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2.18 13:53
   
오후부터 내린다는 비 소식에 격포에서 서둘러 철수를 하고 찾아간 구시포...
이미 두 팀이 캠핑 중이었고, 개수대에 물을 틀어보니 잘 나온다...

나 : 화장실엔 안 가봐도 될까?
용 : 개수대에도 물이 나오는데, 화장실이야 당연히 나오겠지~
그리고 혹시 문제있었으면 저 사람들이 여기서 캠핑을 했겠어?
나 : 끄덕끄덕


예정대로 이곳에 머물기로 하고, 근처에 주유소와 슈퍼를 찾았다.

이곳 주변은 작은 마을이라 식당은 몇군데 있었지만 슈퍼가 안 보여서, 네비로 찾아보니...
구시포는 고창군이지만 젤 가까운 마을이 있는 곳이 영광군.


텐트를 치기전에 10킬로를 달려가서
이삼일 먹을 부식을 사고, 난로에 넣은 기름도 샀다.

점심시간이 되려면 30분정도 남았지만,
마침 보이는 중국집이 맛있어 보이길래 점심을 해결하고 다시 구시포로~


이미 있던 두 팀이 철수 중이었고,
우린 그 옆쪽에 자리를 잡고 우리는 텐트를 쳤다.

 

(오른쪽 끝에 밝은 건물이 문제의 화장실;;; ㅡ.ㅡ)


텐트를 다 치고, 텐트 안에도 거의 다 정리하고,
비가 많이 올때를 대비해 물길까지 만들고 나니...
비가 한방울씩 떨어진다.

오~ 타이밍 쥑이네~ㅋ

우리 스스로 자화자찬을 하고,
내가 이너텐트 내부를 마무리 하는 동안, 용언니가 화장실을 다녀온다며 나갔다.



그.러.나...
나간지 얼마 안 되어서 금방 들어온 용언니의 다급한 목소리가 들린다.
"또치야, 큰일 났다"

이야기인 즉...
화장실이 열려있기는한데, 청소는 물론 물이 안 나와서 엉망이라는거~

그럼 아까 그 두 팀은 어케 캠핑을 한거지? ㅡ.ㅡ??


근처에 화장실이 세군데 더 있어서, 서둘러 다 가봤는데,
그곳들은 아예 문도 안 열려있었다.

비는 이미 한방울씩 떨어지고 있는터라,
빨리 판단을 해야했다.


개수대에 물 안 나오는건 물을 사다 먹으면 되지만,
화장실을 쓸 수 없다는건, 대체할 것이 언뜻 떠 오르질 않는다.

결국 철수하기로 하고, 서둘러 철수를 했다.
텐트치자마자 철수;;; 한시간여만 머문 구시포 해수욕장...


걍 빼고 넘어가려다가,
이미 이너텐트까지 다 치고 정리한 상태에서, 다시 철수를 한 것인데다...

(물론 이때만 구시포 해수욕장에 다른 사정이 있었을 수도 있겠지만)
혹시나 겨울에 구시포에서 캠핑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을까바...
정보 차원에서 글로 남긴다.



* 고창 구시포해수욕장 [2013/02/17]
비용 : 무료
전기 : 불가
온수 : 안 나옴
화장실 : 물이 안 나온지 오래된 듯, 도저히 사용할 수 없는 상태임
개수대 : 양호, 물 나옴
주차 : 주차장
환경 : 해수욕장 앞의 소나무 숲, 바닥이 모래
그 외 : 나무들이 적당한 거리로 심어져있어서 바닥이 고른 자리만 잘 잡으면 괜찮을 듯
주변 : 10킬로정도 떨어진 영광군에 주유소와 작은 마트들이 있는 마을이 있음
텐트 : 텐티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 | 구시포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 유키 2013.02.18 14:24 신고

    어이쿠 고생하셨어요..
    미니 화장실 하나 장만하셔야겠;;; ==33===333

  • 박성준 2013.02.18 17:19 신고

    이번에는 생각보다 빨리 움직이시네요..
    참 이런 텐트 이름이 뭐죠?

    • 또치 2013.02.19 09:39 신고

      중간에 태안쪽이 야영금지라 패쓰했더니 빨라지네요~
      이 종류의 텐트는 티피, 혹은 인디언텐트... 뭐 여러이름으로 부른답니다~ ^^

  • 매실 2013.02.18 19:27 신고

    진짜 앞 두팀은 어떡하셨댜???
    이제 텐트는 원터치 수준으로 접고 피실듯...ㅋㅋㅋㅋ

    • 또치 2013.02.19 09:40 신고

      두 팀은 어찌 밤을 지샜는디 정말 궁금한 순간이었는데,
      우리 텐트 펼때 그 두 텐트는 접고 계셨는데, 화장실 확인하고 돌아보니 벌써 철수하고 아무도 없더란;;;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