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9. 27. 11:17

 

우리집 마리는 이제 두살;;;

 

물론 우리 눈에 마리는, 아직도 한참어린 강아지지만...

그래도 암컷인데, 출산은 한번 해보는것이 건강에도 좋다고 해서...

 

사위(?)를 맞이했다.

 

 

이름은 수수, 나이는 4~5살? 사는 곳은 위미의 와랑와랑이다~ㅋㅋㅋ

 

 

 

마리는 2011년 11월생...

 

2012년 5월말에 처음 발정을 시작해서 11월에 두번째,

올해 4월이 세번째였고;;; 얼마전에 네번째 발정을 시작했다.

 

 

7월부터 일주일에 두번씩 위미로 염색수업을 다니면서,

마리를 맡겨 수수와 둘이 서로 친해지게 하며, 날짜만 기다렸는데...

 

추석연휴 직전에 조짐이 보여, 수수를 데려왔다~

 

 

마리와 수수의 허니믄이라고나 할까? ^^;;;

 

 

 

처음에 녀석들은 (여러차례 봐 왔으니) 서로 눈치만 보는 수준이었고;;;

 

 

서로 선뜻 다가서지는 못했었다~ㅎ

(근데, 마리야~ 너 늠 펑퍼짐~하게 앉아있는거 아니니? ㅎㅎㅎ)

 

 

그러다 (홈그라운드) 마리가 먼저 슬슬~ 다가가니, 수수는 피하지 않았고...

 

 

따로 (양쪽끝의) 각자집에만 들어가 있던 녀석들이, 가운데로 모이기 시작했다~ㅋ 

 

 

'마리야~ 수수오빠가 그렇게 좋아?' ㅋㅋㅋ

(털이 자라는 중이라 삐죽삐죽~ㅋ)

 

 

서로 같은 곳을 바라보기도 하고?ㅋ

 

 

서로 장난을 치기도 한다~ㅎㅎㅎ

 

 

 

한참을 '나 잡아봐라~'놀이를 한 뒤 잠시 쉬는 중~

 

 

수수는 뻗었;;; ㅋ

 

 

 

이렇게, 점점 같이 붙어있는 시간이 늘었고...

 

 

장난치는 시간도 늘었다~

 

 

 

이젠, 쉴때도 멀지 않은 곳에서;;; 같이~ ^^;;;

 

 

두 녀석의 호기심이 발동하는 방향도 비슷하고~ㅋ

 

 

그에따라 시선도 비슷~ㅎ

 

 

어느 순간부터는... 따로 묶어도 가운데서 노느라 줄이 엉켜서;;; 한쪽에 같이 묶어 놓았다.

 

 

 

 

심심하면, 마리가 먼저 가서 놀자고도 하고~ㅋ

 

 

놀자하면 또 나와서 논다;;; ㅋㅋㅋ

 

 

뭔가 작당을 하는중인가? 비밀이야기를 하는 중인가;; ㅋ

 

 

"아니예요~ 이따 저녁때 맛있는거 뭐 주실까, 먹고싶은거 이야기한거예요~"

 

 

이젠, 따로 묶어도 꼬이고, 같이 묶어도 꼬이고;;; ㅎㅎㅎ

 

 

같이 잘 지내니,

저렇게 묶어놓는 시간은 많이 줄었다;;;

 

 

 

풀어놓으니...

편하게 텃밭 사이사이를 다니며 데이트도 하고,

암데나 누워 잠도 자고;;; 한동안 편하게 지냈다~ ^^

(작은방 방충망을 통해 찍은거라 사진이 좀 아른거린다)

 

 

 

그러면서 수수는...

혹여 누군가가 마리한테 해를 가할까바 전전긍긍;;;

 

  

수수가 가는날 아침,

시댁(?)에 잘 보이고픈 마음에 마리를 목욕시키려고 데꼬 들어가는데...

눈이 땡그래진 수수가 성큼 따라 들어와선, 목욕하는 내내 현관에서, 앉지도 못하고 안절부절 기다렸다.

