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4. 12. 12:25

 

월요일(4/8), 귀농귀촌교육을 마치고 마트에 들렀는데, 닭가슴살이 엄청 할인을 한다.

그것도 하림에서 나온거가~!!ㅎ

 

그래서 덥석 4팩을 집었는데,

집에 오자마자 그것들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식초물에 담궜다가, 우유에 담궜다가... 건조기에 말렸다~

 

 

이날 말린 닭가슴살이 전부 2킬로그람인데도,

말리고 나니 건조기 3개 밖에 안 찬다;; (처음에 말리기 시작할때는 6칸을 썼;; ㅋㅋㅋ)

 

이럴줄 알았으면 몇팩 더 사오는건데 아끕;;; ㅋ

 

 

이렇게 만들어서...

지난번 만들었을때 늠 쬐금 만들어서 마루랑만 나눠먹느라 못 나눈, 호두네는 직배송을 하고,

큰오빠네에 얼마전에 강아지하고 고양이를 한마리씩 데려왔대서 거기 좀 보내주고...

건조기 살까말까 하셨던 김숙*님네 몽실를 위해 쬐금 보내고;;;

지난번부터 계속 얻어먹기만 한 와랑와랑의 두 녀석 먹이라고 좀 싸놓고~

 

...하다보니 마리몫으로는 저중에 1/5도 안 남았지만,

우리가 누군가한테 해 줄수 있는게, 아직은 이런거 뿐이다 보니... ^^;;;;;

 

 

그래도 아직 못 나눈 강아지들을 위해 조금 더 만들 생각으로 수요일 수업 끝나고 또 마트에 가 봤는데,

이벤트가 끝난건지, 이틀만에 다 팔린건지... 이젠 그런게 없더란;;;

그나마 있던 (원래가격으로 환원한) 것도 포장한지 며칠지난, 두어팩이 전부라서...

 

다른 강아지들 몫은 다음 기회에...

얘들아 먄~ ^^;;;;

 

 

 

 

그리고,

김치가 떨어져 가서, 절임배추를 주문했었다.

그게 수욜날(하루종일 수업받는 날) 도착을 해서... 다음날 담글까 하다가 수욜날(4/10) 밤에 김치를 담궜다.

 

무가 모자랄거 같아서 다음날(대정장날) 사다가 담으려던거였는데,

수업끝나고 집에 와 보니, 담 위에 살포시~올려있던 무청까지 싱싱했던 무들;;; 덕분에 걍 저녁에~ ㅋ

(근데 아직 어떤분이 주셨는지 모른다는;;; 암튼 고맙습니다~~ ^^)

 

 

절임배추를 열어보니...

겨울을 막 지난때라 그런지, 배추가 엄청 작은데다 상태도 별로였지만,

상태가 그래서 그랬는지, 양은 좀 넉넉히 넣어주셨던거 같다.

 

평소 담던 20킬로 기준으로 양념을 준비했었는데, 속을 넣다보니 턱도 없이 모자란다...

저녁때 김치 담그기를 시작한거라 이미 시간은 9시가 넘어있어서,

서둘러 화순까지 가서 무를 사오고, 모자란 양념꺼리도 좀 사다가 내친김에 남은 배추로 백김치를 담궜;;; ㅎㅎㅎ

 

 

맛이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보통김치 두통과 백김치 한통이 지금 김치냉장고 안에서 숙성코스 당하는 중~ㅋ

 

 

 

 

 

어제(4/11)는 얼결에 고사리 꺽으러 다녀왔다.

서둘러 샌드위치로 점심을 싸서, 마리와 함께 출발~

 

선수들(할망들)은 보통 산으로 많이들 가신다는데,

초짜인 우리는... 걍 평지;;;이면서, 차가 막 다니는 길가;;;에서 체험(?)을;;; ㅋㅋㅋ

 

 

용언니랑 둘이서 두시간정도 꺽어서 작은 장바구니의 1/3쯤 채우고선,

허리도 아파오고, 이미 2시가 다 된 시간이라 배도 고프고 해서 철수~ㅎ

 

 

남원 큰엉해안에 가서 우리 샌드위치와 오뽀님네 김밥으로 허겁지겁 배를 채우고, 앉아서 햇볕맞으며 놀았다.

(용언니~ 눈 좀 떠봐요? 네?? ㅎㅎㅎ)

 

 

 

충분히 광합성을 하고 간식도 전해줄겸, 커피 마시러 와랑와랑으로 가서 수다떨면서 한참을 놀았다.

 

서연의집(?)이 생긴후로는 손님이 많이 끊겼다는데,

지난번에 못 챙겨줬다며 직접 볶은 커피콩까지 싸주셔서 미안하고도 고맙;;; ^^;;;;;

 

 

'귀한 커피, 잘 마실께요~ ^^'

 

와랑와랑 상표그림도 이쁘다~

 

 

 

그렇게 한참을 집짓는 이야기로 수다를 떨다가...

얼결에 오뽀네로 다같이 가서 저녁까지 먹고... 늦은 밤 귀가~ㅋ

(오뽀님네 마나님이 요리솜씨가 좋더란... ^^)

 

"덕분에 잘 놀고 잘 먹다 왔어요~ ^^*"

 

 

 

여담)

고사리밭에 가는 중에 차의 주유경고등이 들어왔는데, 가던길은 중간길이라 주유소가 없어서 그냥 갔고,

거기서 바로 남원으로 이동, 또 거기서 와랑와랑으로 이동, 오뽀네로 이동... 중엔 주유소가 없었고...

