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6. 25. 17:17

 

아침일찍 위미로 가서 감귤 액비를 거르고,

그걸 갖고 난산리에 다녀왔다. 

 

 

3월초에 귤을 넣어서 만들어 놓은 것인데,

만든지 100일만에 그걸 걸러서 PET병에 담았더니 32통이나 나와서...

반씩 나눴다. ^^

 

 

 

난산리 귤밭에 가 보니...

아직 풀이 꼭 베어야 할 만큼 많이 자라진 않았지만,

그대로 두고 갔다가 담에 오면 풀이 어마어마해져있을거 같아서...

 

일단 풀베기를 한번 했고~ 

(안전날을 쓰지만 그래도 안전장구는 하고~ㅋ)

 

 

 

 

몇몇 나무에서 깍지벌레가 좀 보여서,

이번에도 유황제를 치고 왔다.

 

다만... 깜박하고 광함성세균을 안 가져가서.. 그건 이번에 패쓰~ ㅡ.ㅡ

 

 

 

물통에 물을 반 이상 부은 다음,

친환경 약제들(감귤액비 4L, EM5호 2L, 자닮유황 3L와 자닮오일(유화제) 6L)을 넣고

물을 더 채워서 총 1000L를 맞췄다.

 

 

※ 실제로는 물통이 600리터짜리라, 500리터를 두번 만들어서 뿌렸다.

 

 

분무기 압력을 조금 높혀서 2.5mPa(=25kg/cm2)으로 해서 구석구석 뿌려,

총 2시간이 좀 안 걸렸다.

 

 

 

 

풀 베기 & 친환경 방제 후~ 

 

 

 

 

 

 

 

다음은...

6월 22일자 귤밭 모습들~

 

 

먼저, 귤밭 한켠에 있는 감나무...

감(열매)을 보면 아무래도 단감나무 같은데, 조금 더 커 봐야 알 듯? ^^;;;

 

 

 

 

귤은 6월초에 다녀왔을때 보다 조금 더 컸다.

지난번엔 엄지손톱만했다면, 이번엔 그거의 2배는 더 되어 보이던...? ㅋㅋㅋ  

 

 

 

 

 

 

 

 

 

이건 나무 하나의 아랫부분에 달려있던, 엄청 큰 귤 두개;;;

이중에 큰 귤(왼쪽)은 수확기의 귤중에서도 중간 크기는 된다. 

(잎 크기와 비교해 보면 어느정도 크기인지 짐작이 가능하다)

 

 

맛은 어떤지 맛도 봐야지~해놓고선...

예초하고 친환경방제하고 등등하느라... 시간가는줄 몰라서 서둘러 나오느라 못 챙겨 나왔다~ ㅡ.ㅡ

 

 

 

 

  • 버크하우스 2014.07.02 17:19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 김대원 2014.07.02 21:39

    밀감 예약
    언제 수확 하나요?
    선금내야 예약 받아주나요? ㅋㅋㅋ

    • 또치 2014.07.02 22:07 신고

      (얼마나 나올지도 모르는데 우찌 예약까정;;; ㅋㅋㅋ)
      수확은 우선 11월말~12월초쯤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정확한 날짜는 봐 가면서 결정해야죠~
      블로그나 페이스북을 통해서 중간중간 소식 전해 드릴께요~ ^^

  • 세월따라 2014.07.03 05:49

    완전무장한 모습이 장군 같아요 ㅎㅎㅎ
    깔끔한 밭이 되네요.
    많은 결실이 예상됩니다.

    • 또치 2014.07.03 06:06 신고

      아무리 안전날을 쓰더라도 예초기다보니 조심할수밖에 없어서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