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1. 28. 13:28

 

지난 일요일(11/25) 점심...

동네 친구들이 모여 돈까스파뤼를 했다~ ^^

 

 

메뉴라곤 돈까스외엔, 제빵기로 구운 식빵과 샐러드가 전부~

 

돈까스가 딱 6장 뿐이라, 혹시 모자랄까바...

밥도 조금해서 곁들이고, 군만두도 두개씩 구워내고~ㅋ

 

 

거실은 추운듯해서, 좁아도 아늑~하게 방에 세팅을 했다.

 

 

집에 식사용 칼이나 포크 등등이 없어서뤼, 고기는 다 잘라서 내었다.

(큰 접시가 몇개 없어서 집에 있는거 다 동원했더니, 접시가 다 다르다~ㅋ)

 

 

 

다 먹고, 즐겁게 이야기하며 놀다보니, 갑자기 부슬비가 오기 시작해서...

손님들이 다 자전거를 타고 왔던지라, 급히 각자의 집으로~~ㅎ

 

 

설겆이를 하는데 (취사+온수기용)가스가 똑~ 떨어진다...

 

오~ 타이밍 예술~ㅋ

돈까스 튀길때 가스 떨어졌음, 배고플뻔 했는데 말이다~ㅋㅋㅋ

 

 

 

근데 하필이면 그날, 가스난로의 가스도 떨어져서... ㅎ

 

다음날, 생선사러 대정오일장에 가면서 가스통을 들고 나갔다.

 

 

가스난로의 가스통에는 빨간 글씨로 [부탄]이라고 써있다.

가정용 LPG는 프로판이 많고, 차량용 LPG는 부탄이 많으니... 일단 자동차용 충전소로 갔다.

 

가서 물어보니, 거기서 직접 충전을 해 주는건 아니고,

이미 충전된 통하고 1:1로 바꿔주는... ^^;;;;;

 

 

13kg짜리 통인데, 26,000원을 냈다.

석유난로에 쓰는 등유가 리터당 1300원가량 되니까, 20리터어치?

 

비용면에서는

처음에 가스가 남아있던채로 가스난로를 꺼내 쓴터라, 아직 정확한 판단을 하기는 어렵지만,

아주 큰 차이는 안 날거 같다.

 

 

 

지난주부터 가스난로를 꺼내쓰면서 가스난로와 석유난로를 비교 중인데...

 

석유난로는 켜고 끌때 기름냄새가 살짝 나지만, 금새 집안 전체가 뜨끈해 지고~

(1~2시간만 켜 놓으면 집안 전체 온도가 25도 내외로 된다)

 

가스난로는 켜고 끌때 냄새는 전혀 안나지만,

난로 앞쪽부터 덥혀지다보니, 뒤쪽은 좀 서늘한 느낌도 든다.

(1단으로 한참을 켜놔도 22~23도에서 왔다갔다 함, 2단이나 3단은 좀 더 온도가 올라가긴 한다)

 

 

가스 소모량이나 기름 소모량은...

아직 제주의 겨울이 본격적으로 시작한건 아니라, 비교하기 어렵다.

 

좀 더 써보고 판단하기로~ ^^

 

 

 

어제(11/27, 화요일)는...

새로 이사 온 트레블님/김태희님 부부가 점심초대를 했다.

 

메뉴가 하이라이스이니 하이라이스 파뤼인 셈~ ㅎㅎㅎ

 

 

지난주 돈까스 멤버들이 다시 모였다~ㅋ

 

음식 못한다고, 김치도 첨 담가봤는데 이상하다고... 걱정 많이하더만,

그건 다 엄살;;; ㅋㅋㅋ

 

양이 엄청나서 고생을 쬐금 하긴했지만, 맛은 정말 좋았다.

 

 

 

다 먹고 좀 이야기 하다가, 각자의 집으로 가는데,

날씨가 늠 좋은거다. 오랫만에 바람도 거의 없고...

 

아쉬운 마음에, 동네 한바퀴만 돌기로 하고 다시 집을 나섰다.

호두네는 보일러 까는거 마무리 한다고 간거라 바쁠거 같아서, 우리하고 트레블님네만~ ^^

 

 

가볍게 사계해안으로 가서 용언니 자전거에 있는 돗자리를 꺼내서 잠깐 쉬었다가 다시 출발...

(photo by 태희님, 마리녀석 배낭에 잘 들어가 있다~ㅋ)

 

 

 

사계에서 바다를 따라 난 자전거 도로를 타고 송악산을 돌아서 해병대를 지나 큰길따라 집으로 오는...

약 13km내외의 거리를 한시간정도에 다녀온 거다~

 

 

트레블님 자전거에 카메라를 세우고 찍은 단체 샷~

(왼쪽 두개는 우리 자전거고, 맨 오른쪽에 있는 건 태희님이 얼마전에 새로 산 자전거~)

 

 

 

바람이 없어도 기온은 좀 낮았는지, 얼굴이 얼얼하긴했지만,

해가 조금씩 떨어져가는 걸 보면서 돌아오며, 한라산 바로 위에 구름인척하며 크게 떠 있던 달도 보고... ^^

 

바닷가를 달리는 가벼운 자전거산책, 자주 해야겠다~

ㅋㅋㅋ

 

 

 

 

728x90
  • 바람처럼 2012.11.28 20:30

    마리도 울 짱구처럼 배낭에 들어갔네 ㅎㅎ
    그 동네는 육지에서 이사를 많이 오나바요.
    울 동네는 아파트라서 서로 만날기회도 없어요
    뭐 아직은 조용하고 좋긴한데...

    • 또치 2012.11.28 20:50 신고

      어쩌다보니...
      원래 알던 부부(마리랑 자매인 호두네)가 건너동네에 집을 사서 이사를 왔고,
      얼마전엔 제 블로그 독자(?)부부를 정말 우연히 김녕에서 만났었는데,
      그 부부가 또 건너동네에 임시로 자리를 잡았더라구요~ ^^

  • 다스 2012.11.28 20:30

    언제나 먹거리가 푸짐한 또치님네 블로그 음식사진 보고 저녁먹고 집에 들어왔는데 다시 라면 끊이러 주방으로 갑니다
    글구 제살모 회원님네 가스난로 불난거 아시죠? 집안에 난로옆에 소화기가 꼭 있어야 합니다

    • 또치 2012.11.28 20:55 신고

      절헌;;; 그러다 살찌셔도 몰라요~ㅋㅋㅋ
      그리고 가스난로가 워낙 예전모델이라 불량노즐 리콜해당(2006-2007년)도 안되구요,
      석유난로 쓸때부터 소화기는 사람손 잘 닿는곳에 비치해 두었답니다~ ^^

  • 매실 2012.11.29 12:10

    완전 먹고 죽자의 양이네요~~~
    나같은건 한쪼가리식 먹으니까 있으나 없으나 이니까 전혀 민폐없이 안해 먹고 살아도 될거 같단 생각에 왠지 제주도 가서 살면 좋겠단 생각을 또한번 해봅니다..ㅋㅋㅋㅋㅋ (아차,,이런식의 사고 방식 하지 말라고 어제 동네 아줌들에게 잔소리 들었건만!!ㅋㅋㅋ)

    • 또치 2012.11.29 16:36 신고

      에이~ 우리가 매실님 양을 아는데 또 이러신돠...
      ㅋㅋㅋㅋㅋ

  • 마루 2012.11.29 12:59

    뭐니뭐니 혀도... 사진에 나오는 포유동물 다섯중에 마리가 젤루 이뿌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