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7. 7. 13:43

 

이 글은 작년 6월부터 시작한 현관바꾸기 프로젝트 중

제일 큰 일, 현관문만들기에 대한 이야기 이다.

 

 

 

현관문...

 

시중에 파는 제품을 사다가 써도 되겠지만,

뭔 디자인이 다~ 그리 복잡한지, 몇가지 찾다가 좌절.

 

 

그나마 얼마전부터 심플한 디자인이 나오기 시작했으나,

그런것들은 대부분 특수공법이라며 300만원이 넘는것이 많아서 포기;;; ㅠ.ㅠ

 

 

 

결국, 나무를 사다가 직접 만들어 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에 이르러,

지인(누굴까?ㅋ)을 거의 협박을 해서 현관문 만들기를 시작했다.

 

 

그래서 작년 6월에 제일 먼저 한 일은 간단한 목공기술 배우기였고,

올 2월엔 나무를 사다가 현관문 만들기에 들어갔다.

 

 

 

 

현관문 나무로 선택한 것은 레드오크.

 

2월의 어느날 오후,

필요한 양만큼의 나무를 싣고, 미리 예약해놓은 가시리 목공방에 다녀왔다.

 

 

목공방엔 수압/수평대패, 테이블쏘 등 큰 기계들이 있어서 큰 작업을 하기에 적당한 곳이었다.

 

 

 

먼저 가져온 나무들을 대패로 다듬은 후,

필요한 크기로 자른 다음, 그 나무들을 원하는 모양대로 자르거나 다듬었다.

 

 

 

 

이건 문틀로 쓸 나무들...

 

(허목수님 지도하에) 저렇게 필요한 깊이만큼 먼저 자른 후,

 

 

 

옆으로 세워서 마져 자르면

 

요렇게 잘려 나간다~

 

 

자르고 난 문틀용 나무들~

 

 

길이에 맞게 양쪽 끝을 45도로 경사지게 자른 후...

 

 

 

요렇게 서로 맞추면 되는 거~

 

 

문이 될 나무들도 자르고 다듬어서 1차 마무리~

(작업이 끝난 후 마무리 및 청소는 당연~ ^^)

 

 

 

 

 

다음날~

 

가시리목공방에서 크게 자르고 다듬는 일을 해 왔다면,

이번엔 세세한 작업을 할 차례~

 

 

우선, 문의 가로가 될 부분부터 테이블쏘로 잘라 놓았다.

 

 

 

그 다음,

(가로의 위치에 맞춰) 세로가 될 부분의 구멍을 팠다.

 

위치를 잡아서 구멍을 낼 부분을 그리고, 그린 대로 구멍을 먼저 뚫고~

 

 

 

 

루터라는 기계로 일정한 깊이만큼 깍아낸다.

 

 

루터로 이렇게 구멍도 깍아내고,

 

 

알판이 들어갈 곳에 긴 홈도 파놓았다.

 

 

 

그 이후는 좀 더 정교한(?) 작업, 끌질이 남았다.

(이건 끌만 있으면 가능한거라, 맛보기삼아 하나만 해 보고 나머지는 집에서 했다)

 

 

 

 

우리가 공방에서 노는 사이에, 마리는 수수와 같이 지냈고~ㅋ

 

 

 

조립까지 하면 우리차엔 절대 안 들어가므로... 이정도 선에서 다 싣고 집으로 고고~ ㅋ

(나무 위에 올라가 있는건 마리의 집 & 밥~ㅋ)

 

 

 

 

집으로 와선 나머지 끌 작업을;;; ㅋ

 

 

저~ 위의 사진에서 구멍만 숭숭 뚫어놨던 부분이 이렇게 바뀌었다~ ㅎㅎㅎ

 

 

요런식으로 조립할 예정, 물론 진짜 조립할땐 알판도 넣고~ㅋ

 

 

 

깍은대로 조립이 되는걸 확인했으니, 이젠 마감을 할 차례~

 

 

 

나무들을 하나하나 다~ 샌더로 다듬고~

(80방으로 먼저 다듬고 320방으로 마무리)

 

 

알판 사이에 보온재를 채우고(= 알판 한쪽에 보온재를 붙이고)

 

 

나무끼리 붙는 부분마다 목공본드를 바른 후 조립, 반나절이상 클램프로 잡아 놓으면 조립은 끝~

(밤사이 클램프로 잡아 창고 안에 넣어 두었다)

 

 

 

 

며칠 뒤...

이음새 부분 등을 한번 더 다듬고~

 

 

 

 

최대한 나무색을 살릴 수 있게 반투명 오일스테인을 발랐다.

 

 

나무색을 살리려면 투명을 바르면 제일 좋겠지만,

투명오일스테인은 햇볕에 노출되었을때 금방 변할수 있다고 해서 반투명으로~ ^^

 

 

 

문도 두번씩 다 칠했고~

 

 

문틀도 두번씩 다 칠했다~

 

 

 

 

그 사이...

인터넷으로 (방수가 된다는) 도어락도 사 놓고~

 

 

이웃 켈리님한테 집 짓고 남았다는 문손잡이도 하나 얻어 놓고~

 

 

 

 

문틀을 가조립한 후, 문을 넣어봤다.

 

 

완성되면 대략 이런 모습~ ^^

 

 

 

 

  • 마루 2014.07.07 14:12

    ㅎㅎ.. 허목수의 지도아래.. 수고혀써!
    문 근사허네. 용사마 최고여!!

    • 또치 2014.07.07 21:51 신고

      사진을 제가 찍느라 모델이 남편이 된거지,
      마감이니 뭐니... 다 같이 했다구요;;; ㅋㅋㅋ
      ===3==33=333

    • 마루 2014.07.08 07:17

      그래봤자 용사마가 다 헌거여! 또치는 뭐 .. 괜찮은 조수 정도.. ?!

    • 또치 2014.07.08 07:43 신고

      우어;;;;ㅎㅎㅎㅎㅎ

  • 아키토 2014.07.07 14:48

    허허허 취직허셔도 될듯

    • 또치 2014.07.07 21:53 신고

      우리꺼니 잘못되면 고쳐살면 되어서 만든거지, 다른사람이 쓰는걸 만드는거라면 시작도 못해요;;; ^^;;;;

  • 영애 2014.07.07 15:27

    하나님은 공평하지 않아요 두분께만 너무 많은 재능을 주셔서요

  • 피요틴 2014.07.07 18:13

    어허 요즘 못하시는게 없으심 ㅎ

    • 또치 2014.07.07 21:55 신고

      시골이 살자니 이것저것 안 건드리는건 거의 없으나, 과연 제대로 하는건지는 모름;;; ㅎㅎㅎ

  • 박혜련 2014.07.08 15:07

    이런이런 여긴 어디여요?
    진진한 아자씨보니까 무지 반가워요
    멋지다 문도 아자씨도 ^^

  • 세월따라 2014.07.08 15:28

    문틀 무늬 좋네요.
    정말 재주가 대단한 부부입니다.
    짝짝짝~~~

    • 또치 2014.07.08 17:07 신고

      (저희가 만들어서가 아니라?) 실제로 달아놓으니 더 이뻐보이네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