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1 - EM원액 도착, 쌀뜨물 배양 시작~ (+ EM 희석액 뿌림)

2012. 6. 21. 20:30탐나는도다-제주정착기/가꾸고 살기-텃밭/마당

 

우리 텃밭엔 약을 안 쓰기로 하고, 일단 올 한해는 땅의 힘을 느껴보기로 했는데,

작은 텃밭이 허무하게 달랑 이틀만에 쑥대밭이 된 터라;;; 대안으로 미생물을 써 보기로 한거~

 

액비 대신으로도 쓰고 해충 방지 효과도 있다고 하고...

이건 이로운 미생물이니 혹 실패한다고해도 땅에 무리가 되는 일은 아닐거라서...

한번 써 보기로하고 EM원액 여러병과 당밀 한병을 주문했다...

 

 

공장이 서귀포에 있는거라, 다른 택배와는 달리 주문하고 하루만에 도착~ㅋㅋㅋ

(하얀 뚜껑이 당밀이고 나머지는 원액)

 

쌀뜨물로 배양하는 방법과 쓰임새 등등이 적혀있는 종이도 여러장 같이 들어있었다. 

 

 

일단, 시험삼아 두가지를 만들었다. 하나는 당밀로, 하나는 백설탕으로 만든거~

 

PET병 두개 중, 짙은게 당밀로 만든거고, 약간 옅은게 설탕으로 만든건데,

당밀이 더 배양은 잘되지만 집안에 뿌릴경우 얼룩이 생기는 단점이 있어서, 설탕으로도 하나 더 만든거~

 

이 아이들을 직사광선 없는 곳에 (여름일 경우) 실내에 두면 일주일에서 보름 사이에 배양이 된단다.

배양액을 또 500배에서 1000배까지 희석해서 쓰는거라 한번 만들면 한동안은 쓸터이니,

배양이 다 될 즈음 또 섞어서 배양을 시작하고, 또 그거 배양이 끝날때 즈음 또 섞어서 배양해놓고...를 계속하면 될듯~

 

배양에 실패할수도 있긴한데, 그럼 머;;; 원인을 파악해서 또 만들어야;;;; ㅎㅎㅎ

(배양에 둘 다 성공할경우, 당밀로 만든건 텃밭에 쓰고, 설탕으로 만든건 실생활에 두루두루 쓸 예정~)

 

 

텃밭에는 원액을 희석해서도 쓸 수 있다고 해서...

우선 1000배로 희석해서 저녁때 한차례 뿌려두었다.

 

배양액이 다 될때까지,

다음 물주기 할때는 그냥 물을 주고... 그 다음은 또 희석액을 주고...를 몇번 반복할 예정이다. ^^

 

 

 

 

 

728x90
  • 프로필사진
    마루2012.06.22 09:54

    드뎌 유기농을 시작허는 또오치~~~

    • 프로필사진
      또치2012.06.22 10:01 신고

      올해는 어지간하면 시험삼아 암것도 안뿌리고 땅을 좀 보려했는데,
      결국 무서운 넘들의 공격에 무너져서 생각보다 한해 일찍 시작하게 되었네요~ ^^

  • 프로필사진
    유키2012.06.22 17:40 신고

    언니네 밭은 그동안 농작물을 안키워서 영양분이 듬뿍 있을 듯..
    내 바질도 벌레들이 공격하고 있어요.. ;; 그냥 우린 방치중;;; >_< !

    • 프로필사진
      또치2012.06.22 17:45 신고

      그럴꺼 같아서 한해는 두고볼라했는데,
      발아는 기막히게 잘되는데 발육이 느린게,...
      방풍수로 심어놓은 후박나무 뿌리가 많이 뻗어있어서 갸들이 땅 양분을 쪽쪽 빨아먹을거라고, 동네 어르신들이 다 같은 말씀들을 하셔서뤼...
      슬슬 수긍하는 중~ 팔랑팔랑~~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