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3. 10. 14:07

 

보통은...

제주시에 약속이 생기면, 나간김에 이것저것 몰아서 한번에 처리를 하고 온다.

 

지난 제주시 나들이때...

볼일을 다 보고 난 뒤, 약속시간까지 30분정도 시간이 남아서

근처 해수욕장에 가서 산책을 했다.

 

 

첨 가본 그곳은... 삼양해수욕장~

 

어~ 근데 바람 겁나 불더만;;;

결국 10분도 안 되어서 걍 철수~ ㅋㅋㅋㅋㅋ

 

 

 

 

 

제주에 내려와서는...

아직은 직업이 없어서 시간이 많으니, 집에서 이것저것 만들어 먹는 재미도 쏠쏠하다.

 

 

요즘들어 자주 먹는게 만두;;;

 

한끼나 두끼에 먹을 수 있는 양만큼 바로바로 만들어 먹기도 하고,

이곳은 돼지고기가 맛있다보니 가장 싼 뒷다리 고기를 사다가 부추만 넣고 만들어도, 꿀맛이다~ ㅎㅎㅎ

 

 

아래는 비교적 최근에 만들어 먹은 물만두.

 

 

조금씩 만들어 먹다보니 만두피 만들기는 패쓰하고 주로 사다가 쓰는데,

용장금님이 만두피가 크다며 반으로 잘라서 시도해 본다신거까지 듣고, 딴짓하다가 돌아보니...

 

오~~ 반달 모양의 만두피로 저렇게 멀쩡한 모양의 만두를 만들어 놓으셨음~!!

 

 

사진엔 양이 많은거 같으나,

각각의 사이즈가 작아서, 삶아서 물만두로 먹으면 딱~ 둘이서 한끼꺼리다...

ㅋㅋㅋㅋㅋ

 

 

 

 

요것도 용장금님이 좋아하시는 돼지고기로 만든 음식이지만,

보쌈이나 두루치기 같은 요리가 아닌 뭔가 새로운 비쥬얼~ ㅎ

 

 

오향장육처럼 간장소스로 만든거 같으나,

오묘한 향은 빠졌지만, 맛은 더 좋았던... 호호호~

 

===3=3==3333

 

 

 

 

 

 

다음은...

강황으로 만든 발효액 담그기~

(사실, 저것이 강황인지 울금인지 모르겠;;; ㅋ)

 

 

지난번에 C&P에 갔을때 얻어온 강황으로 무엇을 할까 고민하는 동안,

우선 잘 씻어 말렸었다.

 

 

물기가 다 말라갈 때즈음(꼬박 하루반이 걸림),

일부는 말려서 가루를 내고, 일부는 발효액을 담으리라~했었는데...

 

자르고 무게재고 어쩌고 하다보니...

일부를 떼어내서 말려 가루를 내려던 계획은 까맣게 잊은채;;;

전부 다 통에 넣고 설탕을 붓고 있더란;;; ㅠ.ㅠ

 

 

 

먼저, 흙 묻은 부분을 잘 씻어서 말리고, 적당한 크기로 잘라 놓았다.

  

 

 

끓는 물로 튀겨(?)놓은 유리병과 저울 등을 준비~

 

 

잘라놓은 강황의 무게를 달아 유리병에 넣고,

강황의 무게만큼의 설탕을 위에 붓고 땡~

 

 

 

아래 사진에서 왼쪽은 첫날, 오른쪽은 이틀 후의 모습이다. 

  

 

우선은 이대로 놔두는데,

강황을 거른 후 어찌 먹을지는 천천히 생각 해 볼 예정이다~

 

 

그나저나...

일부는 말려서 가루 내놓고 음식에 조금씩 뿌려 먹으려던 우리의 계획은 멀리~멀리, 저~멀리~~ ㅡ,.ㅜ

 

 

 

 

 

마지막으로...

김밥으로 만든 생일 케이크~ㅋ

(전부 8줄, 한끼에 다 못 먹어서 점심과 저녁 두끼로 나눠먹었다)

 

 

 

사실, 지난 목요일이 내 생일이었는데,

뭐 먹고싶냐는 물음에 '김밥~'이라했더니만...

 

용장금님께옵서

한롤한롤 정성스럽게 만 김밥으로 저렇게 케잌을 만들어 주셨다~

 

 

"고마워용~ 흐흐흐~"

 

 

 

 

 

  • 세월따라 2014.03.10 21:31

    마리네 퓨전 분식집~ 오픈을 한다면 대박날듯 합니다만..ㅎㅎㅎ

    • 또치 2014.03.10 22:16 신고

      만들때마다 조금씩 맛이 달라져서 식당하긴 힘들거여요~ ㅋㅋㅋ

  • 매실 2014.03.14 21:23

    강황이 저리 생겼군요~~ㅎㅎㅎ 또하나 알았네!
    김밥 케잌도 굿 아이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