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9. 17. 10:12

 

추석연휴가 지난 어느날,

뛰고싶어 몸이 근질근질해 보이는 녀석들을 데리고, 사계바다에 다녀왔다~

 

 

주차를 하고 세녀석 다~ 줄을 묶고 바다쪽으로 내려가보니,

사람들이 거의 없어서 녀석들을 잠시 풀어놨다~

 

다만, 세 녀석이 다~ 다른 곳으로 뛰면 대책이 없기에,

두 녀석은 서로 묶었고 마리만 따로 풀어 놓았다.

 

 

풀어주자 이리저리 우르르~ 신나게 돌아다니는 녀석들~ㅋ

 

 

 

 

 

서로 묶어놓은 수리랑 수지는 서로 맘이 맞기도 하고 안 맞기도 하고~ㅋㅋㅋ

 

 

싫은데 질질 끌려가기도 하고, 버티기도 하고~ㅋ

 

 

 

그러다 쑥덕쑥덕~ 뭔가 작당도 하고~ㅎ

 

 

 

 

마리야~ 너만 왕따인거니? 응??

 

 

 

 

마리녀석, 혼자서도 잘 뛰어논다~ㅎㅎㅎ

 

 

홀로 거닐줄도 알고~

 

 

사색할 줄도 안다~? (읭??) 

 

 

 

두 녀석의 에너지는 정말;;;대단대단;;;ㅋ

 

 

 

'에고고~ 힘들어~'

 

 

마리 : 좀 쉬었다 또 놀자~

수지(오른쪽) : 에이~ 놀때 확~ 놀아야죠~

 

 

수리(가운데) : 그럼 마리엄마는 한판 쉬세요~

마리 : 그...그럴까?

 

 

 

녀석들하고 어지간히 거리를 두고 뛰기 시작했는데,

 

 

어느덧 잡히고 만;;; ㅋㅋㅋㅋㅋ

 

 

녀석들이 봐주며 보조 맞춰주는 중~ㅋ

 

 

 

'에고고~ 저기 안 따라가길 잘했다~'

 

 

'왜 일케 힘든겨? 헉헉;;;'

 

 

 

한바탕 뛰고, 한바탕 걷고~

 

 

 

 

돌아오는 길엔 또 주체할 수 없는 에너지가 분출;;; ㅎㅎㅎ

 

 

 

 

이번엔, 한판 쉰 마리도 동행~ 

 

 

 

 

 

 

넷이서 전력질주~

 

 

그 결과는?

두구두구두구~~

 

 

 

 

 

 

셋만 돌아오기~ㅋ 

 

 

그나마 마리는, 뛰어오다가 녀석들한테 추월당하고~ ㅎㅎㅎ

 

 

오늘의 승자들~ㅋ

 

 

 

 

 

그렇게 에너지 넘쳤던 녀석들이 집에와선 이렇게;;; ㅋㅋㅋㅋㅋ

(왼쪽이 수지, 오른쪽이 수리)

 

 

 

 

 

귀연녀석들~ ^^;;;;

 

 

 

 

 

  • 세월따라 2014.09.18 04:39

    늘...매일 건강한 가족입니다. ㅎㅎㅎㅎㅎ

  • 유키 2014.09.18 08:52 신고

    용언니가 젤 불쌍행;;; ㅋㅋㅋㅋ
    나란히 자고 있는 모습 넘 귀여워요.. 집에서는 안묶어놨는데도 저렇게 다정하게? ㅋㅋㅋ

    • 또치 2014.09.18 10:27 신고

      집에선 (돌담을 뛰어 넘어가서 집을 나간다던가 하는) 사고쳐서 한놈만 묶이는거 아님 거의 안 묶어놔~
      이를테믄... 저 커플(?) 줄은 외부 나들이용인셈~ ^^*

  • 땡굴이 2014.09.18 09:17

    수리수지 코가 전 젤 이쁜데요 ㅎㅎ
    콕 깨물어주고싶어요!

    • 또치 2014.09.18 10:25 신고

      녀석들, 하루의 대부분을 흙파고 노느라 입주변 털은 항상 꽤재재~ 하지만
      코 하나만은 반들반들하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