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9. 26. 22:35

 

어제 저녁 9시부터 잤는데도, 오늘 아침은 개운치가 않다;;;

왠지는 모르겠으나, 등 전체가 결려서뤼...

(우리의 육중한 무게를 10년넘게 버텨온 침대가 드뎌 운명을 달리할때가 온거인지도... ㅋㅋㅋ)

 

 

아침에 일어나서 우리부터 밥 먹고 녀석들 아침을 주면,

일단 서로의 눈치를 보다가... 둘중 하나가 먼저 먹기 시작하면 두 녀석다 정신없이 먹는다.

 

대부분은 호두가 먼저 먹기 시작한다~ㅋ

 

 

마리는 안 먹을거처럼 눈치보다가 게걸스럽게 먹는... ㅎ

 

 

 

오늘도 날씨는 좋다~ ^^

 

 

밥 다 드시고, 간식도 드시고, 빗질 서비스까지 받으신 후,

한바탕 엉켜서 뒹굴거리며 놀아서... 빗질한거 다 헝클어 놓은 후의 녀석들... ㅋㅋㅋ

 

 

호두는 놀자고 약을 올리면 반응이 없이 그냥 항복;;;

 

 

 

반면 마리는 약오른다고 마구 덤빈다... ㅎㅎㅎ

 

 

저러다가 물리기를 수차례... 그래도 재미나고 좋단다~ㅋ

 

 

 

다 놀고나서 휴전한 상태~ 

 

 

용언니하고 마리가 둘만 놀자 새침해진 채로 내 옆에 바짝 다가와 누운 호두~

 

 

호두도 불러서 다 앉아주니 조금 풀린 호두 표정~ㅋ

(왼쪽이 호두, 오른쪽이 마리~ㅋ)

 

 

 

 

오늘은 대정오일장날~

 

집에 양파도 떨어졌고, 과일도 없고~해서 장에 다녀왔는데,

읍내 나간김에 파고라에 덮어 씌울 차광막도 사왔다.

 

갈대발로 하면 좋긴한데, 1년이상 쓰긴 힘들듯 해서뤼...

분위기는 갈대발 분위기를 내고, 그 위를 덮어씌워서 갈대발의 내구성을 살짝 올려보려는... ^^;;;;;

 

 

2x8미터가 필요한 치수였는데, 폭이 2미터짜리는 없다고 해서뤼...

폭 9미터짜리로 2미터를 샀다. (8미터 이상이어도 되지만, 2미터는 딱 맞아야 하기에...ㅋ)

테두리에 끈을 박고 끝부분은 고리를 만들어서 28,000원 지불~

 

 

 

차광막 설치하면 등은 켜나마나한 위치에 있어서, 설치전에 등부터 아래로 내렸다.

 

 

 

등 내리고, 실란트로 마무리 하고...

차광막 씌우고 나니 뭔가 무척이나 아늑해진 느낌... ^^

(바람 좀 통하라고 아래부분은 접어 놓았다)

 

 

 

차광막을 다 씌운 후 의자와 테이블을 펴 놨다.

이제 정식으로 이웃주민이 된 티맆네 환영식 준비차~ ㅋㅋㅋ

 

 

내가 차광막 마무리하고 의자 등을 준비하는 동안, 용장금님은 고기를 자르고, 상을 준비했다.

 

 

 

숯에 불을 붙이고 고기 굽기 시작~ㅋ

 

고기는 두판밖에 못 궈 먹었다. 배가 불러서뤼... ㅎㅎㅎ

첫판은 그대로 궈 먹고, 두번째판은 양파에 버섯에 티맆이 가져온 신김치까지 넣어서 볶아 먹었;;;ㅋ

 

둘 다 맛있;;; 호호호~~

 

 

우리 밥 다 먹는 동안, 녀석들은 의자 아래에 앉아서 대기;;;ㅋ

아무것도 안 뿌리고 안 묻히고 따로 구워놓은 고기를 잘라서 두 녀석 밥에 섞어 줬더니,

정말 맛있게 잘 먹는다~ ㅋ

 

 

 

배 좀 꺼뜨려 후식을 먹으려고 불판앞에 옹기종기 앉아서 이야기꽃을 피웠으나...

쉽사리 배가 안 꺼진 관계로, 후식섭취는 나중으로 이월~

ㅋㅋㅋㅋㅋ

 

 

 

 

728x90
  • 훈정 2012.10.03 22:44

    엉? 티맆네 같이 이사가지 않았었어??

    • 또치 2012.10.04 07:43 신고

      작년엔 남편만 먼저와서 집수리중이었고,
      서울짐 다 빼서 이사온건 이번 9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