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0. 22. 09:43

 

우리집에서 여름이 끝나는 기준은

아침의 실내온도가 20도 아래로 떨어질때부터이다.

 

 

며칠전 어느날 일어나보니, 실내기온이 19도;;;

그날로 바로 그물(침대위에 쳐놓은 모기장~ㅋ)을 치우는 것을 시작으로 겨울맞이 준비를 했다.

 

 

 

모기장을 치우고 보니, 좁아 보이던 방이 쬐금은 넓어 보인다~ ㅋㅋㅋ

(동쪽창엔...  새벽부터 엄청 들어오는 햇볕을 참다못해 2년만에 구입한 암막커튼도 뵌다;;ㅋ)

 

 

 

 

그리고 며칠 후...

마트에서 방풍비닐을 사다가 창문에 붙였다.

 

 

작년과 재작년엔, 

비닐을 젤 큰 (바깥쪽의) 창문틀에 붙여서, 비닐이 창 전체를 둘러씌워져 창문을 여닫을수가 없었는데...

 

이번엔...

큰 틀이 아닌 유리창 하나하나에 비닐을 붙여서, 창문을 여닫는데는 문제가 없도록 했다.

 

 

 

집 안의 창문들 중 주방과 화장실의 작은 창을 빼곤 전부 이중창문이긴 하지만,

각각은 홑유리로 되어있어서, 유리창에서 뺏기는 열도 많았다.

(물론 벽하고 큰 창틀, 큰 창틀과 유리창 사이에서 들어오는 바람도 만만치는 않지만;;; ㅡ.ㅡ)

 

 

그렇다고 그 많은 창들의 유리를 다 페어글래스('유리-진공-유리'로 만든 겹유리)로 바꿀 수도 없고...해서,

이중창 중에 집 안쪽의 불투명한 창은 열어놓는 일이 많으니 놔두고, 바깥쪽의 투명한 유리창 둘레에 비닐을 붙인거~

(예전처럼 창문틀 전체를 다 뒤집어 씌우게 붙인게 아니라, 유리창별로 하나씩 따로 붙였다)

 

 

그러니까...

예전엔 '유리' 한장이었던 창문이, 유리별로 비닐을 씌워서 '유리-공기-비닐'인 짝퉁 페어글래스 창문이 된거~

 

 

 

제주에 온 첫해엔 어지간한 문은 다 전체적으로 비닐을 붙여서 겨우내내 문을 열 수가 없었고,

꼭 문을 여닫아야하는 주방이나 화장실 등의 창문들은, 유리 위에 뾱뾱이를 붙이는 걸로 한기를 모면했었다.

 

근데 그러다보니 한정된 문들 외엔 창문을 열 수가 없어서 답답한 느낌이 많았고,

뾱뾱이를 붙인 창문도 (안 붙인거보다는 아주 쬐금 나았지만 그래도) 아쉬움이 많았다.

 

 

 

그래서 이번엔...

꼼수를 좀 부린 거다~ㅎㅎㅎ

 

 

 

 

일단 안쪽의 불투명한 창을 떼고~

 

 

바깥쪽창의 창틀 위를 잘 닦고~ (유리만 살짝 덮어지게 붙일 예정)

 

 

마트에서 사온 방풍비닐을 유리창 크기별로 (좀 넉넉히) 잘라놓고~

 

 

양면테잎을 붙인 후에, 잘라논 비닐을 붙였다. 

(양면테잎이 붙은 위치를 잘 보시라~ ^^)

 

 

네귀퉁이를 다 붙이고 나서 헤어드라이기로 구석구석 뎁혀주면, 쭈글쭈글했던 비닐이 쫘악~펴진다.

 

마치, 비닐이 있는 듯, 없는듯... 만져봐야만 알 수 있는... ㅋ

 

다만, 유리창이 좀 지저분해 뵈지만 그건 바깥쪽 얼룩;;;

잘 닦아놔도 비만 한번 오면 또 저렇게 되서뤼... 바깥쪽 유리를 닦지는 않았다;;ㅋ

 

 

 

안방창문부터 붙이고 나서, 작은방도 붙이고~

 

 

거실쪽도 붙였다~

 

 

 

 

그런데...

보통 창문을 닫을때는, 손이 가기쉬운 유리쪽의 턱(문틀)을 당겨서 닫았는데,

문틀을 덮는 비닐을 붙이고 보니, 비닐 때문에 턱이 없어져서 문 여닫을때 불편해서...

 

천냥샵에가서 베란다 손잡이라는 것을 3세트 사다가...

창문별로 1세트씩, 문 여닫을때 손이 가는 위치를 택해서 잘 붙였다~ㅋ 

 

(이 물건이 원래는 유리창에 붙이는 용도인거 같은데, 우린 창틀에;;; ㅋ)

 

 

요렇게~ㅋ 

(손잡이 바로 옆에 비닐붙인 곳이 보인다~)

 

 

 

완성된 모습들...

 

먼저 안방~

 

 

요건 작은방~

 

 

여건 거실쪽~

 

 

전부 투명창위를 덮었는데...

어째, 비닐이 눈이 띄는지?

 

우린 가까이 가서 봐도 잘 모르겠던데...

ㅋㅋㅋㅋㅋ

 

 

===3=3==333

 

 

 

 

< 창문의 겨울준비 비용 >

방풍비닐(300x360cm, 1개) = 18,000원 (1/3 남음)

베란다손잡이  3개 x 1,000원 = 3,000원

--------------------------------

총 21,000원

 

 

비닐 씌운 창문

- 전체크기 150x150cm인 창문 3군데 (→ 70x140cm짜리 창 6개)

 

 

 

 

  • 유키 2013.10.22 10:11 신고

    저흰 작년에 창문에 뽁뽁이 붙여줬었는데.. 올해도 그러려구요..
    작년꺼 그대로 보관하고 있어서 다행입니더.. 에어캡이 단열 효과 최고라던데 신빙성은;;

    • 또치 2013.10.23 06:17 신고

      에어캡도 효과가 있지만, 그건 (시스템창호같이 좋은 창문이 아닌 경우) 유리와 문틀사이의 바람은 못 막아주더라고;;;
      그래서 우린 이번에 저걸 시도~!! ㅋㅋㅋ

  • 다스 2013.10.22 23:49

    저도 이번엔 뽁뽁이붙이고 그위에 방풍비닐 붙이고 또그위에 암박커튼으로무장하려고 실천은안하고 생각만하고있답니다 넘 귀찮아요 에효

    • 또치 2013.10.23 06:15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벌써 그렇게 준비하셨다는줄 알았어요~ㅋ

  • 둥이 2013.10.28 23:29

    으음~뽁뽁이는 밖이안보여서 쫌그랬는데..같은효과라면 님께서 하신방법으로 바꿔봐야겠어요.창과 비닐 사이에 물은 흐르지않을까여?

    • 또치 2013.10.29 10:06 신고

      비닐을 안 붙인 창에는 살짝 습기가 맺혔지만, 비닐을 붙인 창(과 비닐 사이)엔 아직까지(?) 습기가 차지는 않았어요~ㅋ
      창문을 안 잠가도 되거나, 우리처럼 이중창문구조라 잠글 수 있는 창문이 하나 더 있는 경우면...
      뾱뾱이보단 이 방법이 훨 좋은거 같아요~ ^^

  • 세월따라 2013.11.15 18:35

    정말 대단한 솜씨인데요 ㅎㅎ

    • 또치 2013.11.15 21:40 신고

      아직까진 안 찢어먹고 잘 쓰고 있는데,
      추운(?) 겨울을 지내고나면, 효과가 있는지 아닌지 확실해지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