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 - 김치 담그기 (=보쌈 먹는날;;;ㅋ)

2012. 6. 7. 17:50탐나는도다-제주정착기/제주에 살기

오늘은 김치 담그는 날~
그제 주문한 절인배추를 찾으러 일과리 농공단지에 다녀왔다.
이번에도 10키로(17,000원)짜리 두개~

집에 올때는 해안도로로 오다가 바다 구경도 하고~


여긴 돌 밖에 없어서 마리가 뛰놀기엔 좀... 어려웠지만,
풍경은 좋더만... 날씨도 좋고~ 하늘도 이쁘고~ ^^



집으로 돌아와서 배추를 꺼내서 채에 올려 물 빠지게 해놓고, 속을 준비했다.

(이번엔 배추 갯수는 비슷한거 같은데, 크기가 좀 작다... 지난번엔 이렇게 쌓고도 모자라서 하나를 더 쌓았었는데... ㅡㅡ;;;;)


머 이젠... 거의 한달에 한번 하는 일이다보니, 걍 척척척~
용언니는 무를 채 썰어주고, 난 찹쌀죽을 쑤고, 재료들을 갈아서 준비해놓고~

버무리는 건... 나의 일;;;


쓱쓱~ 버무려놓고, 저녁때 돼지고기랑 먹을거 두어덩이는 따로 빼놓고~ㅋㅋ


확실히 배추 크기가 작아서인지, 큰거 두통을 좀 빽빽히 채우니 땡;;;
(지난번엔 큰거 두통과 작은거 한통이 다 찼었다)
뭐... 할수없지만... 담 김치는 한달도 안 되서 또 담궈얄듯? ㅋㅋㅋ


이번엔... 저녁때 보쌈대신 고기를 숯불에 구우려했는데,
비가 부슬부슬~ 내리려 하고 있다.

급 수정해서 보쌈으로... 변경하여 지금 찜통에서 돼지고기 삶는 중~ㅋ
이러거나 저러거나... 맛난 돼지고기를 먹는건 변함없는 사실~!!
ㅎㅎㅎㅎㅎ



728x90
  • 프로필사진
    akito2012.06.07 18:35

    아 돼지고기 보쌈 먹고 싶어요

  • 프로필사진
    미정2012.06.07 20:18

    보쌈 구경하나하고 쭈욱 내려오다보니 보쌈 사진이 없네요 ㅠㅠ
    김치에 보쌈 생각하니 침이 꿀꺽...하네요
    전 1할머니보쌈이라도 시켜먹어야겠어요^^

    • 프로필사진
      또치2012.06.07 21:27 신고

      시간상, 돼지고기 삶는 시간에 일기써놓고 맘편히 보쌈을 섭취했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