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2. 10. 17:52

 

겨울이라 그런가...

갑자기 식품건조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다가... 결국 질렀;;; ㅋㅋㅋ

 

호박등 나물 같은걸 말릴 수도 있고,

간식으로 고구마나 바나나, 귤, 배 등 다른것들도 말려 먹을 수 있다니, 기대기대~ㅎ

 

(다행히, 각종쿠폰으로 약 2~3만원정도 할인받아서 샀다)

 

 

작은칸 4개, 큰칸 4개, 총 8칸이다. 

(8칸을 한꺼번에 다 써도 되고, 필요한 만큼만 써도 된다)

 

 

 

 

시험삼아,

닭가슴살 3천원어치를 사다가, 마리(강아지) 간식을 만들어 봤다.

 

혹시몰라서, 살균한답시고 식초를 푼 물에 좀 담가뒀다가...

 

 

잘 씻어내서 우유에 한시간 가량 더 담궈뒀다.

 

그걸 헹군 후 잘라서 준비~

(고구마는 삶아놓은걸 길게 잘라서 준비~)

 

 

좀 길게 자른 닭고기는 고구마에 둘러놓고, 넓적하게 자른건 그대로 올려놨다~

 

 

 

처음엔 70도로 5시간을 세팅해 봤다...

 

아래는 건조시킨지 3시간쯤 후에 잠깐 열어서 확인해 본거, 잘 말라가고 있다.

 

 

5시간 후의 모습~

 

 

사진상으로 보면 얼추 마른거 같아 뵈긴하나,

고구마도 아직 습기를 많이 머금고 있고, 닭고기도 마찬가지라서 시간을 다시 추가~

 

결국 2시간을 더 말리고, 1시간씩 두번을 더 말려서 완성~

 

 

 

아래는 완성된 사진,

70도로 총 9시간을 말린건데, 닭고기는 거의 마른듯 뵈지만 딱딱하지는 않고, 고구마는 약간 말캉말캉한 정도?ㅋ

 

 

두셋으로 나눠서 담아서 한셋은 냉장고에 넣어 놓고, 한셋은 호두네로 배달완료~ㅋ

 

 

재료비 3천원정도로 만든 아이들 간식~

가격도 가격이지만, 무엇보다 내가 모르는 뭔가가 안 들어간 거라 정말 맘에 든다~ ^^

 

 

 

그나저나... 아무리 맘에 드는거라도 쟈들이 안 먹으면 땡인거~

그래서 저거 다 만들고 나서, 마리한테 시험삼아 한개 줘봤더니만, 다행히 정말 맛있게 먹는다~ㅋ

 

 

(끄덕끄덕) 그렇겠지...

고구마는 녀석이 워낙 좋아하는거인데다, 나머지는 완전 고기인데... ㅋㅋㅋ

 

아침하고 저녁때, 밥(사료) 다 먹으면 상으로 하나씩 주는 중~ㅎ

 

 

 

 

다음엔...

사료 만들기에 도전해 봐야겠습;;;

ㅎㅎㅎㅎㅎ

 

 

 

 

 

  • 바람처럼 2012.12.10 19:17

    나도 생각중인데 ㅎㅎㅎ
    울집애들 경험상 애들이 간식을 먹기 시작하면 사료보다
    간식에 더 관심이 많아진다는 거죠
    울집 애들 하루에 몇번씩은 달라고 졸라대니
    마트에 만원주고 산거 일주일이나 버틸려나 모르겠네요 ㅎㅎ

    • 또치 2012.12.10 19:28 신고

      마리는 삶은 고구마 외엔 간식은 거의 안 주지만,
      고구마나 호두네서 마리 먹이라고 가끔 주는걸 먹일때도, 거의 밥을 다 먹었을때만 하나씩 준답니다~
      그래서 그런지 막 조르거나 하지는 않는데... 그래도 간식에 맛 들이면 조르기도 하겠죠?
      ㅋㅋㅋ

  • 다스 2012.12.10 23:19

    70도로 총9시간 건조면 대단한 정성이네욤
    마리가 주인님 정성을 알아야할텐데.

    • 또치 2012.12.11 08:41 신고

      시간은... 처음이라 어찌될지 몰라서 조금씩 추가해 본거구요,
      담부터는 자기전에 넣어놓고 타이머 맞춰놓으믄 될거예요~ ^^

  • 마루 2012.12.11 19:13

    마루야... 아빠 바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