 자리를 잡고 나올 생각을 안 한다~ㅋ

 

 

유치권 행사 중? ㅋㅋㅋㅋㅋ

 

 

 

 

 

 

햇볕 좋은 날엔... 해를 따라서 이리저리 몰려 다닌다.

방석도 많고, 바구니도 많은데, 굳이 저리 옹기종기 붙어서 지내는걸 보면...

가족애가 절절한 녀석들이다. ㅎㅎㅎ

 

 

 

 

아웅~

며칠후면 녀석들을 수수네에 맡기고 서울에 3~4일 다녀와야 하는데,

녀석들이 눈에 아른거려서 우쩔까나;;; ^^;;;

 

 

 

 

  • 세월따라 2016.01.04 19:59 신고

    마리수지 옷들 정말 따뜻해 보이네요.
    행복한 가족. 겨울나기 ..좋습니다.

    • 또치 2016.01.05 06:07 신고

      수지가 옷이 답답한지 자꾸 옷을 벗으려고 단추를 물어뜯어서;;;
      목부분은 벌써 네번째 새 단추를 달아줬답니다...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