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22 14:32

 

텃밭쪽의 돌담이 워낙 낮기도 했고,

녀석들의 텃밭(+ 텃밭에 있는 작물들)에 대한 관심이 점차로 높아지고 있는데다,

오밤중에도 지나다니는 냥이들을 비롯한 동물들에 늠 격정적으로 반응을 하는지라;;;

 

울타리를 쳐서 녀석들의 시선이 덜 분산되게 해 주기로 했다.

 

 

며칠전에 이미, 집 뒤쪽(북쪽) 보일러실 옆에서 텃밭으로 나오는 좁은 통로는 막아 두었고,

집 앞쪽(아래 사진)에 울타리 쳐줄 곳인 집과 텃밭의 사이에 주춧돌들을 가져다 놓았다.

 

 

자리를 잡아 주춧돌을 묻어 기둥을 고정하고,

걍 나무로 얼기설기 울타리를 만든 후에...

 

작년에 주차장쪽 문 만들고 남은 라틱스를 반 잘라서 문을 두개 만들었다.

(테두리 나무는 집에 있던거 반, 새로 산거 반...이라서 울긋불긋~ㅋ)

 

 

집 한쪽 끝과 창고 한쪽 끝을 잇는 울타리의 대략적 모습은 이랬고~

(가끔 급하게 외출할때, 탈출쟁이 수리를 묶어두던 바닥의 끈은 제거 예정)

 

 

요 사이에 (테두리의 거친부분을 미리 샌딩한) 문을 달고 오일스테인을 발라주면 끝~

 

 

 

문을 달고,

다음날 오일스테인까지 칠했다.

(경첩도 집에 있던 재고를 활용하느라 한쪽은 크고 한쪽은 작다;;; ㅎㅎㅎ)

 

 

텃밭쪽에서 본 모습~

 

 

기둥은... 가벼운 나무를 써서 만든 낮은 울타리라서 우선은 그냥 묻기만 했는데,

눈치빠른 녀석들이 기둥주변부터 파는걸 보니... 조만간 시멘트를 부어야 할 듯~ ㅡ.ㅡ

 

 

 

뭐, 처음엔 좀 답답한 느낌도 없지 않았지만,

지금은 오히려 아늑한 느낌이 강하다~ ^^

 

 

 

 

 

아래는 보너스~ㅋ

 

 

마리(왼쪽) : 난 이거 반댈세~

수지(가운데) : 아;;; 텃밭에 숨겨논거 많은데... 언제 빼오지?

수리(오른쪽) : 제가 이거 함 넘어 볼까요?

 

 

마리/수리/수지 : 이 울타리가 무너지는 그날까지 투쟁~ 투쟁~~!!

 

 

 

귀연 녀석들~

ㅋㅋㅋㅋㅋ

 

 

 

 

  • 마눌라이더 2014.12.22 16:42 신고

    저정도 집중력이면 조만간 넘나들 방법을 찾겠네요~~
    저희 마당도 하루빨리 울타리가 쳐져서~~지들끼리 놀게해주고 싶어요~~~

    • 또치 2014.12.22 18:14 신고

      다행히 아직은(?) 울타리쪽으론 못 넘어가는데,
      막아놨더니 우리 어깨정도 되는 높이의 돌담으로 휙~ ㅡ,.ㅜ

  • 세월따라 2014.12.24 08:41 신고

    더 아늑해 보이고 좋은데요.
    마리 가족도 안쪽이 지들집이라는걸 더 알거 같아요.

    • 또치 2014.12.24 20:36 신고

      가끔씩은 텃밭쪽 문을 열어주는데,
      그럴때마다 세녀석이 흩어져서 여기저기 킁킁거리고 다니느라 정신없어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