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2. 28. 13:31

 

텃밭이 처음이라...

뭐하는지도 모르고 허둥지둥 바쁘게 지냈던 2012년이 며칠 안 남았으니... 

 

이 시점에서...

12월 27일자, 텃밭 상황 보고 한번 해 본다. 

 

 

 

무 중에 하나만 먼저 수확을 해 봤다.

 

약은 물론 안 쳤지만, 화학비료 한톨도 없이 땅 힘으로만 자란 아이 치고는 제법 튼실해 뵌다. ^^

이거 말고도 몇개가 더 땅 위로 꽁무니를 보여준 것들이 있고, 아직 땅속에 머문채 잎만 밖으로 내놓은 녀석들도 많다.

 

겨울내내~ 하나씩 뽑아 먹어야지~ ㅋㅋㅋ

 

 

 

그리고 이건 쪽파;;;

다 뽑은건 아니고... 세 줄, 그러니까 열두뿌리정도?를 캐서 손질한 거다...

 

요것도 조금씩 뽑아다가 먹고 다 먹으면 또 뽑고;;; 할 예정~ ㅎㅎㅎ

 

 

 

 

이건 브로콜리~

드뎌 안쪽 가운데에 브로콜리가 생겨서, 조금씩 자라기 시작했다.

 

농사를 업으로 하시는 분들 중에는 이미 브로콜리가 다 커서 출하한 분들도 많겠지만...

우리꺼는 팔게 아니니까... 크는게 늦어도 상관없고, 좀 작아도 상관없고... 마냥 신기하기만 하다~ ㅎㅎㅎ

 

 

 

대파도 제법 굵어져서 이미 몇뿌리는 캐서 클캠때 가져가서 먹었다~ ㅋ 

 

 

 

콜라비가 몇달만에 드디어 몸을 불리고 있다.

이걸 열매로 먹을 수 있을지, 아님 씨를 받아야 할지는 조금더 지켜보고 결정할 예정~ ^^ 

 

 

 

개똥쑥 자리에 저절로 떨어진 씨에서 개똥쑥이 군데군데 나오고 있다.

이 아이들이 겨울에 나와도 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미 나온 아이들이니 지켜봐얄 듯~

 

 

 

마늘도 건재하고~

 

 

양배추도 제법 자라고 있다. 

 

 

배추(월동배추)는... 이역시 다른분들 밭에 비하면 많이 늦지만, 천천히 제 모습을 갖추는 중이고~ ^^

 

 

 

 

그리고 연못가의 한해살이 풀들을 정리하고 주변 청소도 했다.

연못물 안의 부레옥잠도 일부는 얼었고, 일부는 건재해서 정리했고~ㅎ

 

 

연못가에 있는 돌에서 또 뭔가가 자라고 있다~ㅋ

 

 

요건 용언니가 내 신발이라고 찾아 준 돌에 심은 허브인데,

야들도 계절을 잊은채 새로 나오는 중~ㅋ

 

 

 

 

그 외에...

북쪽에 심어놓은 매화나무들을 한번 둘러보면...

 

 

먼저 청매화~

올해엔 5개의 열매를 우리한테 줬는데, 내년엔 좀 더 많이 달릴거라 기대 중~ㅎㅎㅎ

 

 

홍매화~

올해엔 하나도 안 달렸지만, 내년엔 좀 달리겠지? ㅋ

 

 

 

 

오늘 바람이 거의 안 불고, 날도 포근해서...

남쪽벽 한귀퉁이에 쌓여있던 나뭇가지와 나뭇잎들을 한참 태웠다.

 

태우는게 막 끝난 후 남은 재...

 

원래, 다음날이 되면 재의 양이 1/10 이상으로 줄어드는데,

밤부터 비가와서뤼... 이번엔 1/3정도 밖에 안 줄었;;; ㅋ

 

비만 안 왔으면 제대로 고운 재를 만들 수 있었는데... 아끕;;; ㅋㅋㅋ 

 

 

암튼, 이렇게 나무만을 태워서 나온 재는 작물들한테도 좋으니,

땅에 뿌려서 원래 있던 흙하고 섞어주면 된다~ ^^

 

 

 

 

 

728x90
  • 다스 2012.12.28 15:03

    무가 아주보기좋네요
    도시에서 살다가 귀촌해서 직접 씨뿌리고 수확하면 신기할것 같아요
    정성스런 사진 오늘도 잘봤습니다^^

    • 또치 2012.12.28 19:25 신고

      쪼마난 씨나, 떡잎만 봐선 전부 비슷비슷한 모종이었던 것들이 천천히 자라다가,
      어느순간부터 우리가 늘상먹는 뭔가의 모습이 되어갈때마다 신기함의 연속이죠~ ^^

  • 매실 2012.12.29 20:51

    앗,,러쉬앤 캐쉬 무대리가 여기있구나!!! 똑같아요!!

    • 또치 2012.12.29 21:07 신고

      역시 매실님의 비유법은 따를자가 없을듯요~
      ㅋㅋㅋㅋㅋ

  • 유키 2013.01.17 11:01 신고

    ㅋㅋㅋ 이럴수가... 무도사 매실님한테 밀렸;;;;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