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3 - 캠핑으로 이틀간 방치(?)한 후의 텃밭 상황~ㅋ

2012. 5. 23. 21:02탐나는도다-제주정착기/가꾸고 살기-텃밭/마당

요즘들어 예민해서 밤새 짖어대던 마리덕분에,
우도에서 캠핑하며 며칠 푹 놀다 오려던 계획을 접고, 집으로 복귀~

성산으로 가는 배 위에서...

(배 속도가 시속 17킬로? ^^;;;)


집에 돌아와서 이틀동안 방치(?)되었던 텃밭/마당을 한바퀴 순례~

먼저 연못의 큰 변화...
앞줄에 심어놓은 허브들도 부쩍부쩍 크고있지만, 맨 뒷줄의 초롱꽃이 활짝 피었다~ㅋㅋㅋ


연못 뒤편에 있는 초롱꽃만 당겨서 보면... ^^



그 외에 봉선화나 분꽃, 나팔꽃들도 싹이 부쩍 자라있고~

작은 텃밭의 채소들도 더 풍성해졌으며... (다만 청경채만이 벌레들의 공격을 많이 받았다~ ㅡ.ㅡ)
큰 텃밭에 뿌려놓은 씨 중에 일부가 싹을 틔었다~

아래는 잎들깨~


요건 토종오이~


요건 지난 겨울 호박죽 해먹고 나온 씨를 안 버리고 나뒀다가 뿌렸더니 잎이 나왔;;; ㅎㅎㅎ


요건 검정찰옥수수~
새들이 이 밭에만 앉아서 뭔가를 쪼아먹고 가길래 다 먹어치웠나보다~했는데 싹이 나왔다~ ㅋㅋ


요건 수수~



꽃밭도 그렇고 텃밭도 그렇고...
물도 안줬는데, 매일 물 줄때보다 더 자란듯~ㅋ

다만, 수박모종과 참외모종은 주황색의 나방같은 벌레들이 몇몇 잎들을 다 초토화 시키고 있어서뤼;;;
뭐 적당히 먹고 말아야 갸들하고 우리하고 같이 먹는데, 갸들이 다 먹어버리면 우리 먹을게 없을것이니,
용언니가 손수 일일히 다 잡아 줬고, 오며가며 보일때마다 잡아주는 중~

비가 좀 와야 나머지 땅들도 뒤집어서 다른걸(고구마?ㅋ) 심어 먹을텐데... ㅡㅡ;;;;;


그리고, 귤꽃도 드뎌 팝콘을 터뜨렸다~ ^^


다만 일부 잎에서 개미들과, 진딧물로 뵈는 아이들이 보여서... 조만간 설탕물로 퇴치예정~ ㅡㅡ;;;



신기하게도...
귤꽃에선... 귤냄새가 난다... ^^;;;


728x90
  • 프로필사진
    akito2012.05.24 07:50

    귤꽃에서 귤냄새가 나다니 !!

    당연하군요 ^ ^

    • 프로필사진
      또치2012.05.24 10:33 신고

      그릉가요? 그럼 복숭아꽃에선 복숭아 냄새가 나려나?
      맨날 걍 먹기만해봐서... 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마루2012.05.24 09:56

    ㅎㅎㅎ... 윗분 말씀에 동감!!! 근디... 한라봉도 심었나???

    • 프로필사진
      또치2012.05.24 10:34 신고

      한라봉은 없고, 청견...이라는 귤나무만 하나 얻어다 심은거예요~ ^^

  • 프로필사진
    설련화2012.05.24 10:04

    마리가 짖을껏처럼 보이지 않는데 ㅎㅎ
    아무래도 밖에 나가면 예민해져서 그렇겠죠
    우리집 애들도 밖에서 자리잡으면 영역을 지킬려고
    오고가는 사람들에 캉캉 거린답니다.

    그나저나 재미있게 제주살이 하는것 같은데
    우리도 어여 마당있는 집을 잡아야 하는디 ㅎㅎ

    • 프로필사진
      또치2012.05.24 10:35 신고

      마리가 요즘 '그 날'이라 예민해져서 더 그랬던거 같아요~ ^^

  • 프로필사진
    유키2012.05.24 15:21 신고

    아흥 귤꽃 너무 이쁘네요~!!! 신기하기만~ @_@
    우리집도 과일먹고 나온 씨앗 모조리 베란다에 심어볼까용? 응?

    • 프로필사진
      또치2012.05.24 15:40 신고

      늙은 호박은 필히 함 심어봐~
      퇴비만 넉넉히주면 정말 잘 자란대~ ㅎㅎㅎ

  • 프로필사진
    손병흥2012.05.24 16:35

    [캠핑]


    詩人 · 손병흥


    청량하고 싱그러운 바람이 몹시 불어와

    더욱 마음마저도 설레 이는 푸르른 계절




    날씨 흐리고 보슬비 내릴지라도 집을 나서

    그냥 무작정 대자연 품으로 떠나고픈 시절




    언제 어디서나 이내 쉽사리 펼치기만 하면 되는

    그저 간편하게 설치되는 아늑한 거실 형 텐트 속




    모처럼 만에 여유롭게 즐겨보는 낭만적인 야외 캠핑

    강가나 해변 바닷가 계곡에 새겨보는 행복한 추억들

  • 프로필사진
    유경희2012.05.24 21:19

    수도 없이 먹어 치웠던 귤의 꽃은 흰색이었군요....난생 첨 본 듯~~ 요즘 언니의 블로그는 완전 탐구생활 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