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2. 22. 18:47

 

작년에 이어 제주에서 두번째로 해 먹는, 동지팥죽~

(용언니가 워낙 팥죽이나 팥떡을 좋아해서... ㅎㅎㅎ)

 

 

팥을 불렸다가 끓여서 처음 끓인 물은 버리고...

그 이후에 한번 더 끓여서 팥이 퍼지면 핸드믹서로 갈아서 약불로 좀 더 끓이다가 새알심을 넣는다.

 

 

새알심이 떠오르면 다 익은거니 팥죽은 완성~ㅋ

 

 

 

이두형님이 서울로 출장가셔서, 이날 참석인원은 우리까지 전부 다섯~

다 같이 모여서 먹으니 더 맛나고 또 재미나고~ ㅋㅋㅋ

 

 

 

배부르게 먹고 각자 편한 위치에서 잠시 휴식중~

 

 

녀석들은 녀석들대로 밖에서 놀고~

(뛰어노는 틈틈이, 먹을거 주나 안주나, 경계를 게을리 하지 않는다~ ㅎㅎㅎ)

 

 

 

 

저녁때는 굴하고 부추를 사다가 굴밥을 해 먹기로 했다.

점심으로 팥죽을 먹었지만, '죽'이니까 좀 이른 저녁으로... ㅋㅋㅋ

 

 

왼쪽엔 밥이 끓고 있고, 오른쪽엔 청국장이 준비되어있고~ㅎ

 

 

밥이 뜸 들 즈음에 굴 투하;;; 이굴 양은 거의 600그람정도~ㅋ

 

 

뜸을 다 들인다음 대접에 푸는 중~ (뒤에 살짝 보조주방장도 보인다~ㅋㅋㅋ) 

 

 

 

밥 속엔 굴이 듬뿍;;;인데, 위로 올라온 굴은 몇개 안 뵌다... ㅎㅎㅎ

 

 

각자 양념장을 끼얹어서 먹는 거... 맛깔나게 무친 부추는 덤~ ㅋㅋㅋㅋㅋ

 

 

 

하루종일...

꼭 엠티 온 것 처럼, 다 같이 모여서 먹고 놀고;;; 재미난 동짓날이었다~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