ㅋㅋㅋㅋㅋ

 

 

 

 

수수가 가기 전날;;;

녀석들이 뛰어 노느라 좀 수척해 진거 같아서,

특식을 준비했다;;;

 

 

씨암닭인지는 모르겠지만, 닭한마리를 푹~ 삶아서...ㅎ

(왼쪽이 마리꺼, 오른쪽이 수수꺼~)

 

 

닭죽을 끓여서 넷이 같이 먹었;;; ㅋ

다리나 날개부위의 살은 우리가, 가슴살부분은 녀석들이... ㅎㅎㅎ

 

 

 

 

이렇게... 지난 월요일...

마리와 수수의 허니믄이 끝났다.

 

녀석들의 합방여부는 모른다;;; 아무도 본 사람은 없으니까;;;ㅋ

 

 

다만, 두달 뒤 꼬물이들이 나오면 좋은거고...

 

혹시라도 안 되었다면...

두 녀석의 인연이 여기까지려니 하고,

서로한테 (덩치가) 맞는 새 짝을 구해줘야겠지~ ㅡ.ㅡ

 

 

 

728x90
  • kelly 2013.09.27 13:53

    수수~!! 아주 잘생겼네요~~^^

  • 와랑와랑 2013.09.27 21:59

    눈물없이 볼 수 없는 슬픈 로맨스! 수수는 계속 마리를 그리워하며 울고 있어요. 우리가 못할 짓 했나봐요.

    • 또치 2013.09.27 22:29 신고

      아;;; 녀석이 아직도 우는구나;;; ㅜ.ㅜ
      일주일사이 정이 많이 들었나보네요. 마리데꼬 놀러가서 자주 만나게 해줘얄 듯... ㅡ.ㅡ

  • 매실 2013.09.27 23:37

    어머나...마리에게 할거 다하셨네여...
    닭죽은 완전 화룡첨정..
    진지하지만 웃기고 재미나요..ㅎㅎ

    • 또치 2013.09.28 08:50 신고

      할거 다하다뇨, 이제 시작이죠~
      우리한텐 하나밖에 없는 딸이니까요... ㅋㅋㅋ

  • goodnongbu 2013.09.28 01:18

    ㅋㅋㅋ
    저도 저희 강아지 시집보내야하나 마나 고민하곤합니다.
    백년손님.....늠름에 멋있네요.

    어제 칠십리축제에 갔습니다.
    생각보다 볼거리가 있네요.ㅎㅎ
    오늘은 여유롭게 즐겨보려합니다.
    낼은 놀러옵서....저녁나절에 모두 모여
    뒷풀이합니다.

    • 또치 2013.09.28 08:54 신고

      이번주는 날이 좋은가, 육지손님이 두팀이나 있네요~
      그분들 일정마다 따라다니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이번 주말에 움직이긴 쉽지 않을거 같아요.
      많은 분들이 준비하느라 고생하셨는데 가서 응원이라도 해드리면 좋겠지만... ㅜ.ㅜ

  • 마루 2013.09.28 08:42

    백년손님??? ㅎㅎㅎ!!

  • 다스 2013.09.28 23:54

    마리가 시집을 갔군요
    사진상으론 마리가 더 적극적인것 같아보이는데
    배가 불러오면 출산일기가 무척 기대됩니당 ^&^

    • 또치 2013.09.29 08:14 신고

      사진에서도 그래보이나요?
      사실 마리가 좀 더 적극적이긴했는데, 아마 자기집이라는 자신감때문에 그러지 않았을까~해요. ^^

  • 세월따라 2013.10.01 11:29

    마리가 시집가려는지 더 구여워 진듯해요 ㅎㅎ
    이쁜 애기들 순산하길....

    • 또치 2013.10.01 11:32 신고

      이제 막 털이 자라고있어서 더 토실토실해 보여요~ ㅋㅋㅋ

  • 선희 2014.03.13 15:04

    늠름해요. ㅋㅋㅋ
    입부분 털이 하얘서 영감님 같기도 하고.. 몸통을 보면 청년 같기도 하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