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5. 19. 10:02

 

지난번 욕실/주방 수리에 이은 2탄;;;

(1탄 :  http://bada.tistory.com/874 )

 

 

그땐 욕실 2개를 철거&수리하고 주방도 수리했지만,

이번엔 간단하게(?) 욕실 하나만 일부철거/수리를 했다.

 

 

지난번에 워낙 고생을 한지라... 이번엔 대부분은 그냥 덧방을 하기로 했지만,

그래도 욕조의 앞부분은 철거 후 다시 붙였다.

 

 

 

욕조부분 철거 중~

 

 

요렇게 표시한대로 잘라내고~

 

 

욕조가 다치지않게 살살~ 떼어냈다.

 

 

윗부분 벽돌도 반 정도 잘라 냈고~

 

 

 

 

잘라내고 보니, 벽돌이 좁아서...

그냥 작은 타일을 붙이기엔, (욕조쪽) 지지하는 부분이 없어 늠 약할거 같아서,

안 쓰는 넓은 타일로 한번 붙이고 그 위에 작은 타일을 붙이기로 했다~

 

 

 

1차로 큰 타일을 붙인 후~ (+ 벽 타일도 안쪽부터 붙여가기 시작~ㅋ)

(저 파란 타일은 지지대 역할을 하고 안쪽으로 들어갈 거~)

 

 

타일 스페이서를 대며 쭉쭉~ 붙여나가기 시작~

(윗쪽 타일을 기준선으로 삼아 붙이다보니, 아래쪽에 작은 공간이 남아서... 잘라내며 하느라 시간이 곱절은 걸렸다~ ㅡ.ㅡ)

 

 

벽 타일을 다 붙인 후 줄눈을 바르고, 그 사이 욕조부분도 완료 후 마무리~

 

 

청소 중~

 

 

 

욕조 가장자리 부분 실란트 처리 후 완료~

 

 

 

떼어냈던 세면대와 변기도 안착 완료~

 

 

 

 

 

마리는 물론 꼬물이들까지 다 출동을 한지라, 마음이 급해져서...

새벽에 눈 뜨자마자(6시전후) 일을 시작해서 저녁 6~7시까지 꼬박 일을 했는데도,

욕조쪽을 일부 철거하기도 했고, 타일을 작게 잘라 붙여야 할 부분이 유난히 많아서...

 

총 5일이나 걸렸다.

 

 

 

덕분에...

우리집 욕실도 손 봐야하는데, 당분간은 힘들어서 (타일 일은) 손도 못 댈 듯~ㅋㅋㅋ

 

 

 

 

  • 세월따라 2014.06.01 09:04

    남의 집 욕조 공사였나보네요.
    잘 됐네요. 내 점수는요 100점.ㅎㅎㅎ
    마리랑 애기들 저 욕조에서 수영하고 목욕도..ㅎㅎ

    • 또치 2014.06.01 10:53 신고

      녀석들 다 데꼬, 차로 5분도 안 걸리는 바닷가에 가면 되는걸요~
      벌써 한번 다녀왔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