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 - 익어가는 참외, 수박, 오이 등등, 그리고 하귤

2012. 8. 9. 19:31탐나는도다-제주정착기/가꾸고 살기-텃밭/마당

 

어제 한참 흥분했던 마리가 밤새 잠을 못 자고,

소리가 조금만 나도 우리 방문쪽으로 와서 낑낑대기를 여러차례~

 

결국 아직 열대야가 가시지 않은 밤이지만, 창문을 모두 닫고 선풍기 틀어놓고 잤다... ㅡ.ㅡ

우리가 잠자면서 내는 소리들이 밖으로 덜 나가니, 마리도 낑낑대거나 짖거나 하는 일없이 잠을 좀 잔듯~

 

덕분에, 아침에 일어나서 마당 한바퀴~도는 시간이 좀 빨라졌다... (더워서? ㅋ)

 

 

참외는 이제 노랗게 익어간다... ^^

 

 

 

수박은 조금은 더디지만 크고는 있고~ㅋ 

 

 

 

 

새로 생긴 녀석들도 잘 크고 있다~

 

 

 

 

 

호박들도 잘 크고 있다... 

 

 

콜라비도 몰라볼 정도로 (잎이) 튼실해 지고 있고, 무 싹도 잘 자란다~ ^^

 

 

잎이 대부분 떨어지고 꺽인 오이는... 그럼에도 끊임없이 오이를 만들고 있고~

 

뿌리부터 줄기까지 한뼘도 안 되는 요녀석도 오기가 3개나 열렸다... ㅡ.ㅡ

 

 

귤(청견)도... 조금씩 커가고 있고;;; ^^;;;; 

 

 

하루만에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온 마리녀석, 오늘은 표정이 밝다~ ㅋㅋ

 

 

 

지난번에 동네분들이 오며가며 한두개씩 주신 하귤(여름에 나는 귤)이 벌써 8개...

그냥 먹기에는 좀 셔서 쨈을 만들어 먹거나, 차를 만들어 먹는다기에, 우린 차를 만들어 먹기로 했다.

 

만드는 법은 간단, 하귤 껍질을 까서 설탕에 재어놓는 걸로 땡~ㅋ

 

 

 

요렇게 좀 두면 달큰한 차가 되겠지? 응??

 

우린 그리 된다고 믿는다...

이렇게 해서 차가 안 된다면... 음...

 

걍 하귤설탕절임...으로 먹어치울테닷;;; ㅎㅎㅎㅎㅎ

 

 

 

그리고 오늘 저녁메뉴는 돼지고기 가지 탕슉~

한개에 500원주고 산 가지 사이에, 돼지고기를 갈아서 양념해서 넣은 후 튀긴거...

맛?

흐흐흐흐흐~~

쓰으읍;;;;

 

=====3=3=33333

 

 

 

 

728x90
  • 프로필사진
    bo2012.08.09 19:35

    고기가 안보여요!!

    • 프로필사진
      또치2012.08.09 21:05 신고

      잘 보면 보여~
      가지를 햄버거빵처럼 반 갈라서 그 사이에 넣은거니... ^^

  • 프로필사진
    마루2012.08.10 11:14

    난 가지가 너무 조아.... 가지로 김치 담그는 거 알어??? 방법은 '오이소백이'와 동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