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8. 19. 20:26

 

오늘은 일요일~

그냥 늦잠도 자고 뒹굴고 싶었으나, 백수한테 요일이 워딨으랴;;; ㅋㅋㅋ

 

결국 오늘도 비슷한 시간(6시가 좀 넘은 시간)에 잠이 깨서 우리 아침먹고,

마리도 아침 먹이고~

 

 

 

며칠동안 데크에 기름칠한다고 하는데, 녀석이 더 신나서 뒹굴었던지라,

녀석 온 몸의 털이 다 뭉치고 기름 떡이 진 상태;;;

 

아침부터 날씨가 푹푹 찌길래, 데리고 들어와서 뜨신물로 씻길까 하다가 걍 수돗가에서 찬물로 씻겼다~ㅋ

녀석;;; 샴푸를 써도써도 거품이 안 날 정도로 기름이 쩔었;;; ㅡㅡ;;;

 

결국 여러차례 씻긴후에야 거품이 나서 헹구고 수건으로 말려서 빗질을 해줬다~

(씻긴물이 꼭 폐수화면에 나오는 그런 거품갔더란;;; ㅡ.ㅡ)

 

 

머리 부분하고 목주변에 뭉친 털들 정리하며 빗질하는데, 꼬박 두시간이나 걸렸;;;

결국 머리와 목부분만 정리한것으로 만족해야했고, 나머지 부분은 그냥 쓱쓱~ 다듬어 주기만...

(남은 부분은 내일도, 모레도 계속 풀어줄 예정;;; ^^;;;)

 

머리부분이 말끔해진 마리~ ㅎㅎㅎ

녀석, 그 사이 털이 많이 자랐다~ㅋ

 

 

 

그리고... 오늘은 드디어 미뤄뒀던 세면대 자리의 줄눈을 칠했다.

막아놓은 온수/냉수 자리도 잘 메꿔주고, 세면대를 고정했던 피스구멍도 다 메꿨다.

 

 

 

또...

파고라에서 벽쪽에 붙여놓은 나무에 남은 철물로 더 보강을 했다.

물론 그냥 놔둬도 충분히 튼튼하게 붙이긴 했지만, 철물도 남는데다가 한번 더 보강하면 마음이 더 편해 지니까;; ㅎㅎㅎ

(사진의 가운데 부분, 이렇게 양쪽 두군데를 보강했다)

 

 

 

그리고... 저녁때는...

쌈채소와 열무에 식초를 묽힌 물을 뿌려줬다.

요즘들어 또 벌레의 공격이 심해진듯해서뤼...

 

이래놓으면 또 1~2주는 괜찮겠지~ ^^;;;

 

 

 

오후에 호두네 잠깐 놀러 갔다가, 빨래비누 사러 화순의 하나로마트에 갔었는데,

거기에 제주돼지 등뼈를 100그람에 200원대에 팔고 있길래, 1킬로그람이 좀 넘는 한팩(3천원짜리)을 사다가 감자탕을 끓였다.

 

김치도 반포기 넣고 우거지도 넣고, 두시간 가량 푹~끓여서 만든 감자탕...

순식간에, 정신없이 먹어치웠다;;; 흐흐흐흐~

 

 

 

 

728x90
  • 마루 2012.08.20 10:03

    나도 오랫만에 마루를 목욕 시켰다.

    • 또치 2012.08.20 13:50 신고

      마루도 목욕하기 싫어하나요?
      마리는 처음엔 반항하다가 나중에 반항은 안하는데 막 바들바들 떨어요;;; ㅡ.ㅡ

    • 유키 2012.08.20 16:05 신고

      찬물에서 했으니 추워서 그런 거 아닙니꽈? 불쌍한 마리;;; ㅋ

    • 또치 2012.08.20 18:20 신고

      욕실로 데꼬 들어와 뜨신물에 목욕시켜도 벌벌 떨거든?
      ㅋㅋㅋ

  • 마루 2012.08.21 09:54

    마루에게 목욕하자면 못 들은척 한다. 해서... 안고 목욕탕에 들어가면 바로 체념모드.
    목욕후에 몸을 드라이로 말리고 나면 얼마나 좋아하는지 모른다.

  • 선희 2012.08.23 15:18

    또또또 드셨네. ㅋㅋㅋㅋ
    너무 잘 드셔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