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8. 29. 09:58

 

녀석들,

새로 지어준 집이 맘에 드는지... 틈만 나면 쪼로로~ 들어가 잔다;;;

다만, 아직은 여름날씨다보니, 집 안 보다는 복도를 선호;;; ㅋㅋㅋㅋㅋ

 

 

 

요렇게 두넘이 잘때는, 한녀석은 그 뒤에 또아리를 틀고 있는 경우가 많다~ ㅎㅎㅎ

(왼쪽이 수리 / 오른쪽이 마리... 근데, 마리야~ 그렇게 자면 목 안 아프니? ㅋ)

 

 

자다가 머리가 떨어져도 모르고;;; ㅋㅋㅋ

(왼쪽이 수지, 오른쪽에 머리 떨어진 넘이 수리;;ㅋ)

 

 

 

녀석들이 편히 잠을 자고있는 동안,

우리는 연못을 메꿨다;;; ㅠ.ㅠ

 

이유가 궁금하신 분들은 옆 링크를 참조;;  http://bada.tistory.com/924

 

 

 

다 메꾼 후~

 

 

 

잠자는 모습은 천사들~ ^^ 

(왼쪽이 마리, 오른쪽이 수지) 

 

 

한번 잠들면 고개가 떨어져도 절대 안 깨는 천사? ㅎㅎㅎ

 

 

그 와중에...

8월 11일 마지막 종합백신 접종을 끝으로, 수리와 수지의 예방접종이 모두 끝났다.

 

 

 

 

자고있을땐 한없이 귀여운 천사의 모습이지만,

깨어있을때는 여전히 말썽을 부리는 중이다. 

 

아래도 텃밭에서 뭔가를 파고 놀다가 부르니까 쪼로로~ 달려 온 녀석들과, 그 모습을 포기한듯 바라보는 마리~ㅋ

(맨 왼쪽이 마리, 오른쪽 두 마리 중 왼쪽이 수지, 오른쪽이 수리)

 

 

 

마리 : 에효~ 저녀석들 또 어디서 뭘 하다 온건데 저 꼴이야?

수리 : 헥헥;;; 힘들게 뛰어왔는데 왜 암것두 안 주시지?

수지 : 에라 모르겠다, 이따 또 놀려면 잠깐이라도 눈 좀 붙이자~

 

 

 

자리를 옮겨서...

마리가 녀석들을 한심스런 눈으로 보는 중.

 

 

그래도 신난 수리~

 

 

수지도 같이~ㅋ

(수지는 귀가 잘 뒤집힌다~ ^^)

 

 

 

연못도 메꿨는데...

뭘 하고 놀았으면, 이렇게 꽤재재~한 모습일까? 심히 궁금;;; ㅋ

 

 

수지 : 궁금해요? 궁금하면 5백원~~

 

 

마리 : 에구구, 내 팔자야;;;

 

 

수지 : 5백원 말고, 그냥 간식하나만 주세요;;;

 

 

 

마리 : 수리야~ 저리가서 놀아, 나도 좀 앉자~

 

 

수리 : 간식 안 주실거면 저녁밥이라도 일찍 주세요~

 

 

수지 : 야호~ 밥이다~~

 

 

마리 : 밥;;; 밥은 좋은 것이지...

수지/수리 : 밥 주세요오오오~~

(왼쪽이 수지, 오른쪽이 수리)

 

 

 

저녁을 먹은 후,

간식까지 하나씩 얻어 먹고 신난 마리와, 이제서야 자기발을 보고 몸 단장을 할까말까 고민중인 수지~ㅋㅋㅋ

 

 

 

 

 

며칠 뒤,

수리하고 수지만 털을 또 밀었고~

 

그러거나 말거나;;;

녀석들은 (깨어있을땐) 여전히 에너지가 넘친다.

 

 

그러다보니 갑자기 조용하다~싶으면

어디선가 뻗어서 자는 중이라고 보면 됨~ㅋ

 

요렇게~ㅎㅎㅎ

(왼쪽이 수리, 오른쪽이 수지)

 

 

앗~ 사진찍다가 걸렸;;; ㄷㄷㄷ;;;

 

 

이내 또 골아떨어진 녀석들~ㅋ 

 

 

 

그 틈에 마리도 좀 쉬고~

 

 

근데 마리야~

자는 장소하고 자세가 좀 많이 불쌍해 보이는데, 니 컨셉이니? ㅋㅋㅋ

 

 

 

마당엔 한껏 물 오른 '나도샤프란'들

 

쩌어어어~멀리(왼쪽 위)에 녀석들이 자는 모습도 보인다~ㅋ

 

 

 

 

요즘엔 또 수리랑 수지가 한참 '돌담타기놀이'에 빠지셔서뤼;;;

지들이 고양이도 아닌데, 돌담을 훌쩍~ 올라가서 담 위를 여기저기 돌아 다닌다;;; ㅡ.ㅡ

 

그러다 잘 내려오면 걱정도 안 하지만,

어찌어찌 올라는 가되, 실컷 놀다가 못 내려올거 같으면 낑낑, 깨갱;;;하며 우리를 부른다.

