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8. 29. 19:28

 

오늘 새벽 5시가 되기도 전부터, 새벽을 가르는 우렁찬 엔진톱 소리에 잠이 깨서...

(건너집에서 이번 태풍으로 흔들리게된 큰 나무를 베는 소리였다. 내일부터 또 태풍이 온다니 오늘 처리하려 하셨던 듯;;;)

한시간쯤 일찍 하루를 시작;;; ㅡ.ㅡ

 

 

먼저 어제 넘어진 나뭇가지들을 한군데 모아서 적당히 자르기~

 

굵기가 꽤 되는데도 부러졌;;; ㅡ.ㅡ

 

 

 

나뭇가지가 떨어지면서 덮친 콜라비, 뿌리가 꺽였다;;; ㅠ.ㅠ

 

 

 

그 외에 수수와 옥수수도 거의 다 꺽여버렸고...

 

그나마 수수는 알맹이가 다 떨어져 나간 상태;;; ㅡㅡ;;;

 

결국 수수는 다 정리,

옥수수 몇개만 다시 세워놓긴했는데, 살아날지는 의문... ㅠ.ㅠ

 

 

 

콩들과 팥들은 다 꺽이고 부러져서 회생불가;;; 

 

 

 

 

 

서리태와 쥐눈이콩, 붉은팥, 개골팥 등의 콩들과 팥들은 정리했고;;; ㅡ,.ㅜ

 

 

 

콩을 정리한 자리 한쪽에 쪽파를 심었다.

 

쪽파는 지난번에 파종하고 남은거...

망에 넣어 걸어두었는데도 20~30%는 썩거나 말라 버렸다.

 

겨울에 먹으려고, 썩지 않고 남은걸로 파종을 했다.

 

 

 

키가 낮은 땅콩은 비교적 상태가 좋아서 넘어진 아이들만 세워 주었고,

 

 

 

목화도 눕기는 했지만 꺽이지는 않아서 다시 세워주었다.

 

 

 

고구마도 해풍에 잎들이 다 타 버렸지만, 좀 더 두고볼 예정...

건강하게 살아나길 기다리는 수 밖에... ㅡ.ㅡ

 

 

 

방울토마토와 오이도 밑둥이 다 꺽여버려서 정리를 했고,

씨를 받으려고 했던 토종오이도 이번에 물에 잠겨 썩어가는지라 다 정리예정...

 

 

 

진탕에 빠져있던 호박은 조금은 이른듯 하지만 수확을 했다.

그나마 이 아이는 커서 이정도고, 작은 아이들은 (해수?)물에 오래 빠져있어서인지 대부분 썩어버렸다.

혹시나 해서 호박을 아직 정리하진 않았지만, 다시 살아날지는 의문이다.

 

 

 

 

 

그리고 오늘 드디어... 마리 털 뭉친 부분을 다 정리해줬다.

며칠째 정리를 해서 대부분은 정리가 된 상태이지만, 앞발과 그 사이의 겨드랑이 부분이 남아있었는데,

워낙 심하게 뭉쳐있어서 일부는 풀어주고, 일부는 잘라냈다...

 

정리하는 동안은 난리더만, 다 정리하고 나니 지도 시원한 듯... ^^;;;

 

 

오늘 새벽에 한시간 일찍 일어난 여파일까?

용언니는 오전일하고 12시쯤부터 두시간쯤 거의 기절했다가 일어났고,

난 3시쯤부터 기절...했다가 5시쯤 깼다~ㅋ

 

 

 

 

덴빈...

이녀석은 대만으로 갔다가 한바퀴 꺽여서 다시 올라와서 내일부터 영향을 준다는데,

아직은 본격적으로 비가 오거나 바람이 불거나 하진 않는다. (가끔 비가 흩뿌리다 만다)

 

 

초속 30미터 이내라니, 이미 초속 40~50미터를 경험한 뒤라서...

대비는 하겠지만 왠지 긴장감은 덜하다... ^^;;;;

 

 

 

 

728x90
  • 김태희 2012.08.29 23:59

    나름 잘 버텨줬던 오이랑 방울이도 이번 태풍 앞에선 기운을 다 했나봅니다..;
    텃밭정리하시면서 깊은 한숨이 나오셨을 듯 합니다.. 자연의 심술이라지만 좀 얄밉네요..-,,-
    그래도 윤기 좌르르 흐르는 호박과 마리의 개운한 포즈가~ 뭔가 더 좋은 일을 예고하는 것 같아요 ㅎ
    오늘도 고생하셨네요 푹 주무세요^^


    • 또치 2012.08.30 07:40 신고

      그 사이 많은 즐거움을 주었으니,
      보내줄때 된 아이들은 과감히 보내주었답니다. ^^

      지금 덴빈이 제주에 근접하고 있어그런지, 바람이 거세게 불어대네요.
      오늘 바람도 엄청나지만, 볼라벤을 겪은이후라 그런가... 걱정은 되나, 긴장감은 그때의 반? ^^;;;;

  • 마루 2012.08.30 09:34

    부지런한 또치네~ 아깝다 콩!

    • 또치 2012.08.30 10:22 신고

      좀전에 바람이 덜 불고 해까지 나길래 태풍이 지나갔나? 했는데,
      바람 방향이 바껴서 엄청 불어대네요~
      덕분에 밤새 오른쪽으로 누웠던 작물들이 이젠 왼쪽으로 꺽이는중... ㅡ.ㅡ

      아깐 태풍의 눈에 잠깐 들었던걸까? 하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