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08:36

 

작년(2017년) 여름부터 지금까지의 밀린 일기를 써볼까 한다.
(마리/수리/수지 편은 따로 포스팅 예정)


작년 여름은 정말 더웠다.
덥다고 귤밭일을 안 할 수도 없어서 그런가...
작년 여름을 생각하면 정말 숨막히게 더웠던 기억이 대부분이다.


머, 하지만... 틈틈히 일을 쉬는 날마다 (망고)빙수를 찾아다녔던 기억도 살짝 있다

더 많이 다녔던거 같은데, 사진은 이것 밖에... ㅋ



은근 손님도 자주 치뤄서...

 

아래는 비교적 소규모의 인원으로 부대찌개 파티했던 거고,



요 아래는 열명이 넘는 분들이 모였던 사진... ^^;;;



​학회때문에 왔다며 근처에 잠시 들른 옛 직장 동료들~




조카사위하고 다이빙도 하루하고~~



 

뭘 먹고 살았나 사진을 뒤적여 보니,

여름날, 더운데도 튀김이 땡기셨던지, 용장금님이 하사하신 요리중엔 튀김류가 많았네~ㅋ

(날이 더우니 당연히 맥주나 시원한 소다수는 필수~ㅎ)





의외로 물놀이는 잘 못 가서... 제대로 간건 곽지 한번 뿐이었다,





 

그늘막 치고, 튜브가지고 놀다가 그나마도 더워서 오래 못 놀고 집으로 고고~





어느 ​여름날, 사계바다





또 어느날, 마트가서 우연히 발견한 3만원짜리 액션캠을 충동구매~



며칠후면 ​1년에 몇번 안 가는 다이빙이 잡혀있었던지라...

다이빙가서 써 보겠다고 사서 챙겨 갔더랬다...



아래는 이걸로 찍은건 아니고, 다른분 카메라로 찍은거고,



​액션캠으로 찍은건 요거~~

 

 

부담없이 가지고 다니며 놀기는 딱이다~ㅋㅋㅋ



 


 

또 어느날, 사계바다 앞에서...

 


 


해지는게 엄청 예뻐서 찍었는데,

달리는 차 안 에서 찍은거라 감동을 다 담지는 못했다. ^^;;;




그 와중에 집에 짱 박혀있던 천을 찾아서 뭔가 만드는 중~



​결과물은 요거, 식탁매트다... ^^




가을로 가면서 하루에 두어개씩 익던 무화과가 열몇개씩 익는지라...

먹어도 먹어도 안 줄고, 나눠 먹어도 안 줄어서... 쨈을 만들었다,



엄청난 양에 놀라서 서둘러 집에 있는 병들 다 꺼내서 끓는물에 소독하고,

쨈 만든거 차곡차곡 넣어서 다음날 제주전역에 배달까지 완료~ㅋ




서부센터에서 미생물을 받아다가 낙천리에 갖다 놓으러 가는 길에 약간의 사고도 있었다.

길 막아놓은 트럭이 길을 터준다며 움직이다가 적재물이 우르르~~ 쏟아진 거...



​낌새가 이상해서 빠르게 뒤로 피하긴 했는데...

그래도 범퍼가 손상을 입었고, 그러면서 라이트를 잡고잇던 브라켓도 부서졌다.



머... 일단 자주가는 모슬포 정비소에 가서 

부러진 브라켓 대신 안쪽에서 강력접착제로 라이트를 붙여버렸다.


안 그러면 범퍼전체를 다 교환해야한다는데, 그건 아닌거 같아서... 



머, 한해 액땜 잘 한걸로 치고 털어버렸다~ ㅡ.ㅡ




어느날 문득 본. 텃밭의 부추꽃~




태풍급 바람이 불던 날의 사계바다, 잔뜩 화가 나셨다...






어느덧 9월말, 시아버지 1주기...

조촐하지만 정성스럽게 차려서, 우리식으로 기제사를 지냈다.





10월중순의 날씨 좋던 날, 오랜만에 자전거를 들고 나섰다.



