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7. 21. 22:35

 

오전에 도착한 책 한권...

싸부님이 텃밭 관련 책하나 보내셨다고 하셨는데, 그게 오늘 오전에 도착한거~ 

 

손바느질하느라 정신없어서, 오늘은 커버만 읽은거라 잘은 모르겠지만,

우리가 요즘 시도해 보고자 하는 내용들이 들어있는 듯~?

 

암튼, 굉장히 재밌을거 같다...

손에 쥐면 다 읽을때까지 안 놓을거 같아서, 낼 손에 쥐기로.. ㅋㅋㅋ

 

 

 

마리녀석은 심통이 잔뜩 났다... 새 사료가 더 맘에 안 든다는 거겠지~ 

지난번 사료를 잘 먹었으면 그걸로 계속 사줬을텐데... 그러게 왜 투정을 부렸던게냐;;;

 

밥을 반도 안 먹고 저러고 앉아서, 오전 내내~ 우릴 노려보고 있;;;

무섭고 귀엽;;; ㅎㅎㅎ

 

 

 

주방에 싱크대의 상부장이 없어서 식기보관대로 산 책꽂이...

식기류 보관하는데는 어려움이 없으나, 문이 없으니 생각보다 빨리 쌓이는 먼지들...

 

자주 쓰는 그릇들은 상관없지만, 어쩌다 한번씩 쓰는 그릇들은 일주일만되도 먼지가 뽀얗게;;; ^^;;;;;

 

 

그래서... 신발장처럼 천으로 식기장 커버를 만들기로 하고, 손바느질에 들어갔다~

(이 광목천은 식기장 커버하려고 신발장용 커버 천 사올때 같이 사온거~) 

 

 

먼저 재단을 하고,

네 귀퉁이를 손으로 한땀한땀 박았;;; ㅋㅋㅋㅋㅋ

 

다 만든 후...

아무래도 식기에 쓸 것이니, 한번 삶아줬다~ 

 

 

낚시줄을 이용해서 커튼처럼 열고 닫을수 있게 만들어서 부착 완료~

 

좀 쭈글쭈글하더라도, 난... 이런 자연스럼이 좋다;;; ㅎ

(= 다림질 좀 하지 그랬냐?는 류의 반응은 사절~ㅋㅋㅋ)

 

 

아무래도 낚시줄이다보니 당겨도 조금씩 늘어져서 틈이 생길거라...

위쪽으로도 먼지가 들어갈것을 대비, 윗칸의 천을 좀 넉넉히 길게 만들었고,

등불과 저울, 믹서 등을 올려놓은 맨 위에도, 아래쪽으로 조금 늘어지게 천을 깔아줄 예정이다.

 

만들다보니 생각보다 쬐금 더 길어지긴했지만, 먼지 들어가는거보다 낫다고 살포시 우겨본다;; ㅎㅎㅎ

(뭐 쓰다가 불편하면 안쪽으로 접어 올려 한판씩 더 박아주면 된다~ㅋ)

 

 

 

 

아~ 그리고...

저녁때는 수확 한판;;;  오이와 방울토마토를 땄다~

 

오이를 먼저 따고~

 

 

 

방울토마토도 땄다~ㅋㅋ

(이미 하나는 너무 익어서 터졌;;; 진작 딸껄~ ^^;;;)

 

 

방울 토마토 여러줄기 중 한줄기에서 이상하게 큰 방울토마토가 자라서 익고 있다. 

 

그렇다고 보통의 토마토만큼 큰건 아닌데, 확실히 방울 토마토보단 크다...

이 아이의 정체는 뭘까? ㅎㅎㅎ 

 

 

 

암튼...

오늘 수확물들~ ^^

 

지금은...

저걸 어떻게 먹을까 살짝 고민 중이다~ㅋ

 

 

 

 

728x90
  • 유키 2012.07.22 18:17 신고

    오이가 완전 뚱뚱이네요..
    우리집 왕토마토도 막 터질려고 해서 3개 따줬어요..
    날은 너무 무덥고 습한데 수확의 재미는 쏠쏠해용.. 므흐흐흐~ ^___^

  • 금자 2012.07.23 09:08

    ㅎㅎㅎ 방울토마토는 그냥 하나씩 손으로 똑똑 잡아 따요
    손길 하나하나에 신중함이 묻어나오네요~~~

    • 또치 2012.07.23 21:38 신고

      처음이라서요...
      담부턴 똑똑 딸수 있을거 같아요~ ^^;;;;

  • 마루 2012.07.23 10:09

    책을 보지 못하고 오로지 책 제목만 보고 느낌이 파박... 꽃혀서 주문해 보냈는데 마음에 든다니 다행이다.

    • 또치 2012.07.23 21:41 신고

      결국... 어제 아침부터 잡고 앉아서 다 읽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무척 흥미있는 내용들이 있어서 시간 가는줄 모르고 읽어댔습니다~ㅋ

      다만, 실제로 적용하는 방법 설명이 쪼금 인색한게 흠이라고나 할까요?
      근데 뭐, 그분이 교과서삼아 쓰신책은 아닐테니... 그건 제 욕심이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