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8. 14. 20:17

 

어느 더운 8월초의 여름날,

작정하고 짐을 꾸려 온가족이 집을 나섰다.

 

녀석들은 뒷칸에 안전벨트에 묶여서 가고, (벨트 꼽는데가 2개밖에 없어서) 마리는 앞에 잡혀서(?) 이동~ㅋㅋㅋ

 

(한쪽은 녀석들 어깨끈에 걸고, 다른 한쪽은 안전벨트 꼽는데 꼽으면 되는 강아지용 안전벨트가 있어서 3개 구매~)

 

 

무작정 해안도로를 달려 도착한 우리만의(?) 바닷가~ㅎㅎㅎ

 

 

 

자리를 잡고, 고래상어 튜브에 바람을 넣어 용언니부터 출정~ㅋ

 

 

"이거 자꾸 뒤집혀, 안 놀아~"

 

 

"그럼 내가 타야지~ 잘만 되는구먼~ㅋ"

 

 

"그래? 그럼 다시한번 도전~"

 

훌러덩~

 

 

한번 더 도전~

 

영차~

 

 

에구구구;;;;

 

 

"난 그냥 수영하면서 놀래~"

 

 

 

"그럼 고래상어는 또 내가~ ㅋㅋㅋ"

 

 

"좋구먼~"

 

 

 

그 사이 녀석들은 텐트에... 

 

 

 

수지(오른쪽) : 저도 바다에 들어 갈래요~

마리(왼쪽) : 집 나서면 고생이다~

수리(가운데) : 맞아요 엄마~ 그늘이 최고~ 헤헤헤~

 

 

 

바다수영 후

수리(왼쪽) : 전 그냥 텐트 안에서 쉰댔쟈나요, 왜 데려가셨어욧?

수지(오른쪽) : 신은 나는데 좀 힘들어요;;;

 

 

 

수리(왼쪽) : 아구구구~ 좀 쉬어야겟어요~

수지(가운데) : 아잉;;; 귀에 물 들어간거 같아;;; (탈탈탈~)

마리(오른쪽) : 그러게 가만히 있지 물엔 왜 들어가서~ 쯧쯧~

 

 

 

그쵸?

 

 

 

물빛 예술~  (등장인물 : 동네분(까만모자) + 용언니(하얀모자))

 

 

 

 

 

 

녀석들은 텐트 안에서 휴식 

 

 

 

"이제 집에 가요오오오~~"

 

 

그래, 가자~ ㅋ

 

 

이렇게 뜨거웠던 여름날의 물놀이는 두어시간만에 막을 내렸으나,

우리 둘 다, 뭣모르고 무방비로 노출된 양쪽 팔둑은 일주일이 지나도록 화끈거리고 물집도 잡히고 난리난리;;; ㅠ.ㅠ

 

담에 물놀이 갈땐 꼭 긴팔을 입어야겠;;; ㅡ,.ㅜ

 

 

 

 

 

그 이후, 녀석들은 집에서 이렇게 지냈다.

 

 

 

 

현관 타일이 시원한지,

하루종일... 타일에 누웟다가, 나무위에 누웠다가, 또 타일에 누웠다가의 연속~ㅋ

 

노숙견이 따로없;;; ㅎㅎㅎㅎㅎ

 

 

 

 

그 사이,

4년가까이 우리의 쇼파가 되어주었던 암체어 한쪽이 갑자기 부러지는 바람에,

급하게 하나 더 주문~

 

양옆의 'ㄷ'자 모양 나무가 하나 부러졌을 뿐인데,

일부만은 안 팔아서 하나를 통으로 주문해야했단;;; ㅡ.ㅡ

 

 

왼쪽의 새로 도착한 의자와 오른쪽의 예전의자 비교샷,

예전의자(오른쪽)가 세월의 흔적이 묻어있어서 그런지 때깔이 더 곱다~ㅋ

 

 

 

 

 

그리고...

늠 더워서 에어컨 틀던 날은 요렇게 안에 들어와서 지내기도~ㅋ

 

 

바닥에 뭔가를 깔아주면

(다른데가 아무리 넓어도) 거기에만 옹기종기 모여있는건 녀석들의 특기~ ㅋㅋㅋ

 

 

 

 

 

  • 마눌라이더 2015.08.14 20:40

    흐흐흐~~ 옛날 아파트 살때는 바론이도 타일바닥에 즐겨 있었어요~~ 아! 빨리 타일깔고싶당!! 두분 정말 신나게 노셨네요~ 저흰 이제 까맣다못해 더이상 타지도 않는 상태!! 같이 놀고 싶네요~~흐흐흐

    • 또치 2015.08.14 20:55 신고

      덕분에 재밌게 놀긴했는데, 늠 태워서 한동안 따가워 죽을뻔했어요~
      담엔 이렇게 무식하게 태우지 않기로 다짐~!! ㅋㅋㅋㅋㅋ
      (언제건 짬 나시면 연락주세요, 같이 놀아요~ㅎㅎㅎ)

  • 영애 2015.08.14 21:23

    마리네 가족들이 너무 귀엽고 예뻐요 ㅎㅎㅎ 보고싶어요

    • 또치 2015.08.14 21:32 신고

      귀엽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리고 언제 함 또 놀러오세요~ ^^*

  • 땡굴이 2015.08.14 23:31

    마리 수지 수리 조만간 만나요!
    오늘 감사했고 또 뵈요

    • 또치 2015.08.15 07:12 신고

      녀석들 환영식이 늠 거창해서뤼;;; 맘 단단히 먹고 만나셔야할거예요~ ㅋㅋㅋㅋㅋ

  • 세월따라 2015.08.17 07:10

    그리스의 낭만 여행이 부럽지 않네요 ㅎㅎㅎㅎ

    • 또치 2015.08.17 07:29 신고

      맞아요, 엄청 덥고 뜨겁긴했어도 재밌게 놀았어요~ ㅋㅋㅋ

  • 김진애 2015.09.10 18:48

    우리집도 또치네집이데요..ㅋㅋ깜짝놀랐어요 우리또치와같은이름인 아이가있나봐요 우린서현에어 강아지용품점을하고있어요 필요하심 구입하러오세요 오심 써비스 팍팍해드릴께요

    • 또치 2015.09.10 22:03 신고

      앗, 또치는 강아지 이름이 아니라 제 별명이랍니다;; ^^;;;
      (강아지 이름은 마리/수리/수지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