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2. 13. 13:21

 

한참전 이야기지만...ㅋ

10월의 어느 날씨 좋은 날, 아이들 데리고 협재에 다녀온 사진을 올려본다.

 

다만, 휴대폰 카메라로 찍은거라 화질이 좀;;; ㅋㅋㅋ

 

 

 

돗자리에 앉아서 뭔가를 바라보는 마리~

 

 

녀석들은 태어나서 처음, 바닷물에 입수~ ㅎㅎㅎ

 

 

 

"에잇, 괜히 따라왔어;;; 췟~"

 

 

수리(왼쪽) : 세상에 믿을 사람 없어!!

수지(오른쪽) : 난 다시 안 따라올거야;;;

 

 

마리 : 그럴줄 알고 난 바닷물쪽엔 안 따라 갔지롱~ㅋㅋ

 

 

 

 

집에 와서 목욕 후, 녀석들 모습.

 

수리

 

 

아직 분이 덜 풀린(?) 수지~ㅋ

 

 

 

마리먼저 목걸이를 채워주느라 안았더니, 두 녀석이 자기도 안아달란다;;; ㅎㅎㅎ

 

 

지들도 순서대로 채워줄건데... ^^;;;

 

 

 

 

근데 이렇게 씻겨 놓으면 뭐하나;;;

마당에 나간지 10분도 안 되어서... 땅 파고 노느라, 저 영롱하던 입가의 하얀 털이 죄~ 지지붕;;;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