 

오뽀네서 저녁 다 먹고 나온 시간이 10시정도여서, 당연히 그 일대 주유소는 이미 문닫은지 오래였지만,

서귀포시내 주유소는 열려있을 줄 알고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서둘러 갔는데,

위미에서 서귀포 가는 길은 물론, 서귀포 시내의 주유소들을 다 들려봤는데도 모두 문을 닫은 상태...

 

 

그때는 이미 기름 불 들어오고 50킬로나 달린상태;;;

서귀포시내에서 불꺼진 주유소들만 보며 더 헤메느니, 기름 없어서 차 서면 보험회사 부를 생각으로 일단 출발~ㅋ

 

 

오호호~

천만다행으로 서귀포 시내를 지나서 월드컵 경기장 쪽으로 가다보니 문 연 주유소가 하나 있다~

얼릉 들어가서 '가득~'주유 완료~ ㅋㅋㅋㅋㅋ

 

 

 

그러고나서 집으로 오다보니, 위미에서 집까지 열려있던 주유소는 딱 두개,

서귀포에서 월드컵경기장 가는 길에 하나, 월드컵경기장에서 중문쪽으로 지나자마자 하나... 이게 끝~

 

쩝;;;

나름대로 관광지인데... 9시 넘으면 주유할 곳이 이리 없다니...  ㅡ.ㅡ

(그래도 무사히 집에 올 수 있어서, 정말 다행~ㅎㅎㅎ)

 

 

 

 

 

그러나...

우리는 하루종일 즐겁게 소풍삼아 놀다 먹다 왔지만,

 

고사리밭에서 신나서 여기저기 뛰어다녔던 마리 몸에...

아직 날씨도 안 풀렸는데... 진드기가 여러마리 붙어 버렸다;;; ㅠ.ㅠ

 

 

 

눈에 보이는 몇 마리는 손으로 떼주고,

집에 오자마자 작년에 티맆이 사다 준 진드기 퇴치약을 머리에서 목쪽까지 발라두었다.

 

그러고 나선 틈틈이 참빗들고 나가서 털 사이를 헤비지며 손으로 떼어주는 중;;;

진드기는 따뜻해야만 옮는줄 알았는데, 4월초에도 옮을 수 있다는걸 몰랐;;; ㅠ.ㅠ

 

 

"마리야, 정말 미안하다;;;"

 

 

 

 

 

그렇게 꺽은 고사리는 요만큼;;; ㅡ.ㅡ

 

 

구석구석 잘 씻어서~

 

끓는 물에 넣어서 5~10분정도 더 끓여, 살짝 물러질 정도로 삶고~

 

찬물에 몇시간 담궈뒀다가 말리면 된단다...

 

물에 담궈진거라 풀어져서 많아 보이는데,

다 말리고 나면 두어줌 될까 말까 하는 양이라는... ^^

 

 

 

 

 

 

728x90
  • 다스 2013.04.12 15:26

    또치님네는 수산물은 자급자족 안하시나봐요 다른 제주블로그분들은 문어 낙지 돔 등 많이들 잡아다 드시던데ㅋㅋ

    • 또치 2013.04.12 17:29 신고

      솜씨가 없어서 아직(?) 수산물은 못 잡아먹고 있어요~ ^^;;;;;

  • 꽈당 2013.04.13 18:02

    오우.. 우연히 어쩌다 들어오게 되었는데... 저 혼자만 좋아라하고 있는 와랑와랑 커피가 왈칵 반가워서 덧글 씁니다. 손님이 줄었다니 담주에는 살포시 들러봐야겠네요. 글 남긴 기념으로 이 블로그에도 자주 들를께요~~

    • 또치 2013.04.13 19:23 신고

      오옷~ 와랑와랑을 아시는군요-~
      거기커피 정말 맛나요~ 그쵸? ^^

  • 매실 2013.04.14 20:39

    내가 아는 고사리는 까만 색이던데...안익은거 따오신거 아니심?
    마리는 이제 훌쩍 아가씨네요...

    • 또치 2013.04.15 07:29 신고

      생고사리가 아니라 말렸다가 불려서 파는 것만 보고 이러시는거 아니셔요? ㅋㅋㅋ

  • 마루 2013.04.15 09:57

    ㅎㅎ.. 위의 매실언니... 까만 고사리 운운... 조크이시죠??
    제주 고사리 부드럽고 참 맛있다..!!!

    • 또치 2013.04.15 12:06 신고

      이번꺼는 양이 얼마 안되어서 어무이 보내드리고나면,
      우리꺼는 다시 꺽으러 가야하는데, 언제 또 갈지는 모르겠어요;;;
      그래도 다행인건 마리 몸의 진드기가 이틀만에 박멸된거 같다는거~ ^^

    • 매실 2013.04.15 13:56

      호호호~ 풋고사리도 있는줄 알았죵~^^

    • 또치 2013.04.15 15:20 신고

      초록색이 풋고사리? 매실님 다운 말씀;;;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