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9. 6. 10:23

 

무화과...

 

작년 봄에 제주시 오일장에서 한그루를 먼저 심었고,

며칠 뒤 산림조합의 나무시장에서 다른 나무들 사면서 한그루를 더 사다 심어놨었다.

 

 

오일장에서 데려온 넘은 한동안 시들시들하다가 몇달전부터 정신차려서 열심히 크고있는 중이고,

나무시장에서 데려온 넘은 벌써 열매까지 맺었다.

 

 

왼쪽 뒤에 살짝 보이는 키가 작은 넘이 오일장표, 앞에 큰 넘이 나무시장표다~ ^^

 

가격은... 

오일장에서는 더 작은 것이 15,000원인가 했었는데,

나무시장에선 4,000원(3,000원?)정도 밖에 안 했다.

 

 

둘 다 한살짜리를 데려온거라, 내년쯤이나 열매를 맺으려나?했는데, 기특한 녀석~ ㅎㅎㅎ

 

 

여기 외에도 마디마다, 작지만 댕글댕글한 열매가 많이 생겼단...

히힛~

 

 

 

 

그리고... 

청수리에서 얻어다가 마당쪽 길가에 쪼로로~ 심어놓은 나도샤프란...

 

 

드뎌 꽃을 피웠다~ ^^

 

 

이쪽 옆에도 피었고...  

 

 

마리가 꽃을 좋아하는지,

새로운 꽃만 보면 저렇게 냄새를 맡으며 한참을 머문다~ㅋ

 

 

 

 

잠시;;;

이건;;; 좀 쌩뚱맞은 사진이지만;;;

냄동실 정리차원에서, 1년된 냉동망고를 다 털어넣어서 만든 망고슬러시~ㅋㅋㅋ 

맛은 물론 훌륭했고,

냉동실에서만 1년된 걸로 만들었지만, 아직까지 별탈없는거 봐선;;; 상하진 않았던 듯?ㅋ

 

 

 

 

다시... 꽃으로 돌아와서~

위 사진들을 찍고 난 며칠 후... 꽃들이 더 많이 피었다~

 

 

작지만 깔끔하니 이쁘게 생겼다~ ^^

 

 

 

한참 꽃을 찍고 있는데, 모른척~ 공을 물고와서 앞에서 노는 마리~ㅎㅎㅎ 

 

 

'어? 사진찍고 계셨어요? 몰랐네~' 하는듯~ㅋ

 

 

 

그러더니 이젠 대놓고 저런돠아;;; ㅋㅋㅋㅋㅋ 

 

 

 

 

귀연 녀석;;;

 

 

우리는 니가 우리곁에 있어줘서 정말 고맙단다~

지금처럼 건강하고 밝게, 계속 잘 지내주렴~ ^^

 

 

 

 

  • kelly 2013.09.06 19:07

    제가 언니네서 무화과나무를 배우고, 그담부터 무화과 나무만 보잖아요..ㅎㅎ
    방송에서 무화과로 귀농한 부부.. 뭐 그런 거 찾아보고..ㅎㅎ
    나무시장.. 알겠씀다!!
    현무암도 갔다왔어요..ㅎㅎ
    마리녀석은 진짜 축복 받았어요..

    • 또치 2013.09.06 20:21 신고

      무화과 열매도 맛이 괜찮아요~
      몸에 좋다고해서 요즘 많이들 드시던데... ^^

  • 정승민 2013.09.07 03:24

    저 작은 흰꽃은 보현언니가 귀신같이 밟은 걔들인가요?ㅋㅋㅋㅋ

  • 매실 2013.09.09 21:59

    마리가 카메라를 아는군요!

    • 또치 2013.09.09 23:07 신고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스럽게 찍히는걸 원하는 걸까요?
      ㅋㅋㅋㅋㅋ

  • 유키 2013.09.10 11:10 신고

    무화과 나무가 저렇게 생겼군요!!!
    한그루에 4000원이면 대박! 이걸로 장사합시닷!!
    뜬금없는 망고쥬스는 왜 메인 자리에? ㅋㅋㅋ

    • 또치 2013.09.10 21:17 신고

      동네마다 산림조합에서 파는거라 가격이 저렴한거지, 원래 싼나무(?)는 아님~
      ㅋㅋㅋ

  • 매실 2013.09.14 00:24

    어머...마리 꽃냄새 맡는 모습이 완전 사람이라는....저거 개의 탈을 쓴건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