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 20. 21:09

 

요즘은 틈 날때마다,

껍질에 상처가 많거나 크기가 커서 상품성이 떨어져서 팔수 없었던 귤들로 주스를 짜고 있는데,

냉장고의 냉동실은 물론, 김치냉장고 한켠을 냉동으로 바꿔서 꽉꽉 채우고 나니...

 

드디어 끝이 보인다;;; ㅋㅋㅋ

 

 

 

이렇게 귤주스를 짜겠다는 핑계(!!)로 산 원액기(휴롬) 덕분에,

요즘 제철을 맞은 당근으로 주스도 만들어 먹었다.

 

 

작지않은 당근 5~6개를 짯는데도 주스는 두컵이 나올까 말까지만,

주스가 나오는 쪽의 반대쪽으로는 만만치 않은 양의 당근 조각들이 나왔다.

 

(* 당근 주스는 사과를 하나 더 추가해서 짰더니 맛이 확~좋아졌다는건 우리끼리만 아는 비밀?ㅋ)

 

 

 

주스짜고 나온 촉촉한 당근조각들은

먼저, 후라이팬에 기름을 쬐금 둘러 살짝 구워내고~

(당근에서 유용한 성분이 기름에 녹는 지용성이라고 해서뤼;;; ㅎㅎㅎ)

 

 

건조기에 종이호일을 깔고, 양쪽으로 나눠서 55도로 5시간을 돌렸다.

(사진 찍느라 뚜껑을 연거고, 건조기를 돌리는 동안은 당연히 뚜껑을 닫아 두었다~ㅋ)

 

 

다 돌린 후~

 

 

믹서에 한번 더 갈아주면 끝~(.....이지만, 나온 양은 요만큼;;; ㅜ.ㅜ)

(양은 떠먹는 요구르트 용 숟가락 크기로 가늠하면 되시겠다;;; ㅡ.ㅡ)

 

 

 

이걸 아침 저녁으로 사료줄때 한숟가락씩 뿌려줬더니,

매번 설겆이가 필요없을 정도로... 정말 개걸스럽게 먹는다;;;

 

뭐, 워낙 잘 먹는 녀석들이긴 하지만,

특히 당근가루가 입에 딱~ 맞는 듯? ㅋㅋㅋ

 

 

 

 

 

"야호~ 당근가루 또 주세요오오옷~!!!" 하고 뛰어 오는 듯??한 녀석들 사진은 보너스~ ㅎㅎㅎㅎㅎ

 

 

 

  • 세월따라 2015.01.23 13:17

    더욱 더 건강하게~~
    내일을 위하여 ~~
    엄마의 정성이 가득합니다.^^

  • 유키 2015.03.02 15:25 신고

    ㅋㅋㅋ 당근 찌꺼기로 머핀 구워도 맛나고 계란말이에 넣어 먹어도 맛나요..
    당근 가로채면 아이들이 째려보려나요? ㅋㅋㅋ

    • 또치 2015.03.03 19:37 신고

      뺏어먹을게 없어서 애들꺼를? ㅋㅋㅋㅋㅋ
      (쉿~ 달걀말이는 함 시도해 볼게~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