함께하면 더 즐거운... ^^





​그 외에 남은 사진들 모음인데,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돋보기 끼고 (사은품)레고 맞추는 용언니, 제주이주 6주년되는 날의 우리, 안과 다녀온 용언니 순이다..,

벌써 6주년, 이제부턴 7년차다...





막내이모 덕분에, 또치네 식구들이 다 모였다. ^^

(왼쪽부터 고길동, 또치, 둘리, 마이콜, 희동이, 도우너 순)





​11월 초, 서울 가는 비행기에서 찍은 한라산 모습.



​서울에 갔던 이유는 이거~ㅋ





​하반기 수중정화는 가파도에서 했었다,

 



​어마어마한 양의 쓰레기 수거 중~





​중문의 한 음식점에서...



위에 만두는 서귀포시내, 아래 돈가스는 위미




어느덧 귤철이 되어서, 새벽 별보기 운동 시작~~




​어린 조카님들 + 그 친구들 방문~




이러저러한 사연은 많았지만, 무사히 귤철이 마무리 되었고,,,




숨 좀 돌리며, 반가운 분들과의 송년회도 하고~



​문화생활도 한번 했고~ㅎ




다음해를 위해 구입한 작업복을 몸에 맞게 수선도 했고~~



 

가을~겨울에 집에서 해 먹은 것들은 이러하다...

(만두는 용장금님이 직접 빚으신거고, 문어는 오일장표~)





2018년이 밝았고...



쌓이는 눈이 간간히 오기 시작했다.




한시간쯤 후 눈은 다 녹았고...

먹을거 사러 동네 마트에 갔더니 굴이 있길래 조금 사다가 굴 파티~~





다음날 새벽,

친정아버지가 돌아가셔서 급하게 다녀왔다.


3년전부터 겨울마다 입원을 반복하시긴 했지만...

바로 1주일전에도 병원에 계신거 봽고오긴 했지만...

이건 연습이 안 되는 부분이라.., ㅜ,ㅜ


게다가 아무도 임종을 지키지 못하고, 이른새벽에 홀로 병원에서 돌아가신 것이라 더 마음이 아프다...


(자연장이라고... 수목장 개념이란다)



“그래도 마지막 가시는 길 외롭지 않게,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좋은곳으로 가시라고 기원해 주사고 위로해 주셔서 큰 힘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어머니를 모시고 제주로 다시 내려왔고, 한동안 같이 지내시다가... 올라가셨다.





올 겨울은 정말 눈이 많이 온다.

평소라면 눈이 오래동안 쌓여있는 것이 2~3년에 한번인데,.,

올겨울은 일주일 간격으로 쌓이고, 매일매일 긴급재난 문자가 온다,


여기가 제주인지, 강원도인지...



​서류정리하러 서울 가는 날도 눈이 많이 왔다.



​비행기에서 보니, 제주 전역이 눈으로 덮혀있었다.




서울 다녀온 후 

동네분들과 쬐금 늦은 신년회를 했다.





며칠 뒤...


밀린 일 보러 제주시 나가는 길, 

이날도 전날 눈이 왔었지만 일찍 그쳐서 부릉부릉~~



제주시에 나가니, 이게 웬걸... 눈보라가 몰아친다;;; 

노형쪽만해도 이정도는 아니었는데, 아라동쪽으로 갈수록 앞도 안 보일 정도다...



혹시나해서 집 카메라를 확인해보니, 같은 시간 집(모슬포) 쪽은 해가 떠서 

미쳐 못 녹은 지난밤 흔적을 녹이고 있었다.





귤밭 전정이 얼추 끝나가서, 파쇄기를 빌렸었다.

우리 포터는 작년에 폐차를 해서, 지인의 라보를 빌려다가 요긴하게 잘 썼다.

 


낙천리 먼저~



​회수동까지~~



이틀 빌렸는데, 두번째 날 뜬 비 예보에 살짝 당황하긴 했지만,

다행히 비는 아침에 그쳐서... 무사히 파쇄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