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 - 애호박 수확, 마리의 땅파기, 바닷가 나들이

2012. 8. 8. 19:05탐나는도다-제주정착기/제주에 살기

 

애호박을 드디어 땄다...

저짝~ 구석에 조용히 나고 있던, 세찬 바람에도 꿋꿋이 잘 버텨준 녀석... ^^ 

 

크기는 요만하다... 살짝 비만?  ㅋㅋ

 

 

 

그리고...

오늘 아침, 아니 새벽녁... 마리녀석이 좀 이상했다.

별로 그런일이 없었는데, 낑낑대던... ㅡ.ㅡ

 

나가보니, 계단옆을 이렇게 파 놓았다...

 

아무리 허브를 옮겨심은지 얼마 안된다 하더라고, 땅이 무르진 않았을터인데, 아마... 밤 새~ 판 듯... ㅡ.ㅡ

 

마리 덕분에 전기선이 어찌 들어왔고, 또 우리집 기초가 얼마나 더 묻혀있는지는 알았으니 고맙다 해야할까? ㅡ.ㅡ?? 

 

암튼... 일단 땅을 다시 묻어놨는데, 마리녀석이 낑낑대며 또 판다...

한번 파 놓은거다보니, 딱딱한 땅에 비하면 속도가 엄청 빠르다.

 

 

- 중간생략 -

 

 

이렇게 놔뒀다간 하루종일 팔 기세라... 일단 '그만~' 하게하고 다시 덮었다.

덮었는데도 계속 또 파려해서뤼... 할수없이 저 위에 주춧돌 사다놓은거 두개를 올려놔서 더 이상 못 파게 했다.

 

그랬더니만...

창고 안에 들어가서 창고 바닥(OSB)을 마구 파대고... 잘 안 파지니 쉬었다가 또 파고;;;

불러서 보니 발바닥은 열이 엄청 나고... 지도 힘든지 한참을 헐떡거리고...

 

그래서 이번엔 창고 문을 닫아놨더니,

이젠 자기 집(고무대야와 같은 재질) 바닥을 엄청나게 파 댄다...

 

 

입에는... 처음 며칠은 잘 갖고 놀다가 그 이후엔 거의 거들떠도 안 보던 악어인형을 물고;;;

녀석... 그 악어에 갑자기 애착이 생겨서 그걸 숨기고 싶었나보다...

 

근데 그게 땡그란게 아니라 살짝 길다란거다보니 묻기가 만만치가 않았던지,

여기저기 파고 다녔던 듯... ㅡ.ㅡ

 

 

안아서 달래보기도 하고,

더위를 먹어서 그런가 해서 물 떠다가 담궈도 주고... 했는데,

틈만 나면 악어인형을 물고 여기저기 정신없이 오가면서, 어쩔줄을 몰라하며 낑낑댄다...

 

 

 

밖으로 나가면 좀 괜찮아질까 해서, 주섬주섬 짐을 꾸려 나들이 가기로~

(가면서도, 가는 내내~ 차 바닥(매트)를 엄청 파더란... ㅡ.ㅡ)

 

하모 해수욕장에 갔더니,

바람이 많이 불어서인지, 근처에 사람도 없고,

바람때문에 위험해서인지, 바다쪽은 못 들어가게 막아놨다~

 

파도는 뭐... 어지간히 치는 듯~ ^^;;;;

 

 

 

 

아직은 흥분한 상태라... 줄을 묶어서 산책을 다녔다.

 

살짝 신이 난 얼굴~ㅋㅋㅋ 

 

파도는 뭐 여전하고~

 

 

날이 더우니 열 좀 식히라고, 용언니가 물에도 데려갔다.

 

한참을 저리 놀고 있다가도, 한번씩 뭔가 불안한 표정...

결국 한시간을 못 놀고 철수~

 

호두네에 가서 다리 좀 씻고, 호두랑 좀 놀고...

호두 간식(치즈)도 두개나 뺏어먹고... 그러고는 좀 진정이 된듯해서 집으로 데려왔다.

 

 

 

그런데... 집에 오자마자 또...

자기집 방석 아래에 감춰뒀던 악어인형을 물고다니며, 또 낑낑댄다...

 

 

우이쒸이~

용언니의 특단의 조치,

악어인형을 뺏어다가 저 멀리 던지는 시늉을 하고 다른데 감추기~ㅋ

 

 

그 이후, 한동안 여기저기 구석구석 악어를 찾아 헤메다가,

이젠 포기를 했는지 평소처럼 현관 앞, 계단에 누워있다...

 

 

 

대체... 왜 이러는 걸까?

진짜 더위때문인가? 어제부터 좀 선선해 지긴했는데... ㅠ.ㅠ

 

아님, 다른 스트레스때문?

어제 밤에 고양이나 다른 동물들이 오가는걸 봐선가??

 

 

아... 어렵다...

마리야~ 이제 더위는 한풀 꺽인거 같으니까, 조금만 참아줘... ㅡㅡ;;;;;

 

 

 

 

 

 

 

728x90
  • 프로필사진
    최윤영2012.08.09 06:22

    뭔가 불안한게야.....

  • 프로필사진
    앞집여우2012.08.09 06:29

    어제 KBS서 밤 늦게 '산호....'라는 다큐봤어?
    제주앞바다에
    산호를위한 인공어초와 모자반 숲,,
    일단 풍성해 보여서 안심되더군
    김병일씨도 막 나오구~
    서귀포앞바다 개발에 뒤숭숭했는데
    좀 위안이 되더라....^^*

    • 프로필사진
      또치2012.08.09 09:23 신고

      10시쯤 자서뤼... ㅎㅎㅎ
      나중에 재방송하면 함 봐야겠네요~ ^^

  • 프로필사진
    바람처럼2012.08.09 08:09

    우리집 초롱이는 뼉다구를 집안 이곳저곳에 숨기는데 ㅎㅎ
    아꼇다 담에 또 꺼내 먹으려고 말려고 소용없고
    낑낑대면서 ㅎㅎ
    그 습관이 지금까지 쭉 9년동안이니 포기해야죠
    이사하면서 보면 집안 구석구석에 뼈다구나 개껌이 널부러져 있더라구요 ㅎㅎ
    가끔은 짱구가 찾아내서 낼름하지요.
    마리도 비슷한 경우인것 같은데 장남감 더 사다주고
    마리공간을 만들어주면 어떨가 싶어요
    넓은 마당에 사니 숨기는게 불안해서 그런가바요

    • 프로필사진
      또치2012.08.09 09:27 신고

      마리도 뭐 주면 (당장 먹기 힘든 딱딱한 뼈같은거), 땅 파고 곳곳에 숨겨둬요~
      호두가 가끔와서 다 찾아먹고;; ㅋㅋㅋ

      근데, 지천에 널린게 지가 팔 땅들이고, 또 늘 그래왔구요,
      그러다가 어제 갑자기 왜 그랬는지, 아직도 의문이예요~ ㅡ.ㅡ

  • 프로필사진
    마루2012.08.09 10:38

    마리는 한참 그럴때여... 긍게 걍 놔둬!!!
    그리고 공사다망헌 유일헌 동족을 여기서 만나니 좋구먼!

    • 프로필사진
      또치2012.08.09 10:58 신고

      어젠 좀 심하다 싶을정도로 집착이 대단했는데,
      악어장난감을 숨긴 이후로는 또 원래대로 돌아왔어요~
      적당히 땅파고, 적당히 숨기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