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5 - 난황유, 천일염, 그리고 해바라기

2012. 7. 15. 16:46탐나는도다-제주정착기/가꾸고 살기-텃밭/마당

 

아침부터 부슬부슬 비가 왔다가 안 왔다가를 반복;;;

비 안 오는 틈을 타서 텃밭을 둘러봤다~

 

 

마리녀석...

아침에 밥줄때만해도, 밤새 사우나를 다녀왔는지 말끔해져 있더니만,

계속되는 비때문에 땅이 젖어 있어서, 깔끔한 모습은 잠깐... 막바로 검은 양말을 신은 강아지가 되었다~ㅋ

 

마리라는 이름을... 몸은 온통 갈색인데, 네 발만 하얀털이라 흰양말을 신은거 같아서 지은건데,

그때의 흰양말이나 지금의 검은양말이나 양말은 양말이니;; 뭐;;ㅋㅋㅋ

 

 

 

마리녀석 밥 먹이고, 텃밭을 잠깐 둘러보니...

드디어 커지기만 하던 토마토가 붉은 기운을 띠기 시작했다. 

 

오이는 뭐 하루가 다르게 길어지고 있다~ㅋ 

 

구박도 안했는데, 이 아이는 왜 삐딱하게 자라는지;;;ㅎㅎ

 

 

 

일주일전에 돌담곁에 뿌려놓은 꽃씨가 싹을 틔웠다.

아래는 해바라기... 이전의 꽃밭에 심어놓은 미니해바라기가 아닌, 진짜 해바라기... ^^

 

요건 봉선화;;; 봉선화는 정말 잘 나오고 잘 자란다...

 

 

 

호박잎이 전체적으로 희긋희긋해져서 지난번에 난황유(물 2리터에 마요네즈 13그람을 넣어 잘 섞은것)를 뿌렸었는데,

열흘만인 오늘 한번 더 만들어서 호박, 애호박 등등 잎이 넓은 아이들을 중심으로 골고루 뿌려줬다~

 

 

요건 오늘 만든 난황유 (저울이 디지털도 아니고, 또 정밀한것도 아니라... 지난번보다 좀 더 들어간듯 보인다;;; ㅡ.ㅡ)

 

 

내친김에...

1~2주에 한두번정도의 간격으로...

천일염 조금을 녹여서 토마토 아래쪽 흙에 뿌리던가, 뿌려놓고 물을 주던가하면, 토마토가 맛있어 진다고 해서

흙에 천일염을 조금 뿌려줬다.

(오늘 밤에 비 소식이 있으니, 비가 녹여주리라;; ㅎㅎㅎ)

 

천일염에 들어있는 각종 미네랄들이 토마토를 맛있고 튼실하게도 만들어 준다니...

기대해 봐야지~ ^^

 

 

풀뽑는다, 난황유 뿌린다;;; 소금 뿌린다;;하며 오전 내내~ 밭에 왔다갔다 했더니, 제일 신난건 마리녀석~ㅋ

 

오전에 잠깐 호두도 다녀갔으니,

마리한테 오늘은 심심한날은 아닐터... ^^

 

 

 

점심으로는 열무김치를 털어서 국수를 만들어 먹었다.

 

 

 

근데 좀전에 갑자기 김밥이 먹고파진거다...

접때 사다놓은 단무지가 있다길래, 용장금님한테 저녁메뉴로 김밥을 주문했다~ㅋㅋㅋ

 

밥이 다 될때를 기다리며, 가지런히~ 재료를 준비중인 용장금님~ 

(지난번 오일장을 한번 건너뛰고, 금욜날 마트진입도 실패한터라, 달걀이 하나밖에 없어서 울집사상 가장 얇은 지단 되겠;;ㅋ)

 

 

텃밭의 깻잎까지 넣어서 시험삼아 하나 싸본거~ 

오늘 일기를 쓰고있는데, 옆구리가 살짝 터졌다시며(핑계?) 반을 잘라서 주신다;;;

 

오호~~ 맛있다;;;

고기가 들어간것도 아니고, 깻잎에 단무지에 우엉 절인거, 당근 볶은거, 900원짜리 소세지 하나, 달걀하나가 전부인데,

왜 이리 맛있는거임?   ㅋㅋㅋㅋㅋ

 

 

 

마리야 미안~~

 

아빠가 당근에는 물론, 밥에도 소금 양념을 해서 너한테는 맛을 뵈줄수가 없구나~

대신, 어제 만든 식빵은 끄트리도 아닌 가운데를 맛보게 해줫으니 그걸로 퉁 치자꾸나~

ㅎㅎㅎㅎㅎ

 

 

 

 

 

728x90
  • 프로필사진
    마루2012.07.16 10:10

    친한 사람들 모두 날 버리고 제주로 떠나는구나!

