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8. 21. 10:23

 

제주로 이사와서...

생전처음 온전히 혼자 김치도 담궈보고, 매실발효액도 만들어 보고;;;

이것저것 안 하던 짓(?)을 많이 해본다.

 

용언니가 다음엔 된장이나 간장도 담궈보자고 하는데, 

꼭 그것때문만은 아니고...

발효액들을 언제까지 거실 한켠에 놔둘수도 없고, 보관해 놓을 곳이 필요해졌다.

 

 

그래서 이번엔 창고 오른쪽을 정리해서

발효장소 겸 미니(?) 장독대를 만들기로 했다.

 

 

 

위치는 여기~ㅋ

 

 

마찬가지로 시멘트벽돌로 거푸집을 만들어서~

 

 

시멘트를 부었다.

 

 

 

 

부어놓고 잠시 휴식시간;;;

데크위에 돗자리를 깔아놓고 쉬는 중~

 

 

마리녀석은 머리나 궁디를 꼭 우리한테 기대기를 좋아한다~ ㅋㅋㅋ

 

 

내 팔에 머리를 대고 완전 푹~잠들었;;; ㅎㅎㅎ

 

 

그러다가 이젠 내 배에 몸을 길게 대고 또 주무심;;; ㅋㅋㅋ

 

 

녀석 깰까바 셀카찍듯이 찍느라 애 먹었다~ㅋ

(그래서 각도가 요모냥;;; ㅎㅎㅎ)

 

 

 

우리가 미장할때, 마리는 이러고 놀았다~ㅋ 

 

 

 

 

 

다음날 옆쪽을 마무리 하고 다시 굳히는 중~

 

 

장독대라고 하기에도 민망한 크기의 미니 장독대지만...

항아리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으면... 제 맛이 날까? ㅋㅋㅋ

 

마무리도 다 하고나서, 발효액까지 배치를 해서 찍어야 겠지만,

아직 자리가 잡히지 않았으니 이정도로... ^^

 

 

 

 

그리고...

계속되는 미장과 염색 수업의 강행군으로...

왼쪽 손목이 일주일이 넘도록 낫지를 않는다.

 

 

물리치료를 해도 안되고, 침을 맞아도 안되고;;;

결국 한의원에서 침을 꼽은채로 2~3일 지내보라는 처방을;;; ㅡ.ㅡ

 

총 다섯개의 침이 손목에 꼽힌채로... 또 미장을 함;;;

ㅎㅎㅎ

 

 

 

 

지난 일요일, 실내온도가 33도를 넘어서서...

큰 맘 먹고 에어컨 틀었다.

 

이때 마리도 더워해서 현관에 들였더니,

조금 후에 마리와 용언니가 나란히 낮잠을...

  

 

 

둘 다 자는 모습이 귀엽;;; ㅋㅋㅋㅋㅋ

 

 

 

  • 마루 2013.08.22 10:04

    현관 넓히랴... 온실 만들랴 거기에 장독대 까지...
    쉬어라 좀 쉬어.. 시원한 바람나는 9월에 해라.

    • 또치 2013.08.22 10:40 신고

      한번 시멘트 들인김에 할거 다 해야한다고 한건 용언니여용~ ㅎㅎㅎ

  • 다스 2013.08.26 15:32

    집을 아예 새로 신축할 생각은 없으신지요

    • 또치 2013.08.26 17:29 신고

      집이 없었다면 모를까...
      있는 집, 여기저기 고치고 노는 것도 재밌어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