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1. 5. 15:58

 

10/6

가을분위기를 내 보려고(?) 오일장에서 작은 화분 3개를 사다가 꽃밭에 심었다. ^^;;;

 

 

 

 

 

꽃을 심으면서 돌아본 텃밭엔...

 

9월에 심은 쪽파는 제법 많이 올라오는 중이고~

 

 

무는 발아율이 거의 100% ㅋㅋㅋ

 

 

 

 

이로부터 2주정도 지난 10/19...

 

쪽파는 더 무성해 졌고~

 

 

무도 많이 자랐다~

 

 

 

7월에 씨를 뿌렸던 당근은 커지는게 보인다.

↑ ↓  당근과 당근밭

 

 

 

호박고구마도 잎들이 무성하고 (땅 속에 고구마가 얼마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ㅋ)

 

 

밤고구마도 잎이 빼곡하다~ㅎ

 

고구마들은 11월중순쯤 수확 예정이다.

 

 

 

주아를 심었던 마늘밭에는 쪼로로~ 싹이 올라오고 있고~

 

 

호박은 잎이 죽어가서, 다 따다가 후숙시키는 중이다. ^^

 

 

 

 

 

그리고...

올해에 처음으로 시도해 보는 감식초~

 

난산리 귤밭에 있는 감나무에서 따온 감들을 보름정도 창고에 두었더니 거의 다 홍시가 되어서...

그걸로 감식초 만들기에 도전했다.

 

 

인터넷을 뒤져보니 만드는 법이 제각각~

그중에... 반시로 유명한 청도군청에서 기사로 내 보낸 것을 기준으로 삼아 만들어 보기로 했다.

 

 

 

그곳에 있는 자료에 의하면 감식초 만들때 크게 신경써야 할 것이...

홍시로 만들 것과, 음지가 아닌 양지에 두라는 것,

알콜발효(공기가 통하지 않게 열흘이상)와 초산발효(공기가 잘 통하게 한달이상) 두가지로 나눈다는 것 등이다.

 

 

 

감들이 한꺼번에 다 홍시가 된 것이 아니어서, 시간 순으로 두개로 나눠서 담고,

알콜발효가 잘 일어나도록 뚜껑을 꼭 닫아 두었다.

왼쪽이 먼저 담은 것이고, 오른쪽이 시작한지 얼마 안 되는 것~

 

 

처음에 만든 것을 14일만에 거르는 중

 

 

면보를 안으로 안 떨어지게 뚜껑 위에 잘 받혀놓고

 

 

부었다.

 

 

면보가 두겹이라 생각보다 빨리 떨어지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꾸준히 걸러지는 중~

 

 

 

행여 거르는 도중에 면보가 안으로 떨어질까바, 비닐로 묶고 그걸 또 젓가락으로 저리 꽉 붙들었;;; ㅎㅎㅎ

 

 

거르는 시간이 길어지자...

큰 의미는 없겠지만, 호기심에 한번;;; ㅋㅋㅋ

 

 

다 거른 액(왼쪽), 초산발효가 잘 일어나게 하루에 두어번씩 흔들어 주며 한달이상 놔둘 생각이다.

(위 사진에서 오른쪽은 두번째로 만든거, 이것도 만든지 14일정도 후엔 똑같이 거를 예정)

 

 

 

뭐;;;

도시에 살땐 전혀 안 해봤던 것들인지라...

만들어 지는 과정도 재밌고, 다 새롭다~ ^^

 

 

 

 

  • 세월따라 2014.11.07 19:49

    감식초 만드는 과정이 정성이 많이 들어가네요.

    직접 만든 자연의 맛이 좋겠어요.

    • 또치 2014.11.07 20:00 신고

      감식초는 먹을 수 있을때까지 아직 단계가 더 남았는데, 제대로 될른지는 모르겠어요~ ^^;;;

  • 권화순 2017.06.07 21:03

    저는 홍시를 사다가 항아리에 담아 100일쯤되어 서로를 의깨서서 건더기만 건져내고 다시 항아리에 담아두고 1년정도 지난후에 열어 보니 위에는 돼지 컵대기라해야 하나 하얀가죽컵데기 같은 것이 한 7-8센티가 끼어 있고 냄새랑 맞을 아주 좋은데 토마토캐찹처럼 걸죽한 상테의 감식초가 되었습니다. 실패한 것인지 아니면 버려야 하는것인지 궁궁해 문의를 드립니다. 제 전번은 01047348242번입니다. 알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또치 2017.06.09 16:48 신고

      저도 저때가 처음 담아본거라... 다른 경우는 잘 모르겠습니다.
      도움이 못 되어드려 죄송합니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