  • 프로필사진
    구좌농부2012.07.16 11:12


    구좌 사는 농부입니다.
    우연히 들러서 그림 잘보았습니다.
    선배농부로서 몇마디 아는 척을 하겠습니다.

    위 사진의 호박잎이 허옇게 보이는 것은 흰가루병이나 노균병 때문이 아니라...
    원래 이파리에 그런 무늬가 있는 호박품종이기 때문입니다. ^^

    텃밭 유기농을 하시다 보면 EM을 비롯하여 천혜녹즙효소라든가 난황유 등 갖은 비방들에 솔깃해지기 마련입니다. 내 식구들이 먹을 것이니까 아무래도 농약을 안치는게 좋은거라는 믿음도 있을테구요.

    하지만 농약에 대하여 지나치게 혐오감을 갖는 것 역시 잘못된 믿음 때문입니다.
    적절한 기준을 지키면서 사용하는 농약의 독성은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마시고 먹는 음료나 약품들,
    예를 들어, 커피나 아스피린의 독성보다 약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근거 없이 말씀드리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그러합니다.

    특정한 물질이나 제품의 안정성을 철저하게 검사한 자료를 MSDS라고 합니다.
    이러한 MSDS를 살펴보면 내가 사용하는 그 무엇이 얼마나 해로운지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커피에 들어있는 카페인의 MSDS입니다.
    http://www.sciencelab.com/msds.php?msdsId=9927475
    4쪽의 자료를 보시면 됩니다.
    생쥐의 경우 경구복용 시 치사율 50%를 일으키는 량이 127mg/kg이고,
    사람의 경우는 만성적으로 복용하였을 때 암 등을 일으키는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고 심장과 소화기, 중추신경 등에 해를 입힐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벼라별 갖은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되어 있습니다.

    하나 더 보자면, 아스피린입니다.
    http://www.sciencelab.com/msds.php?msdsId=9922977
    역시 4쪽을 보시면 됩니다.
    생쥐의 경우 경구복용 시 치사율 50%를 일으키는 량이 200mg/kg이고,
    사람의 경우는 만성적으로 복용하였을 때 혈액, 심장, 점막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고 태아에 좋지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군요.

    내친 김에 소금도 살펴볼까요?
    http://www.ch.ntu.edu.tw/~genchem99/msds/exp28/HCl.pdf
    생쥐보다 훨씬 큰 흰쥐의 경우 치사율 50%를 일으키는 량이 3000mg/kg이랍니다.
    사람의 경우 꾸준히 먹을 경우 발암물질이기도 하답니다...

    흰가루병에 널리 쓰이는 벤레이트(베노밀)이라는 농약을 보겠습니다.
    http://www.phytotechlab.com/MSDS/B152MSDS.pdf
    흰쥐의 경우 치사율 50%를 일으키는 량이 무려 10000mg/kg이랍니다.
    사람과 흰쥐의 치사량이 같다면 60kg의 사람이라면 600g 한근을 한꺼번에 먹어야하는 량이며 발암물질이 아니랍니다.

    대부분의 농약은 선입견이나 잘못된 정보와는 달리 상당히 안전한 물질입니다.
    잘 골라서 지침에 따라 쓰면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게다가 잔류농약에 대한 규제는 매우 강하게 결정되어 있습니다.

    농약을 맹목적으로 배제하실 필요는 없다는 그런 조언을 드리고 싶어서 주절주절 지꺼려 보았습니다.


    이만총총

    • 프로필사진
      또치2012.07.16 11:39 신고

      아하~ 다행히 병은 아니네요~
      난황유는 예방으로도 뿌리긴한다니...
      이미 두차례 뿌린건 예방차원에서 뿌린거라 생각해야 겠네요~

      도시에만 살아서 텃밭에 대한걸 글로만 배우다보니, 긴가민가했던 부분이 많았는데...
      좋은 정보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