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9. 9. 11:11

용언니의 또다른 닉넴은 용장금... ㅎㅎㅎ
내남편이라서가 아니라, 정말 재주가 많은 사람이다.

지난 주말엔 만두를 해주겠다고 해서, 장 보면서 다진 돼지고기와 부추, 배추, 칵테일새우를 샀다.


저걸 일일히 다 도마 위에서 잘게 다져서 간장+소금으로 간해서 속을 만들고,



밀가루를 반죽해서



만두피도 만들고...



만두도 빚고





만두 빚으면서 삶아 내기까지 한다.



(갯수가 많아서) 몇차례 삶아낸 후, 처음 몇개는 걍 만두 싸는 옆에서서 집어먹었고,




용언니가 만두를 다 빚은 다음에는 앉아서 먹었다~ ㅋㅋㅋ




다음날 아침엔 남은 만두로 만두국도 끓여먹었;;;; ^^



====3=3=3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