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3. 25. 15:33

 

얼마전에 제주에서 전기자동차 전시를 했다.

 

요즘의 전기자동차는 어느정도인지 궁금하기도 했고,

한참전부터 여기저기서 대대적으로 (제주에서만?) 광고를 해서 예의상(?)...

동네주민들이 차 두대에 나눠타고 중문까지가서 구경하고 왔다~ㅋ

 

(입장료는 무료)

 

 

근데 뭐;;;

크게 와닿는 전시는 아니었던;;; ㅎ

(그래서 사진이 이것뿐?? ㅋㅋㅋ)

 

 

걍 오랫만의 중문 나들이로 만족하기로~ ^^;;;; 

 

 

 

 

 

다다음날;;;

한참전에 버려진 무밭에 가서, 심하게 상하지 않은 것들만 골라서 한바구니를 만들어 가져왔다.

(작은 밭은 아니었는데도 이거 외엔 거의 다 썩고 상하고;;; ㅡ.ㅡ)

 

잘 씻어서...

 

 

반정도는 깍두기 용으로 잘라서~

 

 

깍두기를 담았다~

(이게 마지막이 아닌데 마늘/생강과 쪽파와 갓 등이 들어간 사진이 없;;;ㅋ) 

 

 

 

암튼...

큰 김치통 한 가득, 깍두기가 생겼다~ ^^

 

 

 

 

나머지 반은 동치미에 (처음으로) 도전~!!ㅋ

무를 반으로 잘라서 소금을 묻혀 절이고;;; (약 5시간쯤??)

 

 

마늘, 생강, 사과, 고추씨 등의 양념을 망에 넣어서 맨 아래에 넣고~ (국물이 넘칠까바 작은걸로 두통에 나눠 담았다)

 

 

그 위에 텃밭에서 따 온 쪽파와 갓을 넣고~

 

 

맨 위엔... 절여서 씻어 물을 뺀 무를 올렸다~

 

 

동치미용 소금물을 만들어서 붓고, 물 위로 뜨는 무를 누르려고 그릇들을 동원~ㅋ

(이렇게해서 뚜껑을 닫으니, 적당히 눌러져서 무가 뜨지 않았다~ㅋㅋㅋ)

 

 

 

(인터넷 레시피에 따르면) 동치미에는 꼭 삭힌고추를 넣어야 한다는데 그건 당장 구할 수가 없어서,

담고난 며칠 뒤, 오일장에서 사다가 추가했다. ^^;;;

 

 

 

 

그리고...

작은 무 두어개를 남겨서 단무지에도 (처음으로) 도전~ㅋ

 

이역시, 뜨는 무를 가라앉히려고 그릇으로 눌러놨다~ㅎㅎㅎ

 

 

각각의 레시피는 뭐;;;

이너넷에 정말 자세하게 설명되어있으니 그걸 참조하시라;;;

===3=3=3=333

 

 

 

 

 

마지막으로...

씩씩한 마리 이야기~

 

 

꼬물이들이 나올 예정날짜는 4월 8일전후...

이제 보름남짓 남았다.

 

 

희안하게도...

수수가 다녀가고 한달까지는 거의 변화가 없다가,

한달이 딱 지나자마자, 하루가 다르게 배가 불러오고, 먹성도 더 좋아졌다.

 

 

이젠 배가 제법 불러서

저 작은 집에선 편히 누울 수 없는거 같아 보여서, 우선 큰 집을 현관에 넣어줬지만,

조만간 녀석의 산실을 만들어 줘야할듯 하다.

 

 

 

마리야~

별탈없이 건강하게, 꼬물이들과 만나게 해주렴~ ^^

 

 

 

 

 

  • 유키 2014.03.25 16:12 신고

    마리 이제 엄마티가 나네용.. ㅋㅋㅋㅋ
    순이가 강아지들 보면 제주서 살겠다고 할 것 같은데;;; 큰일데쑤;;;; >_<

    • 또치 2014.03.25 18:58 신고

      녀석, 자기도 몸이 뭔가 변하는게 느껴지는지, 마구 달리는 횟수가 확 줄긴했어~
      누가 갈챠주지도 않았는데 알아서 저러는거 보면, 참 신기해;;; ^^

  • 바람처럼 2014.03.25 19:28

    대단~대단~
    마리 꼬물이들 기대되네요~

  • 세월따라 2014.03.26 10:26

    동치미 너무 맛날듯 해요. 꿀꺽 ~~~~~~~~~~
    마리야 ~~
    입덧한다고 맛난거 사주세효오~ 해라 ㅎㅎㅎㅎ

    • 또치 2014.03.26 14:39 신고

      마리야~
      안 그래도 맛난거 많이 먹고 있어요~~라고 말씀드려~ ㅎㅎㅎ

  • 2014.03.26 21:09

    비밀댓글입니다

    • 또치 2014.03.26 21:13 신고

      이제 얼마 안 남은게 실감이 가기 시작했답니다.
      그래서 다음주초엔 병원에가서 꼬물이들이 몇마리가 있는지 확인해 보려구요~ ^^

  • 선희 2014.03.27 14:56

    김치는 도전할 엄두가 안나는데. @.@
    마리는 점점 듬직해지네요. ㅋ
    그나저나 마리 아가들도 4월생이 되겠넹. ㅋㅋ 헤헤

    • 또치 2014.03.27 16:33 신고

      서울에선 어무이 조수는 많이 해봤어도 직접은 한번도 안 담아봤는데,
      여 와선... 닥치니까 하게되더라고~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