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2. 27. 11:34

 

마리넘...

이날 바람이 늠 심하게 불어서 현관에 들어오게 했었다.

(몇번 그랬더니만, 바람이 많이 불거나 비가 심하게 오면 당연히 들어오는 줄 알고 있단;;; ㅋㅋㅋ)

 

 

이 귀여운 마리녀석의 간식이 떨어져가서, 닭가슴살을 조금 사다가 간식을 만들었다.

이번엔 삶은 고구마에 닭가슴살을 말아서 말린 간식은 쬐금만 만들고, 대부분은 닭고기만 얇게 잘라서 살짝 꼬아서 말렸다.

(닭가슴살을 좀 더 사오려 했었는데... 다른 닭고기들은 할인판매를 하던데, 가슴살만 할인이 전혀 안 되더란;;; ㅡ.ㅡ)

 

 

 

 

암튼... 마리 간식 만들려고 건조기를 돌리는 김에...

반시도 9개나 잘라서 넣고, 단감도 6개를 잘라서 넣었다~ㅋ

 

 

 

 

4시간만에 꺼내 본 단감, 많이 말라가고 있다.

 

하나 먹어보니 꽤나 맛도 있다.

(손 찬조출연은 김태희님~ㅋ)

 

 

그러나, 아직은 좀 덜말라서...

간격을 좁혀서 다시 건조기 위에 올려놓고, 70도로 8시간을 채워서 꺼냈다.

 

요게 단감 6개를 말린거~ 말려놓고 보니 얼마 안 되어서 아쉽;;; ㅋ

말려서 접시에 넣은게 발단이 되어서... 그자리에서 둘이 다 먹어 치웠;;; ㅎㅎㅎㅎㅎ

 

 

 

단감은 8시간만에 꺼냈지만,

반시나 마리 간식은 10시간을 말렸는데도 약간 덜 마른 느낌이 들어서 2시간을 추가, 총 70도로 12시간을 말렸다.

 

 

그 결과물들~

 

위에 것이 반시를 말린거고,

아래의 오른쪽이 닭고기만 꼬아서 말린것이고, 왼쪽것은 작은 고구마에 닭고기를 살짝 돌려서 말린것이다.

 

 

 

반시 말린거...

이거 꽤나 맛있다~ 살짝 말랑하면서도 쫀득한 느낌?

 

 

요건 닭가슴살 자른걸 살짝 꼬아서 말린거~

 

 

이게 마리가 젤 좋아하는 간식, 고구마와 닭고기를 같이 말린거다~

밭에서 나온 작은 고구마들만 모아서 삶아 만든거라 생긴건 좀 그렇지만, 하나 먹어보니 정말 맛있더란;;; ㅋㅋㅋ

 

 

고구마 간식은 작은걸로 한봉지도 안 되어서 놔두고,

닭가슴살 간식과 지난번에 삶은 고구마만 말려 놓은 것만 호두랑 나눴다~ ^^

 

지금은 만든 간식의 양이 얼마 안 되어 호두네하고만 나누지만, 주변에 맘에 걸리는 강아지들이 좀 있어서...

요즘들어 부쩍;;; 서울에서 살 때 장보러 가끔 가던, 코스트코에서 대량으로 팔던 닭가슴살이 아쉬워진다.

 

1키로씩 3개를 묶은거... 지금도 파나?  ㅎㅎㅎ

 

 

 

 

728x90
  • 유키 2012.12.27 12:33 신고

    단감 말린 거 넘 맛나보여요.. !!! 마리랑 호두는 호강하는군아~

    • 또치 2012.12.27 13:31 신고

      글게... 감을 말리면 단맛이 더 생겨서, 단감말고 땡감으로 말리라고들 하나바~
      우린 집에 있는게 단감뿐이라 단감을 말렸더니 단맛이 거의 꿀 수준;;;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