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2. 13. 17:50

 

오늘 아침...

기온이 영하는 아니었지만, 연못옆 수반에 있던 물이 살짝 얼었다. 

(물 속에 알록달록 보이는 건, 밤새 떨어진 후박나무의 잎들)

 

 

햇살도 있는데다 바람이 하나도 안 불어서 그런지,

요 며칠동안 으슬하던거에 비하면 오늘은 오히려 따뜻한 느낌이 들었다~ㅋ

 

 

 

 

오랫만에 바람이 안 부니까...

가지치기 후 담 한켠에 쌓아뒀던 (짤 마른) 나뭇가지+나뭇잎 들을 태웠다.

 

아래가 태우기 전~

 

이건 태운 후~ 

 

아직 이렇게 쌓아둔 곳이 두어군데 더 있지만...

그중 한켠은 오늘 깨끗해 졌다~ ㅎㅎㅎ

 

 

 

 

용언니가 나뭇가지들을 태우는 사이, 난 개똥쑥 씨를 받았다.

지난번엔 1/3정도만 받았었는데, 이번엔 남은 아이들을 모조리~ 털어서 씨를 모은거~

 

그러고 나서 땅을 고르고, 울타리를 다시 쳐 두었다.

 

 

오늘 모아 놓은 씨앗은... 씨앗을 원하는 사람들한테 나눠 주려고 한다.

우리도 그렇게 받은 씨앗이니까, 다시 나누는건 당연하다. ^^

 

 

 

 

우리가 오랫만에 마당에 나와서 한참을 돌아다녀서 신난 마리는,

여기저기 왔다갔다하며 우리 따라다니느라 바쁘다~ㅋ

 

우리가 직접 만든 간식이 맛있어서 더 얻어 먹으려고 그러는건지는 몰라도...

요즘들어 부쩍, 애교가 늘었다~  ㅋㅋㅋ

 

 

 

  • 매실 2012.12.18 20:53

    마리의 애교가 늘은 이유가 아주 명쾌 합니다! ㅋㅋㅋㅋㅋㅋ

    • 또치 2012.12.18 21:56 신고

      지금은 마리녀석 다이어트중이라 많이 먹진 못해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