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8. 13. 19:46

 

오늘도 아침부터 작업을 시작;;;

비가 온다는 예보때문에 중간중간 사진을 찍을새도 없이 강행군;;;

 

 

뭐 순서는 대강 이랬다...

어제는 현관문 위쪽 벽에 나무를 먼저 박았고,

기둥을 세웠고, 그 기둥 사이를 가로지르는 나무를 달아맸고~

 

아까 붙인 나무와 기둥 사이의 나무위에 6개의 나무를 올려놔서 파고라는 1차 완성~

 

바닥쪽엔 기둥과 현관 벽 사이의 양끝에 기준나무를 먼저 박았고,

문과 계단이 있으니, 마냥 높일수가 없어서...

그냥 맨 위 계단을 이용해서, 계단 위에 수평을 맞춰가며 바닥재 3~4개를 먼저 박았다.

 

---  이게 어제까지의 작업내용~

 

 

오늘은...

나머지 가운데쪽 장선(바닥재를 받치는 나무들, 40x90을 세워서 사용)을 50~60cm 간격으로 고정했고,

그 위에 바닥재 나무를 올리기 시작~

 

 

사이즈에 맞게 잘라서 신나게 올리다보니, 어맛;;;;

바닥재가 모자란다;;;

 

실제로 만들다보니 원래 계획했던 크기보다 한참 커져서뤼...

자재가 모자란것~ㅋ

 

(바닥재 나무를 2칸반 더 붙여야 한다)

 

 

 

원래 계획은 집 (방쪽) 라인에서 2미터정도 나오는 거였으니,

현관부분이 80센티 나온걸 빼면 가운데는 1.2미터만 만들면 되는거였으나,

만들다보니 욕심이 생겨서 현관에서만 거의 2미터 가량이 더 나온거~

 

결국... 1.2미터가 2미터로 수정된거~

ㅋㅋㅋㅋㅋ

 

 

그러니, 요정도에서 마무리 할 수 밖에;; ㅡ.ㅡ

 

남은 부분도 더 바닥재 나무를 깔아야 하지만, 아직 양옆과 앞쪽 아래부분도 못 막았고,

앞에 계단으로 한단을 만들려고 했는데 그것조차 할 나무가 없;;; ㅎㅎㅎ

 

뭐, 계획은 항상 변동될 수 있는거니까...ㅋ

 

덕분에 현관 앞에 거대한 평상이 생긴게 되어버렸다. ^^

 

 

마리녀석은 어제부터,

해가 안 들땐 데크 위에서 놀고, 해가 지면 데크 아래서 논다;;; ㅋ 

 

 

그리고...

원래는 앞쪽에 전부 데크를 할 예정이었는데,

현관앞쪽 데크가 충분히 커서뤼;;;  또 계획변경...

 

양쪽은 일단 보류하고 가운데 부분을 좀 더 이쁘게 보강해서 쓰기로 했다~ㅎㅎㅎ

 

 

 

암튼... 남은 부분은 비 예보가 그치면 다시 시작하기로 하고...

일단 오늘은 여까지만 하고 작업 종료~

ㅋㅋㅋㅋㅋ

 

 

 

 

 

728x90
  • 박성준 2012.08.14 10:37

    담번에 꼭 들릴께요..받아주세요...ㅋㅋ

    • 또치 2012.08.14 11:32 신고

      날짜만 잘 맞춰 들르세요~ㅋ
      차 한잔 나누는거야 뭐 어렵겠습니까? ^^

  • 유키 2012.08.14 18:18 신고

    오오... 데크데크.... 텐트 올링 수 있게 크게 만들어 달라묘!! ㅋㅋㅋ 요즘 지네는 안나와용?
    저 울릉도 가서 이상한 벌레한테 물려서 팔뚝이 썩어들어갈 뻔;;; ㅜ_ㅜ

    • 또치 2012.08.14 19:01 신고

      총 3미터x2미터짜리로 땡치기로했어~
      팩없는 (모기장?)텐트만 가능;;;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