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6. 21. 22:27

 

꼬물이들(이라고 하기도 뭐하게 엄청난 속도로 크고 있는 녀석들)이

태어난지 이제 두달이 좀 넘었다.

 

그 사이 제주시 동물약국에서 종합백신을 사다가 맞췄다(5/22).

 

 

녀석들이 마리나 호두보다 건강한건지...

생독백신인데도 전혀~ 헤롱거린다던가 하는거 없이 여전히 활달한 녀석들;;; ㄷㄷㄷ;;;

 

 

근데 종합백신이 'DHPPL'로 5종(알파벳 하나당 한가지)이어야 하는데,

사다가 맞춘건 'DHPP'로 4종뿐;;;

 

전화를 해 보니,

L(렙토)는 의사의 처방전이 있어야 판매 가능해서 자기네는 아예 갖다 놓지도 않았다는;;; ㅡ.ㅡ

 

이왕 한번 맞추는거 5종은 채워야겠기에,

남은 백신들은 제주시 가는 길에 챙겨가서 환불을 받았다.

(종합백신은 조만간 서울서 공수 예정)

 

 

 

 

5/23

- 수수네집에서 선물한 밥그릇이 도착,

   새 밥그릇에 (불린) 사료를 먹는 중인 녀석들~

 

 

 

 

다른 밥그릇의 밥은 어떤건지 궁금해도 하고~ㅋ

 

 

 

 

5/24

- 현관은 이미 녀석들 놀이터;;; 

  방충망도 뜯어논지 오래;;; ㅡ.ㅡ

 

 

 

 

5/25

- 비오는 날엔 셋이서 꼭~ 안고 뒹굴뒹굴~ㅋㅋㅋ

(혹시나 비가 샐까 꽁꽁 싸매놨다~ㅋ)

 

 

 

 

5/27

- 비 안 오는 날엔 온 텃밭이 자기네들 놀이터 겸 안방~ㅋ 

  그 사이 수수네에서 사준 녀석들 이름표(목걸이)도 도착, 하나씩 찼다~

 

돌을 베개삼아 자는 수지~ㅎ

 

 

바닥을 이불삼은 수리~

 

'제가 뭐요?'

 

 

'여기서 자면 안 돼요?'

 

'에라 모르겠다;;; 더 자자~'ㅋ

 

'나도~'ㅎ

 

 

이번엔 현관 앞, 여기저기 옮겨가며 자는 녀석들;;;

 

 

 

 

5/29

- 생전 처음, 바닷가 나들이~

 

 

 

조금 돌아다니는가 싶더니만 또 잠;;; ㅎㅎㅎ 

 

모래에 묻어도 안 깨고 계속 잠;;; ㅋ

 

 

 

 

6/4

- 하루의 대부분을 잠으로 보내는 녀석들과 그 곁을 살피는 마리~

 

 

'마리야~ 너도 좀 자~'

 

 

언제 들어왔는지, (방충망을 뚫고) 들어와서 용언니 신발을 베개삼아 자는 수리~ ㅋㅋㅋ

 

 

 

 

6/7

- 코로나 백신 접종~ 

 

이번에도 역시, 약을 맞은건지 아닌지 헛갈릴 정도로 씩씩한 녀석들~ㅎ

 

 

 

6/12

- 집안이 답답한지 집 앞에 옹기종기 모여 자는 녀석들~ㅋ

 

조만간 마리보다 크겠;;; ㄷㄷㄷ;;;

 

 

 

 

6/21

- 그간 집수리다 뭐다하며 바닷가 한번 못갔던 터라;;; 온가족이 총 출동~ㅋ 

 

 

마리 뒤만 졸졸졸~ 

 

 

 

 

그러다보니, 뛰어놀기가 재밌어진 녀석들~

 

 

 

 

 

뜀뛰기 동영상~ㅋ 

(맨 오른쪽 끝에 녀석들하고 같이 뛰는 마리도 잠깐 보인다~ㅋ) 

 

 

바람이 좀 불었지만, 그래도 재밌는지 온 바닷가가 다 녀석들 발자국~ ㅎㅎㅎ

 

'음~ 바다에서 부는 바람도 좋구나~'

 

 

 

30분쯤 놀다 왔을 뿐인데... 오자마자 거의 실신직전인 녀석들~

 

 

요렇게;;;ㅋ

 

 

이러면서 은근슬적, 한창 수리중인 (+ 아직 마감 전~!)인 현관도 공개;;;

ㅋㅋㅋㅋㅋ

 

 

 

 

 

 

