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5. 8. 15:30

 

꼬물이들이 태어난지 이제 한달이 다 되어 간다.

 

처음엔 주먹보다 작은 녀석들이라, 행여 어디 상할까 두려워서 전전긍긍했었는데,

이젠 녀석들 몸무게가 벌써 1키로에 육박한다.

 

(단위:g)

 날짜

4/11

4/12

4/13

4/14

4/15

4/18

4/19

4/20

 

4/24

 

5/5

첫째 몸무게

250

264

284

336

378

426

460

502

 

706

 

1010

   (무게차이)

 

(14)

 

(20)

 

(52)

 

(42)

 

(48)

 

(34)

 

(42)

 

 

(204/4일)

 

 

(304g/11일)

(760g/24일)

둘째 몸무게

226

243

267

301

331

385

402

436

 

654

 

910

   (무게차이)

 

(17)

 

(24)

 

(34)

 

(30)

 

(54)

 

(17)

 

(34)

 

 

(218/4일)

 

 

(256g/11일)

(684g/24일)

 

 

 

 

 

 

 

 

 

※ 처음 일주일만 몸무게를 핑계로 아이들을 살펴봤고,

    궁금한 마음에 중간에 한번 더 쟀고, 마지막 5/5는 동물병원에 갔을때 기록상 잰거~ ^^

 

 

 

마리가 살뜰히 보살펴서인지, 녀석들 무럭무럭 잘 크고 있다.

우린 아직까진(?) 마리만 챙기면 되는 거~

 

다만... 마리가 교배후부터 지금까지 구충제는 물론 심장사상충 예방약도 못 먹었기에,

동물병원 다녀온 다음날(5/6), 꼬물이들과 마리한테 구충제부터 먹였다.

 

 

 

4/11에 태어나서 4/13까지의 사진은 지난번 포스팅( http://bada.tistory.com/900 )에 있으므로,

그 이후부터 쭈욱~ 올려본다.

 

 

 

4/14 

 

 

 

 

4/15

 

 

 

 

 

 

4/16

  

 

 

4/17

  

 

 

4/18

  

 

 

 

 

4/21

 

 

 

 

정신없이 먹는 녀석들~ ^^* 

 

 

 

 

 

4/24, 처음으로 눈 뜬 날~ ^^

 

 

 

 

 

 

 

 

5/2

 

 

 

5/3 (이날 사진은 전부 유키가 찍어준 것)

 

 

 

 

 

 

 

 

 

 

 

 

 

 

 

 

5/5, 제주시까지(병원) 다녀와서 피곤한지 셋다 떡실신;;; ㅋㅋㅋ

 

 

 

 

 

 

 

5/8  

이도 아직 안 났는데, 서로 물고 뜯기 놀이를 벌써 한다;;; (중간에 오줌도 싸 가면서;;; ㅋㅋㅋ)

 

 

 

 

 

귀여운 녀석들...

무럭무럭 자라서, 다같이 마당에서 뛰어놀자꾸나~ ^^

 

 

 

 

********************************

녀석들 이름 지었습니다.

큰 녀석이 수리, 작은 녀석이 수지...

 

여전히 폭풍성장 중입니다~ ^^

********************************

 

 

 

 

  • 빨강날개 2014.05.08 21:34 신고

    ♡.,♡~~~

    헉~ 꼬물이들 너무 귀여워요.
    마리는 어딘가 좀 의젓해진거 같고, 같이 있다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겠어요~~

    • 또치 2014.05.09 09:26 신고

      아직 녀석들이 어려서 대부분의 시간은 먹거나 자는지라...
      저렇게 놀 수 있는 시간은 얼마 안되는게 함정;;; ㅋㅋㅋ

  • 세월따라 2014.05.09 10:41

    애기들 오동통 ㅎㅎㅎ
    마리가 엄마되서 젖주느라 고생이 많네요.
    부럽습니다. 겸동이들과 사는게...ㅎㅎㅎ

    • 또치 2014.05.09 22:50 신고

      마리가 정말 고생이어요~
      한번도 해본적도 없고, 누가 가르쳐준것도 아닌데 어찌저리 척척~잘 하는지...
      대견하고 신기해요~ ^^

  • 땡굴이 2014.05.09 23:34

    아 진짜 귀여워요 저 이쁜 발이랑 오동통한 배 어쩜 좋아요! 직접 보고싶을 지경이네요
    마지막에 잔디에있는 마리 표정 웃고있어서
    너무 좋네요
    애기들 사진 가끔 구경시켜주세요
    저희집 대롱또롱이가 저시절로 돌아갈 수없으니 대리만족하게 자주보여주세요^^

    • 또치 2014.05.10 05:56 신고

      녀석들이 커가는게 하루하루 달라요.
      이러다 조만간 마리보다 더 크겠어요~ ^^*

  • 윤여정 2014.05.09 23:37

    ㅠㅠ 너무 보고파요 언니두 ㅠㅠ 형부도 ㅠㅠ 마리도 ㅠㅠ 엉엉엉~~~ 다 그리워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또치 2014.05.10 05:55 신고

      어제 아이들 다 데리고 수수네 갔었는데,
      문득, 자기들 생각 나더라고... ㅜ.ㅜ

  • 매실 2014.05.10 02:17

    아이고 귀여워...
    장하다 마리!
    이름 빨리 지어주세요!!

    • 또치 2014.05.10 05:55 신고

      이름은... 얼굴에 특징들 나타나게 쬐금 더 있다가요~ ㅎㅎㅎ

  • 유키 2014.05.29 20:18 신고

    꺄.. 이제 봤다앙~~!! 누워자는구나.. 사람인줄알고.. ㅋㅋㅋㅋ
    발만 찍고 엉덩이만 찍은거 넘 귀여워요... 정말 하루하루 쑥쑥 크는 듯!!!

    • 또치 2014.05.29 20:49 신고

      저녀석들 아직 두달도 안 되었는대 벌써 2킬로에 육박;;;
      슈퍼우량견님들 되시것습;;; 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