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0. 15. 18:36

어제 오후에 식자재 충전하고 빨래한거 다 챙겨서
마리 데리고 장거리(?) 투어를 감행~ㅋ

표선으로 갈까, 김녕으로 갈까 살짝 고민하다가,
(중간에 마트에 들러 가스 몇통을 사서) 김녕을 먼저 갔다~


오후에 출발한거라 해 떨어지기전에 부지런히 세팅부터 하고~



세팅하자마자 해가 떨어졌고~ ㅋㅋ




근데...
개수대 물은 또 잠궈놓은지 오래인듯 주변에 온통 쓰레기 뿐이고,
군데군데 덜 치우고 간 휴지, 술병이 나뒹굴고...

음용수대에 가보니,
입으로 먹을 수 있게 물을 위로 솟게하는 스타일의 수도꼭지라서
물 받기는 그야말로 메롱;;; ㅡㅡ;;;;

화장실도 야영장쪽 화장실은 잠겨있었고... 등등

자연풍광에 비해 야영장 상태는 그닥;;;


하루이틀 더 있으려던 계획은 급수정,
오늘 점심때즈음, 철수~



근처의 해녀촌(김녕 바로앞 말고 5킬로정도 떨어진 곳)에 가서
유명하다는 회국수와 성게국수로 점심을 해결하고
표선으로 내달렸다~







표선으로 와서 급수대부터 확인해보니,
오~ 제대로된 수도꼭지가 달려있는 급수대...ㅋ


서둘러 텐트를 또 펴고
지금은 저녁 먹으려고 준비중이다~ ^^

화장실은 좀 멀지만,
야영장 이름에 걸맞게 급수대는 근처에 있어서 정말 맘에 든다는... ㅋㅋㅋ






  • 다스 2012.10.15 19:13

    텐트가 모양이 참 독특하네요 꼭 인디언 텐트같아요 국산인가요?

    • 또치 2012.10.15 19:36 신고

      인디언텐트라고도 하는거 맞구요, 티피텐트라고도 한답니다~
      우리나라꺼는 아니고, 우리나라에 수입판매점은 있어요~ ^^;;;;

  • 마루 2012.10.16 15:15

    와~~~ 하루하루가 드림!!

    • 또치 2012.10.16 16:03 신고

      표선야영장은 풍경도 좋지만, 물 쓰기가 편해서 정말 좋은데요? ㅋㅋㅋ

  • 오치윤 2012.10.16 16:47

    아직까지 가족들에게 야영의 기쁨을 안겨주지 못한 못된 남편 겸 아빠입니다. ^^;;
    제주 내려가게 되면 꼭 해주려구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