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8. 18. 16:56

 

처음 이사 오면서부터 하고싶었던...

현관을 바꾸는 프로젝트의 막이 올랐다.

(※ 1탄 - http://bada.tistory.com/805 )

 

 

단순히 현관문만 미닫이를 여닫이로 바꾸는게 아니라...

하는김에 엄청 좁았던 현관도 쬐금 넓히고 지붕도 연장을 해야하는 거라,

어찌보면 큰 공사일수 있지만, 뭐 차근차근, 천천히 하믄 되니까;;; ^^;;;;

 

 

 

'이 더운날 또 뭘 하시게요? 헤헤~'

 

 

 

계단(있던 자리)의 맨 윗단까지 현관을 확장할거라서

가운데말고 계단이 없었던 양쪽 가장자리 부분의 기초를 만들었다.

 

 

일단, 데크 상판을 몇장 떼어내고~

 

 

왼쪽부터 시멘트벽돌을 거푸집삼아 놓고, 계단 높이만큼 시멘트를 붓고~

 

 

오른쪽도 마져 높이는 중~

(신문지는 마스킹용? ㅋ)

 

 

 

계단 양쪽부터 높이를 맞춰놓고 나서,

계단 앞쪽... 그러니까 데크 아래의 대부분이 흙이어서 벌레들이 마구 기어오르는 관계로;;;

 

상판을 3~4장씩 뜯어가며,

흙부분에 전부 시멘트를 부어놓았다.

 

 

그러곤 또 상판을 붙이고... 또 다음 상판들을 뗴어냇 또 붓고의 연속;;; ^^

 

 

그러는 동안 마리는 혼자 놀기 바빴고~ㅋㅋㅋ

 

 

 

 

 

놀다 지치면 슬~와서 참견도 하고~ㅋ

 

 

어슬렁어슬렁 다니며 감독도 했다~ ㅎㅎㅎ

 

 

 

기초와 바닥처리를 모두 한 후, 데크는 원상복구~ ^^;;;

 

 

 

현관이 지금은 70센티정도의 폭이라,

손님들이라도 오실라치면... 좁아서 정리 안 되는 신발들때문에 늘 답답함이 있었는데,

폭이 지금보다 30센티정도만 넓어져도 숨통이 트일거 같다.

 

 

 

다만...

현관문부터 만들어 놓고,

파고라 있던 자리까지 지붕을 연장하면서, 현관을 확장해야하는거라...

 

완공날이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ㅋㅋㅋㅋㅋㅋ

 

 

 

 

< 기초만들기의 소요경비 >

시멘트 3포 x 6,000원 = 18,000원

모래 1루베(40,000원)의 1/4정도 사용 => 10,000원

---------------------------------------------

총 28,000원

 

 

 

 

  • 유키 2013.08.19 16:37 신고

    뭘 했는지 모르겠는 건 나만의 특권? ;;;; 이과생들 존경합니데이~ ㅋㅋㅋ

    • 또치 2013.08.19 17:13 신고

      예전 계단 있던 자리를 포함해서 (계단있던 자리보다 넓은) 데크를 올린거였는데,
      (계단 하나만큼의 너비로 현관을 확장하려고) 맨 윗계단의 양쪽엔 그 계단 높이만큼 시멘트를 부었다는 것과,
      계단 있던 자리외엔 흙바닥이어서 (벌레가 자꾸 데크위로 올라와서) 그걸 시멘트를 부어서 얇게 발랐다는 말임;;;
      ㅋㅋㅋ

  • 세월따라 2013.08.19 17:21

    이 무더운 여름날에 고생이 많았네요.
    더 고생하길 바랍니다. ㅎㅎ
    고생끝 낙이 온다고합니다.
    마리는 정말 착해요. 순한 처녀, 건강한 처녀 ㅎㅎ

    • 또치 2013.08.19 19:35 신고

      올 여름은 거의 계속 시멘트하고만 노는거 같아요;;;
      그래도 이젠 비도 좀 오고, 날도 좀 선선해 졌으면 좋겠어요~ ㅋㅋㅋ

  • 마루 2013.08.22 10:02

    야... 날도 무지 덥구만 착한 용이 그만 부려 먹어라! 뭐 용이가 노예냐>>
    귀차니즘 때문에 몇 일 들어오지 않았더니 그저 일만 저질렀네.

    • 또치 2013.08.22 10:39 신고

      아~ 이런;;;ㅋ
      전 분명히 날 선선해지면 시작하자고 했다구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