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30 18:18

 

작년에 우리가 직접 바꾼 우리집 현관,

수납공간까지 만드느라 좀 커진건 사실이다.

 

 

* 참고로 현관에 관한 포스팅은 아래 링크에...ㅋ

 

 현관바꾸기 프로젝트 (3) - 현관문 만들기               http://bada.tistory.com/917 

 현관바꾸기 프로젝트 (4) - 현관 공사                      http://bada.tistory.com/918 

 현관바꾸기 프로젝트 (5) - 신발장/수납장 만들기  http://bada.tistory.com/942  

 (현관바꾸기 프로젝트 (1)과 (2)는 별거 없으므로 생략~ㅎ)

 

 

 

그러나...

신발장과 수납장이 제자리를 찾은 지금도 신발을 벗어 놓는 곳이 여전히 넓은데다,

집안에 있다가 수납장에 물건 꺼내러 가려면 신발을 신고 나가야 해서 살짝 귀찮았던 차;;;

 

수납장에 물건 꺼내러 갈때, 신발을 신지 않아도 되게 발판을 만들기로 했다~ ㅋㅋㅋㅋㅋ

 

 

 

(내가) 설계를 한 후,

 

설계한대로 필요한 나무들을 주문해서,

 

(용언니가) 크기에 맞게 자른 다음, 전동샌더로 곱게 갈아주면...

 

 

(내가) 오일스테인을 발랐다.

 

 

 

오일스테인을 두번씩 바른 나무들이 적당히 마른 후,

 

(둘이 같이) 조립~

 

 

고무발(→고하중용 우레탄 발)도 아낌없이 달아주고~

 

 

 

한쪽 완성~ 

(맨 윗줄 나무하나는 중문에 딱 맞게 양쪽을 좀 따냈다) 

 

 

같은 방법으로 나머지 한쪽도 완성~ㅎㅎㅎ

(나무 하나가 쬐금 짧은데, 그렇다고 긴 나무 하나를 더 사기도 뭐해서... 끝쪽으로 하나만 이어 붙였다~ㅋ)

 

 

 

 

원래 이렇게 휑~했던 현관에...

(왼쪽이 수납장, 오른쪽이 신발장)

 

 

큰 나무발판(1700 x 500mm)을 먼저 놓고~

 

 

 나머지 작은 발판(1100 x 500mm)까지 놓고나면 끝~ㅋ

 

 

 

현관 밖에서 보면 이런 모습?ㅎ

   

 

 

 

중간문부터 시작해서 수납장을 따라서 발판이 있고, 발판이 없는 공간에 신발을 벗어 놓으면 되는 구조~ ^^;;;

 

 

 

이제 수납장에 있는 물건을 꺼내러 가는 길이 훨 편해졌고...

 

또, 그럴리는 (많이) 없겠지만,

손님이 많을때는, 신발을 멀리서 벗어도 근처의 발판을 따라 집 안으로 들어와도 된다~ ㅋㅋㅋ

 

 

 

 

발판 1700x500와 1100x500mm를 하나씩 만드는데 들어간 비용은 44,200원이다.

 

- 나무 (구조목, 우일건재) 19x90x3600 4개 + 12x120x4000 1개 = 34,000원,

- 고무발 (고하중용 우레탄, 철천지)  340원x30개 = 10,200원

  (오일스테인 현관문 만들때 칠하고 남은 것을 사용해서 비용산정에서 빠짐)

 

 

 

 

 

보너스로...

 

마리를 비롯한 녀석들은 여전히 잘 지내고 있다~ㅋ 

 

 

 

베개삼아 뭔가를 머리에 대고 자는 것도 여전하고,

바구니가 3개라 각각 하나씩 차지할 수 있는데도, 한 바구니에 우르르~ 다 올라가 같이 자는 것도 여전하다~ ㅎㅎㅎ

(왼쪽부터 마리, 수리, 수지 순)

 

 

 

 

 

  • 마눌라이더 2015.05.01 10:45 신고

    오오~~우리도 얼른 저런거 소소하게 만들어서 집에 보탤만큼~~ 집이 완성되어있음 디게 좋을텐데요~~
    글구 저 바구니 디게 좋네요~~ 여름에 바람도 통해서 시원할거 같구~~ 디게 큰거 없나 찾아 나서봐야겠어요~~

    • 또치 2015.05.01 16:45 신고

      바구니는 그 자체로도 통풍이 잘되고 방석을 깔아둬도 눅눅해지지않아서 좋아요~
      저녀석들꺼는 다이소에서 3처넌짜리 세개 산건데, 김장철이면 절인배추 물 빼는 용(?)으로 좀 더 큰것도 팔거여요~ ^^

  • 세월따라 2015.05.02 07:04 신고

    잘 만든 발판이네요.
    근데, 식당 입구같은 느낌이 나기도 해요. ㅎㅎ

    • 또치 2015.05.02 08:02 신고

      사실 처음에 저거 만들 생각 하면서 저도 그점이 살짝 걸리긴했지만,
      우리집 모티브가 '기능(이나 용도)에 충실한 집'이다 보니 그냥 만드는 걸로 결론 내렸죠;;; ㅋㅋㅋ

  • 일루와봐 2015.05.04 20:26 신고

    발판도 멋지고 강아지 세마리가 옹기종기 누워있는것도 아주 귀엽네요! ;)

    • 또치 2015.05.04 22:19 신고

      녀석들 따로 있음 (몸이) 더 편할텐데,
      저러고 있는게 더 마음이 편한가봐요~ ㅋㅋㅋ

  • 빨강날개 2015.05.04 21:47 신고

    이번글에서 포인트는 고하중용 <ㅡ 이거에요 누나?? =3=33

  • 유키 2015.05.21 03:28 신고

    소쿠리에서 과일 야채 대신 마리가족이 쉬는 군요! ㅋㅋㅋ 귀여워라.
    왜 굳이 한바구니에서.. ㅋㅋㅋㅋ

    • 또치 2015.05.21 16:25 신고

      내 말이~
      세개씩이나 되는데 왜 꾸역꾸역~ 한군데서 저러는지;;; ㅎㅎㅎ

  • 철새 2015.06.15 20:42 신고

    무언가 다른 것을 검색하다 우연히 들어와서 '고치고 살기' 게시판 처음부터 끝까지 재밌게 잘 읽고 갑니다.

    블로그 보고 댓글 남기는 게 처음인데, 너무 재미있게 봐서 꼭 발자국 남기고 가고 싶네요.

    정말 재미있게 잘 봤고, 감사합니다. ^^

    • 또치 2015.06.15 20:56 신고

      누구한테 맡길만한 일들이 아니라 걍 남편이라 둘이 지지고 볶고 했던 건데,
      재미나게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