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4. 3. 14:23

 

요즘 무가 풍년이라;;;

여기저기서 들어 온 무가 넘쳐난다...ㅋ

 

깍두기를 담그고,

한번도 안 담궈봤던 동치미도, 단무지도 시도해 보고~

 

 

그래도 남아서 발효액을 만들었다.

 

 

일 벌인김에 호박도 잡고~ ㅋㅋㅋ

(호박은 너무 커서 1/3정도는 호박죽끓여먹으려고 남겨두었다~)

 

 

나란히 두개를 담아놓았다~

 

 

 

호박도 호박이지만, 무는 엄청 빨리 물이 많이 나와서...

금방 녹더란;;; ^^;;;;;

 

 

 

3일도 안 되어서 완전히 다 녹았다...ㅎㅎㅎ

 

 

 

 

 

 

한라봉;;;

지난달 말, 한라봉 나무를 얻어 오면서, 한라봉도 한자루 얻어왔었는데,

 

열흘이상 후숙을 하라셔서

놔두면 더 맛있어지는줄 알고;;; 하염없이 놔뒀더니만...

 

 

나무상자에 바람 잘 통하게 보관했는데도

그 아까운게 반 이상이 이미 다 상해서뤼... ㅠ.ㅠ

 

생각보다 쥬스도 얼마 안 나왔다.

 

 

 

그래도 자체원액기로(=하나하나 망을 대고;;;ㅋ) 걸러낸 한라봉 쥬스는 정말 맛있었고,

동네친구들과 조금씩 나눠 먹었다~ ^^

(뒤에 네모난 통은 걸러내고 남은 찌꺼기, 기계로 짠게 아니라 한라봉쥬스랑 비슷하게 맛있다~ㅋ)

 

 

 

 

그리고 며칠 뒤 또 들어 온 무...

 

 

이걸론 뭘 해야하지?...는 아직도 고민중... ㅎㅎㅎ

 

 

 

  • 유키 2014.04.03 16:28 신고

    내 다리 내놔..... ;;;;; 생무 잘라 드세용.. 인삼보다 좋대요~ ㅋㅋㅋ

    • 또치 2014.04.03 17:14 신고

      오른쪽 큰거 두개가 니 다리?
      인정하지 않을수가 없;;; ㅋㅋㅋㅋㅋㅋㅋ

      ===3==33=333

  • kelly 2014.04.03 20:44

    한라산 한라봉 쥬스~^^
    금쪽 같이 아껴서 잘 먹었습니다~~!!

    • 또치 2014.04.03 21:29 신고

      맛있게 먹으려다 반 이상 버려서 더 쬐금;;; ㅠ.ㅠ
      담엔(내년에??) 맛이 좀 덜 들었더라도 바로바로 짜 먹읍세~ ㅋㅋㅋ

  • 세월따라 2014.04.03 21:18

    무말랭이 만들면 됩니다.ㅎㅎㅎ

    • 또치 2014.04.03 21:30 신고

      안 그래도 오늘 아침부터 썰어서 무말랭이 만드는 중인데,
      무가 늠 많다보니 아직 반도 못 했네요;;; ㅎㅎㅎ

  • 선희 2014.04.04 14:04

    저도 무말랭이 참 좋아하는데요~ ㅋㅋㅋ
    (기수행님 게실염으로 경희의료원에 입원하셨어요. ㅋ
    맹장염처럼 아픈데 별다르게 처치할 방법은 없고 안아플때까지 항생제 맞으면서 금식이래요.
    금주, 금연은 기본.. ㅋㅋ )

    • 또치 2014.04.04 19:08 신고

      (무말랭이 만든거 좀 보내주랴? ㅎㅎㅎ)
      기수행님은... 음... 금식을 얼마나 하셔얀데?
      금식이라 더 기운없으시겠당;;; 어여 나으시라 전해주쇼~ ㅡ.ㅡ

  • 세월따라 2014.04.09 12:00

    마리 소식이 궁금합니다.

    • 또치 2014.04.10 07:35 신고

      녀석... 아직이어요;;;
      이번주까지만 기다려보고 소식없으면 병원 데려가야하나? 고민중이랍니다;;; ㅡ.ㅡ

  • 세월따라 2014.04.10 11:00

    마리 잠자리를 평소보다 3배는 크게 준비해야 합니다.^^
    순산하길 기다리며....
    구석을 자주 찾을때, 신경 써줘야하구요.

    • 또치 2014.04.10 12:17 신고

      산실도 벌써부터 준비해 뒀는데,
      녀석이 아직 기미가 없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