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16 10:17

 

제주로 이사오면서,

아무래도 서울에 있을때보다는 다이빙을 자주 할 수 있을거란 기대는 어느정도 있었다.

 

그러나... 그사이 뭐 그리 여유가 없었는지,

제주에 내려온 후 2년동안, 서너번 밖에 못 들어간 듯;;; ㅡ.ㅡ

 

 

 

며칠전, 강릉서 참복님과 김원님이 제주에 다이빙하러 오셨다는 소식을 듣고,

오랫만에 바다로, 참복님 일행을 따라 나섰다.

 

 

법환포구, 날씨가 좋았다.

 

 

수중 생태조사팀과 같이 타고나갈 배~ 

 

 

배 타기전, 카메라 챙기시는 참복님~

(이때까지만해도 정말 촬영장비를 챙기시는줄로만 알았다;;;ㅋ)

 

 

그런데 이내;;; 셀프샷을 찍으시던;;; ㅋㅋㅋㅋㅋ

(두 분 덕분에 오랫만에 다이빙도 하고, 하루종일 유쾌한 시간을 보냈;;;ㅋ) 

 

 

 

 

이날은 수중생태조사 다이빙팀하고 같이 범섬 앞 기차바위 포인트에서 두번의 보트다이빙을 했는데,

첫 다이빙은 연산호 밭을, 두번째는 감태밭+연상호밭에 다녀왔다.

 

 

※ 난 카메라를 안 가져 갔으므로, 아래의 수중사진은 거의 다~ 용언니가 G9으로 찍은 것이다.

 

 

새우들~

 

 

바위 틈에 숨어있던 게~

 

 

갯민숭달팽이 들도 많이 보였고~

 

 

자리돔을 비롯한 물고기들도 많았다.

 

 

 

 

요건 나;; ㅋㅋㅋㅋㅋ 

 

 

 

그날의 다이빙을 무사히 다 마치고, 장비들을 정리중에...

 

 

그날은 하루종일 정말 날씨가 좋았다~ ^^

 

 

 

사실...

9월 12일은 우리한테 의미있는 날이다.

 

1991년 9월 12일에, 용언니하고 처음 만났으니까;;;

ㅋㅋㅋㅋㅋ

 

 

 

얼결에,

우리가 첨 만난지 (만으로) 22년되는 기념으로 다이빙을 한 셈이니,

이게 다~ 참복님+김원님 덕분;;;ㅎ

 

 

"만나뵈서 반가웠고, 또 고마웠습니다, 바다에서 또 뵈요~ ^^"

 

 

 

  • 유키 2013.09.16 10:36 신고

    처음 만난 날.. 아직도 축복하는 건가요? 부부끼리는 그러는거 아닌데 ? ㅋㅋㅋㅋ
    G9도 훌륭하네요... 어찌 저리 새우들이 탐스럽게 나왔을꼬... 나도 갖고 싶다 G9 ;;;;;; >_<!

    • 또치 2013.09.16 12:03 신고

      굳이 축복하려던건 아니었는데...
      바다 나가려고 장비 세팅하고있는데, 몇년전(2G핸펀 사던날) 설정해 놓은 알람이 울리더라고;;;
      ㅋㅋㅋㅋㅋ

  • 다스 2013.09.16 22:33 신고

    잠수장비를 집에갖고 계신건가요 산소통같은거요

    • 또치 2013.09.17 06:56 신고

      공기통은 보통 (공기통을 채울 컴프레셔가 있는) 전문 샵에서 빌려 쓰구요,
      슈트나 물안경 등 다른 개인 장비들은 가지고 있답니다~ ^^

  • 매실 2013.09.22 21:56 신고

    워워워~사람이 새우보다 아름다워~~워어~워어~
    사진 좋네요!
    기념일 저도 늦었지만 축하 드릴게요..다음 222년 기념일엔 꼭 참석해서 축하 드릴게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