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2. 20. 21:16

 

작년 5월, 주차장 정리차원에서 파쇄석(제주돌)을 깔았었다.

 

총 2루베(1루베=가로1m x 세로1m x 높이1m)를 사다가 깐거니,

돌을 땅위에 거의 10cm이상 덮은셈으로, 결코 양이 적은건 아니었다.

 

 

그러나...

처음엔 정말 깨끗해 보였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10cm 이상되는 돌들을 뚫고 올라오는 풀들이 그득~ ㅠ.ㅠ

 

돌을 깔기 전과 크게 다를거없이,

여름내내, 아니 12월까지도 풀을 정리하느라 정신없었고;;;

(풀들은... 정리 안 하고 며칠만 놔둬도 허리높이까지 치솓는다... ㅡ,.ㅜ)

 

 

 

결국...

다시 풀들의 계절이 돌아오기전에 뭔가 대책을 세워야 할거 같아서,

덥석 잡초방지용 부직포를 샀다.

 

* 굳이 '덥석'이라는 표현을 쓴 이유는,

  부직포를 미터단위로 짤라서 파는게 아니라 200미터짜리 롤 단위로만 팔아서다~ㅋㅋㅋ

 

 

 

아래 사진은 요즘의 주차장 상태.

 

한겨울(2월!!)에도 풀들이 여기저기 많아서 며칠에 한번씩은 정리를 해주는데도 이정도인데,

봄이나 여름엔 어떨지 상상해 보시라~ ㅡ.ㅡ

 

 

 

한쪽구석부터 돌들을 다시 퍼 내고;;;

 

 

한줄 or 두줄씩 부직포를 깔았다.

(비닐은 물빠짐이 안 좋을거 같아서 부직포로 골랐다)

 

 

작업이 중간쯤 진행된 후

(왼쪽에 보이는 검은 뭉치가 부직포만 200미터가 감긴 롤~ㅋ)

 

 

한칸두칸씩 돌을 치우고 깔고, 또 돌을 치우고 깔고...의 연속~ 

 

 

 

다 깔고난 후~

(작업 전후가 지금은 큰 차이가 없는거 같지만, 날이 더워질수록 상황이 달라진다)

 

 

 

차를 넣으면 이렇게~ ㅎㅎㅎ

 

 

 

결국, 200미터나 산 부직포는 40미터도 못 쓰고 그대로 남았지만,

올 여름에 주차장만이라도 풀과의 전쟁을 다른곳의 반정도만이라도 줄일 수만 있다면야... ^^;;;

 

 

 

 

 

 

 

내년에 또 뭔가 다른 방법을 찾고 있지 않기만을 바란다;;;

ㅋㅋㅋㅋㅋ

 

 

 

 

  • 매실 2014.02.20 23:53

    살면서 하나씩 개선해 나가는 모습이란....캬~
    나같음 풀숲 만들어 저거 내땅 아니다 하고 돌아 앉았겠구만....
    내 마누라가 되어주세요...또치님!! 꺅꺅~~~

    • 또치 2014.02.21 07:48 신고

      여기도 처음에 이사왔을때, 텃밭쪽은 해도 안 들고... 완전 정글이었어요~
      ㅋㅋㅋㅋㅋ

  • 바람처럼 2014.02.21 12:29

    제주도는 정말 풀과의 전쟁인것 맞아요 ㅎㅎㅎ
    제일 편한건 걍 시멘트로 발라버리는거 ㅎㅎㅎ
    부직포도 괜찮을것 같아요

    • 또치 2014.02.21 19:02 신고

      올해 여름을 지나고나면 부직포가 얼마나 효과가 있었는지 알게되겠죠~ ^^;;;

  • 세월따라 2014.02.21 21:44

    정말 부지런한 모습입니다.^^

    • 또치 2014.02.21 21:53 신고

      작년이나 재작년에 비하면 요즘은 많이 게을러진거랍니다~ ㅋㅋㅋ

  • 이상희 2014.02.26 14:16

    안녕하세요 또치님 저는 월간 전원생활이라는 잡지의 이상희기자입니다.
    웹서핑을 하다가 직접 집을 수리하는 과정을 올려놓은 집들을 보고 연락드렸습니다.
    저희 잡지에서는 매달 자연을 담은 집이라는 제목으로 예쁜집, 독특한 집, 개성있는 집, 이야기가 있는 집 등을 소개하고 있는데요 이 꼭지에 님의 집을 소개하고 싶어서요. 관심 있으시면 02-3703-6223/010-9149-4069로 연락주십시요. 긍정적인 대답 기대하겠습니다

    • 또치 2014.02.26 23:23 신고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만,
      저희집은 잡지에 나갈 정도의 예쁜 집도 아니고, 집수리가 아직도 한창 진행 중인지라...
      곤란할거 같습니다. ㅡ.ㅡ

  • 유키 2014.03.04 11:47 신고

    부직포가 비닐처럼 생겼네요? 긍데 200미터 어쩔;;;;

    • 또치 2014.03.04 12:13 신고

      멀리서보면 비닐같은데, 가까이서보면 까만 부직포~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