'그밖의 세상 > 마리/수리/수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닷가 산책~  (6) 2014.08.15
마리/수리/수지 집 만들기  (4) 2014.08.12
말썽쟁이 녀석들~  (20) 2014.08.05
녀석들의 요즘 근황~  (22) 2014.07.18
녀석들의 잠 버릇~ㅋ  (52) 2014.07.09
마리와, 폭풍성장 중인 수리/수지 이야기  (14) 2014.06.21
우리집 천사들~ ^^  (12) 2014.05.08
4월 11일생...  (14) 2014.04.14
마리와 수수의 꼬물이들  (12) 2014.04.01
마리 간식 만들기 - 돼지껍데기 & 닭근위(닭똥집)  (6) 2014.03.13
백년손님~!! ㅋ  (10) 2014.02.17
  • 최승희 2014.06.21 23:06

    같은 꼬물인데~~ 울집이랑 다르게 쓰이네요~~ 바다엔 안들가요? 참방참방? 귀여워 죽겠네여~~ 아주~~
    아~~글구 골든리트리버 두살반된 여자애들 두마리 키우실만한 분들 주변에 계실까요? 바이크 엄마넨데~~ 사정이 좀 생겨서~ 알아보시더라구요~그냥 슬쩍 함 여쭤봅니당~~

    • 또치 2014.06.21 23:15 신고

      처음 태어났을때부터 한동안은 움직임이 작아 꼬물꼬물~ 거리는거 같다고해서 '꼬물이'어요~ ㅋㅋㅋ
      그리고 큰 강아지 원하는 분들이 있는지는 주변분들한테 함 여쭤볼께요~ ^^

      근데 목초액 가지러 언제 오실꺼?ㅋ

  • 유키 2014.06.22 00:17 신고

    한달사이에 쑥쑥 컸네요.. 조만간 엄마 따라잡겠... ㅋㅋㅋ
    수지는 이름이 그래서 그런가 더 청초해 보이고.. 수리는 개구쟁이 같아보여요... 신발베개 어쩔;; ㅋ

    • 또치 2014.06.23 06:03 신고

      두 녀석 다 개구쟁이, 말썽쟁이들이야;;;
      귀연것들;;; ㅋㅋㅋㅋㅋ

  • 세월따라 2014.06.22 14:54

    아우~~~
    개구쟁이들, 구요미들 ㅎㅎ
    주인 잘 만나서 공기좋고 경치 좋은 제주에서 잘 크네요 ㅎㅎ
    건강하게 쑥쑥자라길.~~^^
    근데, 풀에서 너무 살면, 진드기가 문제가 안될런지요.
    벌레한테 물릴 걱정도 많구요.

    • 또치 2014.06.23 06:06 신고

      들어가지 말란다고 안 드갈 녀석들도 아니고, 적응력 뛰어난 넘들이니 괜찮겠죠~
      다만 마리와 마찬가지로, (먹는 구충제나, 목덜미에 바르는 진드기 약 등으로) 예방을 주기적으로 해줄 예정이랍니다~ ^^

  • 펄럭눈뿌뎅 2014.06.24 05:39

    이쁘게두 잘 크고 있네요..
    마리가 성실한 엄마인거 같아요..
    건강하게 자라라~

    • 또치 2014.06.24 07:01 신고

      녀석들이 정말 씩씩하게 잘 자라고 있는걸 보면
      마리가 살뜰한 엄마인거 같아요~ ^^

  • 윤여정 2014.06.25 22:09

    오~~~~ 언니 현관 생각한것보다도 훨씬 괜춘한대요^^ 완전 기대하고있어야지 ㅎㅎ

    • 또치 2014.06.25 22:47 신고

      마무리가 '산'으로 가는 중이라... ㅋㅋㅋ
      늠 기대하지는 마셔용~ ^^;;;

  • 훈이 2014.07.24 19:57

    정말 부럽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출산반대 중성화 찬성인데 요렇게 낳아서 평생책임진다면야 출산은 정말 행복한 선물인것같아요.수리 수지 너무너무 귀엽네요. 맘껏 뛰어놀구..풀과 흙내음 맡고 밟고..정말 좋네요♥

    • 또치 2014.07.24 21:54 신고

      우리집에 온 생명이자 가족이니, 당연히 끝까지 책임 져야죠~ ^^

  • 강아지풀 2014.07.31 07:45

    마리여사 예전모습도 쭉욱봤는데요 지금은 의지할 수있는 자식들이 있으니까 덜 외로워보여요 ♥ 정말 수리.수지 이쁘당 ㅜㅜ

    • 또치 2014.07.31 07:59 신고

      맞아요, 맨날 아웅다웅하면서도 서로서로 의지가 되는 듯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