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8. 26. 22:31

 

오늘 아침도 날씨가 참 좋다.

타일 붙이는 중이라 녀석들 아침은 디딤돌 하나씩을 차지하고 먹이고~

 

예전엔 마리가 정말 빨리+많이 먹었는데, 호두 속도가 많이 빨라졌다.

먹는 양도 많아서 마리의 두배를 줬는데도, 마리보다 먼저 먹어치우고 마리가 남기기를 기다린다~ㅋㅋ

 

 

둘 다 밥 잘 먹고, 한바탕 육탄전도 벌이고~ ㅎㅎㅎ 

 

 

 

젤 먼저 어제 붙인 도장 테두리부터 붙이고 시작~  (작업은 젤 먼저 했는데 사진은 젤 늦게 오밤중에 찍었;;ㅋ)

좁은 나무가 딱 10센티가 모자라서뤼... 할수없이 아래쪽만 넓은 나무로;;; ㅡㅡ;;;;;

 

 

 

그 다음으로는 녀석들 빗질부터 시키고...

뭔 털들이 그리 얽혀있는지 한시간 넘게 붙들고 앉았다;;;

(그래도 마리 털은 다 못 빗겼단;; ㅋ)

 

 

 

땡볕을 받으며 줄눈 작업 시작;;;

반정도 하고 물 한번 먹느라 쉬는 도중에 용언니가 한 컷~

 

조금 쉬고 또 백시멘트로 줄눈 작업 계속~계속~~

(모자쓰고 했는데도 얼굴이 다 익었서 아직도 화끈 거린다;;; ^^;;)

 

 

날씨가 이리 화창~ 태풍전야라 이런가? 점점 더 무서워진다;; ㄷㄷㄷ;;; 

 

 

녀석들 팔자가 상팔자~

 

이러고 자다가 이내 떨어지는 머리;; ㅋㅋㅋ 

 

호두도 그늘에 자리잡고 누웠;;; ㅎ

 

 

데크위에도 그늘이 많은데 왜 땅바닥에 누워 자는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흙바닥이 좀 더 시원해서 저 아이들이 저기에 누워있는거 아닐까 함;; ㅎ

 

 

 

장미가 활짝 피었다.

이곳의 꽃들은 계절과 상관없는 듯, 코스모스도 벌써 피었다가 이미 진지 오래;; ㅋㅋ

 

 

 

조금 후에 자세가 바뀐 녀석들~

 

참 곤하게 잔다;; ㅎ

 

 

마리도 마찬가지~ㅋ

 

 

 

 

저녁이 다 되어서야 작업 종료~ 

(아래쪽 타일 하나를 거꾸로 붙였;; ㅡ.ㅡ)

 

 

안방쪽도 모자란 타일 부분빼고 마무리 완료~ 

 

 

 

일 다 하고난 후, 용언니부터 씻는 동안 데크에 잠깐 앉아있었는데,

앉자마자 호두가 와서 다리에 기대서 넙죽 누워버리자, 한발 늦은 마리가 호두의 옆구리를 공격하는 사진;;  ㅎㅎㅎ

 

녀석들... 내 다리는 양쪽에 있는데...

질투쟁이들~ㅋ

 

 

결국 팔 양쪽에 한 마리씩 끼고 누워서 잠깐 있었다~ ^^

마리는 걍 내 옆이라 좋아서 누워서 헤헤~거리는데, 호두는 조용히 내 팔을 베고 자더만;;; ㅋㅋㅋ

 

 

 

그리고... 오늘은 일을 많이 했다며 용장금님께서 특별식을 하사~ 호호~

 

뚜껑을 열어보니... 돼지불고기덮밥~!!

 

돼지를 품은 단호박? 단호박돼지불고기찜?? ㅎㅎ

 

 

 

 

내일 오후부터는 엄청난 태풍이 오고있는데,

오늘 대충 마당에 굴러다닐만한건 다 창고에 넣어뒀다.

낼 상황봐서 마리도 집 안에 데리고 들어와야 할거고...

 

 

초속 50미터가 넘는 바람이면 벽돌집도 무너뜨릴수 있다는데, 53미터라...

정말 걱정된다... ㅡㅡ;;;;;;

 

 

 

 

728x90
  • 마루 2012.08.27 10:17

    이렇게 오만 정성을 다해서 쓸고 가꾼 집을 옮겨야할 때(살다보면 그런일이 종종 있다.)
    어찌하려고 이렇게 정성을 들이는겨??? ㅋ

    • 또치 2012.08.27 13:14 신고

      그건 그때구요,
      그럴일이 생기면 많이 아깝겠지만, 하루를 살아도 (맘?)편히 지내자는 주의라... ^^;;;;

  • 2012.08.27 12:42

    비밀댓글입니다

    • 또치 2012.08.27 13:16 신고

      지번주였다면 집수리를 벌려놓아서 좀 힘들긴했겠지만, 차 한잔 나눌 시간은 있었을텐데...
      연락함 주시지 그러셨어요~ ^^

  • 유키 2012.08.27 18:18 신고

    그새 도장 쾅~ 찍으셨군요!! ^__^
    단호박찜 껍질까지 드셔야지 왜 홀랑 벗겨버리셨대용~~ 껍질에도 영양분 많다는데 담엔 껍질까지~ ㅋ
    태풍이 모쪼록 비켜가길 기도할께요... 마리 꼭 붙들고 잘 이겨내시길... !!

    • 또치 2012.08.27 18:23 신고

      껍질은.. 용장금님 맘;;; ㅎㅎㅎ
      마리녀석은 이미 들어와서 현관에 자리잡고 앉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