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3. 3. 08:49

 

1월중순부터 과수원 계약하고, 대출 알아보고 받아서 잔금치루고,

땅 정리하고, 옆땅하고 붙은지라 경계가 모호해서 측량하고...

밭의 대각선으로 가로지른 방풍수 잘라내고, 정리하고 등등하느라...

 

녀석들하고 놀 시간이 턱없이 줄어든건 사실;;;

 

 

올해 한두달은...

아침에 밭으로 나가면서 잠시, 밭에 다녀와서 잠시, 녀석들하고 눈 맞추는게 다 였던지라;;;

녀석들을 볼때마다 미안한 마음이 가득했는데,

 

어느 햇살 좋던 날,

작정하고 밭 정리를 좀 일찍 마치고 돌아와서, 녀석들하고 바닷가에 나갔다.

 

 

 

그러나...

늘 가던 사계바닷가에 내리자마자 끈을 매면서도 바다를 보고 흥분하는 녀석들한테

어디선가 나타나 들이닥친 엄청 큰 강아지 두마리;;;

 

당연히 녀석들은 혼비백산했고,

서둘러 애들한테 접근하던 큰 녀석들을 돌려보내고 나니...

 

바닷가에 내려가 다른 사람이 없을때 잠깐 끈을 풀어 맘것 뛰게 해주려는 생각은

이미 저 멀리 보낸지 오래;;; ㅠ.ㅠ

 

 

 

걍 끈을 묶은 채로 산책을 했다.

 

아직 놀람이 가시지 않았는지, 마리표정에  약간은 긴장감이 남아있지만;;;

 

 

이내 세 녀석이 모여, 그 일대를 수색(?)하기 시작~ㅋ

 

 

 

용언니가 수리와 수지를 서로 묶은채 잠시 풀어주자

 

 

신나게 뛰는척~하다가...

 

 

아까의 복수라도 하려는지,

주차장쪽을 향해 저 위로 마구 올라가길래 바로 체포;;;ㅋㅋㅋ

 

 

 

마리 : 너희들, 그럴줄 알았어~ 쯧쯧~

 

 

마리 : 냐하~ 바다 바람 좋다~

 

 

수리(오른쪽)/수지(왼쪽) : 우왕~ 비록 복수는 못했지만, 바다 바람은 정말 좋다~

 

 

쫄래쫄래~

 

 

두리번~두리번~

 

 

 

수리와 수지의 속도를 줄여보고자,

용언니가 근처에 있던 나무에 녀석들을 묶었더니,

그걸 끌고다니느라 확실히 속도는 줄었지만, 여전히 힘이 넘쳐 마구 뛰어다녔다...

 

 

그렇게 잠시만 풀어주고(?) 다시 묶임;;; ㅎㅎㅎ

 

 

수리(왼쪽) : 에이;;; 다시 묶였네;;; 

수지(오른쪽) : 힘은 좀 들었지만 재밌었는데...

 

 

 

그렇게 다시 시작된 산책~

 

 

 

그렇게 30여분을 산책한 후 집으로 돌아왔다...

 

 

 

 

아래는 보너스 샷~

 

집에서만 있어서 심심해 하는 녀석들을

귤밭에 가서라도 뛰게 해주려고 난산리 가는 길에 애들을 데려갔는데,

 

모닝에는 익숙해진 녀석들이나, 아직 트럭엔 적응이 안 되었는지...

수지가 가는 길에 멀미를... ㅡ,.ㅜ

 

할수없이 녀석들을 위미에 맡겨두고 우리만 후딱 난산리에 다녀왔는데,

피곤했는지, 집으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 셋이서 나란히 저렇게 뻗었;;; ㅎㅎㅎ

 

 

너네들한테 제일 많이 미안하구나~

새 귤밭의 정리가 얼추 끝나가니, 한달정도만 더 참아주렴~ ^^;;;

 

 

 

 

  • 세월따라 2015.03.07 09:52

    일이 바뻐도 반려견 가족들 챙기는 다정한 모습입니다.
    내 딸 말자는, 차안에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

    • 또치 2015.03.07 10:44 신고

      어렸을적부터 모닝에 태우고 다녀서 멀미는 안 할줄 알았는데,
      모닝보다 크고 높은 트럭은... 좀 달랐나봐요;;; ㅎㅎㅎ

  • 땡굴이 2015.03.07 10:55

    애들이 뛰노는 거 보니 많이 부러워요 ㅠㅠ
    2월 11일 또롱이가 디스크때문에 갑자기 마비가 오고해서
    양방치료 받다가 지금 이틀에 한번꼴로 한방병원가서 침맞추고있어요
    서울대병원에서도 다발성이라 수술후 예후가 좋지않다해서 우선 침치료 2주정도 받으니 비틀거리지만 걷기는 해요
    저희는 최선을 다해서 돌보고자하는데
    녀석이 처음엔 맘이 약해졌는지
    밥도안먹고 우울한 얼굴로 자꾸 하늘나라가려고 하는것처럼 보여서 많이 속상했는데
    이젠밝은 얼굴로 밥도 잘먹어주니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어요

    또치님 저희 또롱이에게 기운내라고 기운 좀 보내주세요^^
    저희도 제주에 가서 마리 수지 수리처럼 뛸날을 기다리며

    • 또치 2015.03.07 21:28 신고

      헉, 또롱이가 갑자기 왜요??
      그래도 이젠 밥도 잘 먹고 회복하고 있다니, 점점 더 괜찮아질거예요~
      땡굴이님도, 또롱이도 기운내세요, 아자아자~~

  • 빨강날개 2015.03.08 01:17 신고

    와~~ 마리/수리/수지다~~ 근데 누나가 안보인다 ㅜㅠ...
    그나저나 저 큰 나무를 끌고 가다니 이러다 썰매도 끄는거 아니에요??

    • 또치 2015.03.08 07:59 신고

      바퀴만 달면 우리까지 태운 마차도 충분히 끌 수 있을것 같아;;; ㅎㅎㅎ

  • 유키 2015.03.24 13:07 신고

    나무에 묶여도 끌고다니다니.. 수리 수지 둘다 보통 체력이 아니네요.. ㅋㅋㅋ
    근데 언니도 체력훈련을 좀 하셔야하지 않겠습니꽈 ? 모래주머니 매달아 드릴까용? ^__^

    • 또치 2015.03.24 22:30 신고

      녀석들 4월생이니 아직 한살도 안된건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힘이 넘쳐~ ㅎㅎㅎ

  • 2015.03.26 09:33

    비밀댓글입니다

    • 또치 2015.03.26 14:31 신고

      작년 4월 마리가 새끼를 두마리 낳아서 총 세마리가 되었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