 

 

우리가 집에 있을땐 상관없지만,

만약 우리가 없거나, 있더라도 그 소리를 듣지 못했다면 무리해서 뛰어내리다가 다칠 수도 있는 거라...

 

가끔씩은, 줄을 길게 해두고 그 사이를 오갈 수 있게 묶어놓는 연습도 하고 있다.

 

 

 

이렇게 눈만 뜨면 말썽부릴 껀수만 찾아 다니는 녀석들이지만,

다치지만 않는다면야... 기꺼이, 즐겁게 수습을 할 수 있다.

 

왜냐;;;

녀석들은 존재 자체로도 이미 우리한테 많은 선물을 줬기 떄문이다... ^^;;;;

 

 

 

 

마리야, 수리야, 수지야~~

 

앞으로도 쭈욱~

지금처럼 건강하고 재미나게 잘 살자~ ^^*

 

 

 

  • 세월따라 2014.08.29 18:51

    마리가 자식들한테 여러가지로 양보를 많이 하는거 같아요.
    철부지들때문에 ㅎㅎㅎㅎㅎ
    미용 잘 됐네요.
    아빠 모습이 보이네요.
    ^^

    • 또치 2014.08.29 22:25 신고

      문득문득, 수수(녀석들 아빠)가 두 마리 더 있는거 같은 착각이 들기도 해요~ㅋㅋㅋ
      그리고 녀석들 미용은 수수네집 놀러 갈때마다 거기서 다듬어 준답니다. ^^

  • 하나두리선생 2014.08.30 15:20

    귀여워!!!!

  • 중독 2014.08.30 17:37

    보고 있으니 옛말 틀린거 하나 없다..개팔자가 상팔자...좀 부럽단 생각이 드네...이구 이쁜것들...

  • 문희 2014.08.30 20:19

    힐링이 되네여^

    • 또치 2014.08.30 20:50 신고

      저도 녀석들 보고있으면 저절로 미소지어지고, 시간가는줄 몰라요~ ^^

  • 예삐~~^^ 2014.08.30 20:36

    이발은 집에서 직접하시나셔?
    우리집도 슈난데 이발을 안 할려해서..
    동물병원에서도 다 안해주고..
    암튼 애들 넘 이뻐여~~^^

    • 또치 2014.08.30 20:56 신고

      잘 안해주나요? 가끔 가는 동물병원엔 미용가격표에 슈나우저도 있던데...
      미용은 수수(녀석들 아빠)네 놀러가면, 깍아달라고 부탁한답니다.
      제가하면 겁나서 (깍다가 애들 다칠까바) 세세하게 못 깍아요;;; ^^;;;

  • 박정미 2014.08.30 20:42

    너무 이쁘고 행복해보이네요....

  • 귀요미 2014.08.30 21:40

    아가들 너무 귀여워요ㅠㅠ
    저희아가들하고도 너무 많이 닮아 더 이뻐보이네요
    아가들이 평화롭고 행복해보여요..
    저희 가족도 언젠가는 도심에서 벗어나 자연에서 같이 살날이 올까싶네요
    집이 탐납니다.. 제가 탐이 나네요 ㅋㅋ

    • 또치 2014.08.30 22:49 신고

      녀석들 집이요? ㅋ
      수리/수지가 태어났을때, 갸들 다 크기전에만 만들어주면 된다고 느긋하게 있었는데...
      커가는 속도가 장난이 아니어서, 서둘러 후딱 만들었답니다;;; ^^;;;

  • 강아지풀 2014.08.31 05:26

    수리 수지 그리고 마리여사님 정말 너무 사랑스러운 가족이예요 마리여사님은 아직 어리든데 육아가 많이 힘든가봐요. 사진이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늘 지쳐보인다는 ㅜㅜ

    • 또치 2014.08.31 08:18 신고

      수리/수지 녀석들 에너지가 어지간해야 말이죠, 그래서 더 지쳐보이는게 아닐까요?ㅋ
      그리고 마리는 11월이면 만 3살이 되니 어린편이죠~ ^^

  • 유키 2014.08.31 13:53 신고

    아이코~ 고물고물 기어다니던 녀석들이 언제 이렇게 컸대요!! ㅋㅋㅋ
    마리는 밥 안먹어도 배부르겠~ ! 그... 그건 아닌가...;;;

    • 또치 2014.08.31 14:28 신고

      밥은 머거야지?
      녀석들이 한창 크느라 잘 먹으니, 마리도 덩달아 더 잘먹는 단;;; ㅋㅋㅋㅋㅋ

  • 땡굴이 2014.09.11 15:35

    와우!!! 수리 수지 미모 엄마 닮아서 정말 최고네요!! 넘 이뻐요~!!!
    사랑듬뿍받은 티 팍팍 내니 더 좋아요~

    • 또치 2014.09.11 18:40 신고

      말썽레벨이 거의 만렙에 근접하고 있다는 것만 빼면 완벽한 녀석들이죠~
      (팔불출 멘트;;;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