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1.07 16:19

 

작년에 강아지를 위한 차 뒷자리용 시트를 샀더랬다.

 

뒷자리 크기만큼 네모낳고 길다란 큰 자루 같은건데,

자루에 앞뒤로 두개씩 줄이 달려있어서, 그걸 앞/뒤자리 헤드레스트 총4군데에 걸어주면

전체적으로 자루 모양으로 유지되는... 그런 시트다.

(사람이 앉았을때 발을 놓는 부분도 가려져 있어서, 녀석들이 졸다가 굴러떨어질 일도 없다)

 

 

중간에 안전벨트를 꼽을 수 있게 조금 열을 수 있게 찍찍이로 되어있는 부분도 있어서,

녀석들 어깨끈에 연결된 안전벨트를 꼽아 놓을 수도 있다.

 

 

 

10월말,

낙천리 귤밭에 애들 데꼬 가던 날도 그 시트를 설치하고 갔는데,

모닝 뒷자리는 안전벨트 꼽는데가 두군데 밖에 없어서, 마리는 내가 안고 가고 녀석들만 뒤에 남았다.

 

 

처음엔 앉아서 가다가,

(시트 재질이 방수천이라 땀나면 불편할까바, 면으로 된 노란 천을 깔아 준거~)

 

 

수지가 먼저 누웠고, 수리는 앉아서 졸고~ㅋ

 

 

이내 수리도 누웠고... 

 

 

왼쪽의 수지가 좀 더 편한 자세로 바꾸고~

 

 

수리도 좀 더 편하게 다리를 뻗었고~

 

 

수지도 다리를 뻗어서 두 녀석 다, 앞으로 나란히~ㅎㅎㅎ

 

 

수지가 뒤척이며 위치를 바꾸더니만,

 

 

이내 벌러덩~ㅋ

 

 

사진봐선 (왼쪽의) 수지가 좀 불안해 보이지만,

달리는 차 안에서 뒤를 돌아보고 아이패드를 높이 치들어 찍은거라 그리 보일 뿐,

녀석은 엄청 편한지, 귤밭에 도착할떄까지 저러고 갔다. ^^;;;

 

 

 

귤밭 구경하는데 (줄을 맨 채로) 신났다고 이리뛰고 저리뛰고...

(멀지 않은 곳에 강아지 사육장이 있는지 가끔씩 엄청나게 많은 녀석들이 짖는 소리가 나서... 이날은 줄을 매고 다녔다)

 

녀석들이 귤밭 안에서라도 편하게 냄새맡고 탐색할 수 있게 풀어놓으려면,

언넝 사방에 돌담을 좀 높여 안에서만 머물 수 있게 해줘야 겠다.

 

 

 

해야할거 투성이네~!

ㅋㅋㅋㅋㅋ

 

 

 

 

  • 세월따라 2015.11.12 09:45 신고

    반려견이 자다가 쉬다가 벌렁 누운거 보면 아주 편할때 같더군요.
    내딸 말자도 요새 춥다고 이불속에서 벌렁 누워서 네발이 하늘로 ㅎㅎㅎ

    • 또치 2015.11.12 10:15 신고

      우리 생각엔 사람처럼 등 대고 누우면 불편할거 같은데,
      의외로 그렇게 자는 녀석들이 많은거 같더라구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